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pc

'컴퓨텍스 2018', 5G·블록체인으로 확장한다

'컴퓨텍스 2018'이 지난해에 이어 올해도 ICT 종합 전시회로 꾸려진다. 1981년부터 열린, 아시아 최대 컴퓨터 전시회 컴퓨텍스는 PC 산업의 변화에 따라 PC뿐만 아니라 다양한 ICT 분야를 다루고 있다. 특히 올해에는 5G와 블록체인을 새로운 주제로 추가해 다룰 예정이다. 타이트라는 4월19일 서울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컴퓨텍스 2018에 대한 계획을 발표했다. 오늘 6월5일부터 9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컴퓨텍스 2018은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글로벌 과학기술 생태계 구축'을 지향한다. ▲인공지능(AI) ▲5G ▲블록체인 ▲사물인터넷(IoT) ▲혁신과 스타트업 ▲게이밍 및 가상현실(VR) 등 6개 핵심 주제를 다룬다. 타이트라는 전세계 28개국 1602개 업체가 5015개 부스를 마련하고 4만명 이상의 바이어 및 투자자들이 컴퓨텍스 2018을 방문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컴퓨텍스에 대한 한국 시장의 관심도 높아지고 있다. 팡...

ai

컴퓨텍스 2017, IoT·인공지능 컨퍼런스 연다

ICT 종합 전시회 '컴퓨텍스 2017'에서 사물인터넷(IoT)과 인공지능(AI)을 아우르는 컨퍼런스가 열린다. 타이트라는 5월30일부터 6월3일까지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리는 컴퓨텍스 2017에서 '모빌리티에서 인텔리전스까지'라는 주제로 'CPX 컨퍼런스'를 개최한다고 5월11일 밝혔다. CPX 컨퍼런스는 5월30일부터 6월1일까지 3일간 타이베이국제회의센터에서 진행된다. 총 4개 세션으로 나뉘며 '미래의 기술 트렌드'와 'AI'를 다루는 기조연설 세션과 'IoT+'와 '혁신 및 스타트업'을 주제로 한 포럼 세션으로 구성된다. IBM, 인텔, 엔비디아, ARM 등 글로벌 IT 기업의 임원진들이 발표자로 나서 기술의 미래 트렌드에 대한 식견을 공유할 예정이다. 월터 예 타이트라 사장은 "컴퓨텍스는 업계 리더들을 한자리에 모아 글로벌 기술 생태계를 구축하고 나아가 전세계 ICT 산업을 한 단계 더 앞으로 이끌어 나가고자 하는 목표를 가지고 있다"라며 "올해 컴퓨텍스에서...

아이엠컴퍼니

"'컴퓨텍스 2017', ICT 종합 전시회로 거듭나겠다"

"PC가 죽었는가, 살아있는가." 컴퓨텍스는 1981년부터 열린 아시아에서 가장 큰 컴퓨터 전시회다. 타이베이컴퓨터협회와 타이트라의 공동주관으로 매년 대만 타이베이에서 열린다. 하지만 산업구조의 변화에 따라 하드웨어에 의존한 PC 산업은 내리막길을 걷기 시작했고 전시회의 성격 역시 변할 수밖에 없었다. "더 이상 하드웨어, 아웃소싱에 의존하는 모델로는 한계가 있다. 지난해부터 새로운 변화를 도입했다." 강익지 타이트라 전시 부문 총괄 디렉터는 4월6일 열린 '컴퓨텍스 2017' 기자간담회에서 컴퓨텍스의 변화와 지향점을 소개했다. 올해 컴퓨텍스는 ▲인공지능(AI)과 로보틱스 ▲혁신과 스타트업 ▲비즈니스 솔루션 ▲사물인터넷(IoT) 애플리케이션 ▲게이밍 및 가상현실(VR) 등 5개의 주제로 열린다. 타이트라는 IoT 생태계를 비롯해 글로벌 기업부터 스타트업까지 ICT 산업의 전 영역을 아우르는 전시회가 될 것이라고 밝혔다. 컴퓨텍스 2017은 5월30일부터 6월3일까지 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