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DM

LG전자, 2030년까지 탄소 실질 배출량 '0' 만든다

LG전자가 2030년까지 탄소중립을 실천하겠다고 5월20일 밝혔다. 탄소중립은 탄소를 배출한 만큼 나무를 심거나 재생에너지에 투자하는 등 외부에서 탄소 감축 활동을 해 실질 탄소 배출량을 0으로 만드는 것을 말한다. LG전자는 '탄소중립 2030'을 실현하기 위해 2030년까지 제품 생산단계에서 발생하는 탄소를 2017년 대비 50%로 줄일 계획이다. 지난 2017년 LG전자는 국내외 생산사업장 및 사무실에서 193만톤의 탄소를 배출했다. 이를 2030년까지 50% 수준인 96만톤으로 줄이기 위해 생산공정에 탄소배출량을 줄일 수 있는 고효율 설비와 온실가스 감축 장치 도입을 확대할 예정이다. 또 외부에서 탄소 감축 활동을 통해 얻은 탄소배출권으로 나머지 탄소 배출량을 상쇄할 방침이다. LG전자는 청정개발체제(CDM)사업을 확대해 유엔 기후변화협약 청정개발체제 집행위원회(UNFCCC)로부터 탄소배출권을 지속해서 확보할 계획이다. LG전자는 지난 2015년부터 CDM사업을...

kt

환경도, 경쟁력도 놓친 한국 IT 기업

그린피스는 5월 말 열린 ‘월드 IT쇼 2015’와 6월3일 기자회견을 통해 국내 IT 기업들이 자신들의 서비스를 제공하는 데 있어 ‘스마트에코(SmartEco)’, 즉, 데이터센터와 재생가능 에너지를 융합하기 위한 목표 설정을 요구하는 ‘딴거하자’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IT기업들이 ‘100% 재생가능 에너지’ 사용에 대해 약속과 실천을 지속하는 것은 이미 전세계적인 흐름입니다. 그린피스는 이번 캠페인 내용을 좀더 많은 IT분야 종사자와 관심자 여러분들이 알기를 바라며 <블로터>에 기고합니다. 지난 6월 5일 노르웨이 의회는 우리돈 약 1천조원에 이르는 세계최대 규모인 국부펀드를 투자하는 데 있어 다음과 같은 기업에 대해선 투자를 철회한다는 결정을 내렸습니다. 조건은 두 가지였습니다. ① 매출의 30%이상이 석탄에서 발행하는 기업, ② 석탄에서 오는 전력생산 비중이 큰 전력회사.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삼성

저탄소 패러다임이 세계 경제질서 개편

삼성지구환경연구소(www.greensamsung.com)는 최근 발표한 '탄소배출 유료시대의 도전과 과제 - 이제는 「기후 Major League」로' 보고서에서 기후변화가 가져오는 저탄소 패러다임은 지난 2세기 동안 인류 활동을 지배해 왔던 유럽의 기계문명과 미국의 전기문명에 비견될 정도로 우리 경제·사회 전반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 전망했다. 이에 저탄소 사회를 먼저 이룩한 국가가 선진국 지위를 유지하며 향후 세계 경제질서를 주도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 View | Upload your own 따라서, 기후변화 문제는 누가 먼저 감축하느냐가 아니라 누가 먼저 저탄소 사회를 달성 하느냐에 초점이 맞춰져야 한다고 지적하며, 선진국으로 도약하기 위해서는 세계적인 기후변화 대응 메이저 리그에 동참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포스트 2012' 체제에서 감축목표 설정에 관련해 연구소는 우리나라가 감축의무 부담을 피하기 어렵다고 진단하면서, 피하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