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서울시

서울시-우버 논란이 우리에게 던진 3가지 질문

마침내 신호탄이 솟아올랐다. 우버가 먼저 시험대에 올랐다. 매도 먼저 맞는 게 낫다던가. 우버는 정면승부를 택했다. 불법의 위험을 안고 영업을 시작했고, 합법의 대안을 찾기 위해 약간의 변칙을 동원했다. ‘공유경제'라는 따뜻한 가치와 명분을 앞세우며 우군도 충분히 확보했다. 한때 서울시는 이런 우버에 호감을 표시하기도 했다. 지금은 상황이 달라졌다. 우버는 한국 사회의 응축된 본질을 건드렸다. 수많은 이해관계가 얽히고설킨 택시 경제를 위협하고 있다. 택시 경제는 ‘불친절의 상징’이지만 ‘퇴직자의 마지막 탈출구’이기도 하다. 서민 물가의 척도이면서, 저임금 노동의 엄연한 실체다. 임금 체계의 부조리를 담고 있어 언제 터질지 모르는 인화물질이다. 그것이 현재 택시 경제 생태계의 주요 속성들이다. 서울시의 우버 규제 논란은 기술적 관점으로 설명할 수 없는 매우 복잡다단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