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2세대 카풀

"출퇴근 시간 제한 없다" 어디고, 카풀 시범 서비스 시작

새로운 카풀 서비스가 나왔다. 출퇴근 시간 제한 없이, 어느 때고 이용할 수 있어 택시업계의 강한 반발이 예상된다. 위츠모빌리티는 3월13일 예약 기반 카풀 서비스 ‘어디고’ 시범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기존 카풀 서비스처럼 출퇴근 시간에 카풀을 원하는 사용자가 어디고 앱에 출발지와 목적지를 설정하면, 경로가 맞는 상대방과 연결돼 카풀을 할 수 있다. 어디고에는 ▲여성 드라이버와 여성 승객을 연결하는 여성전용 옵션 ▲회원 추천으로 발생한 회사수익 일부를 상위 활동자에게 공유하는 추천보상 프로그램 등이 있으며 다른 카풀 서비스와는 달리 ▲승객과 더불어 드라이버도 자신의 출발지와 목적지를 올릴 수 있다. 어디고는 당초 '강남카풀'을 표방해 강남 지역에서만 서비스를 출시하려던 계획을 수정해 서비스 지역을 전국으로 확대했다. 예약 기반 장거리 출퇴근 카풀...

승차공유

택시업계, "사회적 대타협 기구 동참···투쟁은 계속"

택시업계가 카풀 해결을 위한 '사회적 대타협 기구'에 동참한다.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민주택시노동조합연맹·전국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전국택시운송사업조합연합회 등 주요 택시단체로 구성된 불법 카풀 비상대책위원회(이하 카풀 비대위)는 1월18일 "더 이상 사회적 갈등을 방치할 수 없다는 대승적 결단 아래 (사회적 대타협 기구) 참여를 결정했다"라고 밝혔다. 카풀 비대위는 "사회적 대타협기구가 만약 카풀 개방을 전제로 운영될 시 어렵게 마련된 대화의 장이 좌초될 수 있다"라며 "카풀 문제를 우선적으로 논의하여야 한다는 점을 분명히 한다"라고 강조했다. 또한 사회적 대타협기구 참여와 관계없이 투쟁은 이어질 것이라고도 전했다. 카카오모빌리티는 지난 2018년 12월7일 한국형 승차공유 '카카오T 카풀' 시범 서비스에 나섰다. 당시 카카오모빌리티는 카풀로 출퇴근 및 심야시간대 택시 승차난을 해결하겠다고 자신했다. 그러나 카카오 카풀 출범 1개월여 만에 두 명의 택시기사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