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kakao

아직도 문자 보내니? 나는 카카오톡 쓴다

2009년 말에 국내에도 아이폰이 출시되었는데, 아이폰 출시 후 주목받는 어플리케이션 중의 하나로 무료 문자 서비스가 등장했습니다. 그 원조는 왓츠앱(Whats App)이라 할 수 있는데요. 스마트폰에 왓츠앱을 설치한 이용자끼리 무료 문자를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입니다. 우리가 일상생활에서 많이 쓰는 문자 서비스는 이통사가 자사 음성망을 이용해서 제공 중인데 대부분 건당 요금을 부과합니다. 물론 공짜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가 있긴 하지만 대부분 요금을 부과하고 있고, 어느새 이통사의 주요 수익원으로 자리잡은 지 오래입니다. 왓츠앱과 같은 서비스의 등장은 기존 이통사의 수익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게 되는데 요즘 이통사 내부에서도 왓츠앱과 같은 서비스를 어떻게 할 것인지에 대한 고민이 깊어가고 있습니다. 지난 번에 이통사 관계자분을 만날 기회가 있었는데 상당히 고심하고 있는...

fillthat

테크크런치50에 도전한 국내 스타트업

전 세계 스타트업들의 경연장인 테크크런치50(Techcrunch50) 2009년 행사가 막을 내렸습니다. 제 블로그를 통해 전해 드렸듯이.. 제가 다니고 있는 회사도 이번 행사에 참여를 했습니다. 테크크런치50은 샌프란시스코에서 진행되는 본 행사 이전에 서비스를 공개하는 것이 엄격하게 제한되어 있으며.. 테크크런치50에 선정되었다는 사실을 공개하는 것도 금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어떤 업체가 본선에 진출하는지 모르는 상태에서 행사에 참여를 했는데.. 막상 참여하고 보니 국내 업체가 저희를 포함해서 4군데나 되더군요. 테크크런치50은 독특한 경쟁 방식을 도입하고 있는데.. 1차 서류 심사를 통해 Semi-Finalist를 선정하고, 2차 인터뷰를 통해 46개의 Finalist를 선정하게 됩니다. Semi-Final에 선정된 업체 중 100개 업체의 신청을 받아, Demo Pit을 통해 4개 업체를 추가 선발하여 총 50개의 Finalist를 정하는 방식입니다. 4개...

Dokdo

인터넷전화로 독도 지킨다!!

요즘 올림픽 열기가 한창이라 독도 문제에 대한 관심이 많이 줄어든 것이 사실이다. 한국 사람에게는 너무나 당연한 독도에 대해 일본이 자신의 땅이라 우기는 상황이 너무 안타까운 것이 사실이지만, 국제 사회에서는 쉬운 문제가 아니다. 일본의 몇 년간 준비된 외교전에 한국은 거의 속수무책으로 당하고 있는 형국이랄까? 이런 가운데 국제적인 광고 공모전을 싹쓸이하다시피 했던 한국인 이제석씨가 미국의 심장 맨하탄에서 독도를 수호하기 위한 게릴라성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 "Stop island theft"를 모토로 진행되고 있는 이 게릴라성 캠페인에 많은 사람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는 가운데, Social VoIP 서비스업체인 터치링(Touchring)에서 이 제석씨와 함께 독도 해외홍보 캠페인을 전개한다고 한다.  지난 글에서 소개한 바와 같이, 터치링은 자신에게 전화를 걸 수 있는...

Touchring

국내 첫 인터넷전화와 웹2.0의 만남 '터치링'

그동안 개인적으로 해외에서 진행되고 있는 웹과 인터넷전화(VoIP)의 통합 경향에 대해서 여러 차례 소개해 왔고, 스스로 '소셜 커뮤니케이션(Social Communication)'이라고 정하고 한국에서의 출현을 몹시 기대해 왔다. 드디어 한국 업체중에서도 웹에 인터넷전화를 접목하려는 시도를 보이는 곳이 출현했는데, 오늘 소개해 드릴 터치링(TouchRing) 서비스이다.  이 서비스는 5월6일에 세상에 모습을 드러냈고, 이미 신문에 보도가 되어 개인적으로 뒷북을 치는 모양새가 되어 버렸다. 필자가 터치링과 인연을 맺은 것은 작년말로 거슬러 올라간다. 당시에 플래시 기반 VoIP에 대한 해외 서비스를 소개했는데, 한국에서도 준비하고 있다는 메일을 받았고 이메일에서 클릭을 통해 바로 전화를 걸 수 있는 터치링의 초기 버전도 담겨 있었다. 그 후 올 3월에 터치링을 서비스하는 어바우트아이엔씨 대표님한테 다시 연락이 와서,...

SNS

"소셜 VoIP '터치링'으로 수익과 대중성 모두 잡겠다"

인터넷 전화(VoIP)는 지금 국내외를 가리지 않고 통신 시장을 뿌리채 휘든들 킬러 애플리케이션으로 폭발적인 관심을 받고 있다. 외국에 나가보면 공항 같은곳에서 사람들이 스카이프로 저렴하게 국제전화를 쓰는 장면은 더 이상 어색하지 않다. 우리나라도 마찬가지다. 스카이프나 네이버폰 같은 소프트폰 사용자들이 점점 늘어나고 있고 주요 기간 통신 사업자들도 속속 'VoIP 시장 대권 레이스'에 출사표를 던지고 있다.그러나 외국과 우리나라의 VoIP 생태계는 풍기는 분위기가 사뭇 다르다. 스카이프외에 자자 등 소셜 네트워크와 결합된 웹기반 VoIP 서비스들도 주목을 끌고 있는 미국과 달리 한국에서 VoIP는 아직 '통화료 절감'에 초점이 맞춰져 있다. 응용 분야가 지나치게 한쪽으로 치우쳐 있는 셈이다.이런 가운데 국내서도 SNS와 VoIP간 결합을 슬로건으로 내건  VoIP 서비스가 등장해 주목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