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빌리티/이동수단

arrow_downward최신기사

도요타

도요타 투자로 나온 '플라잉 택시', 시범운행 첫 선

일본 '스카이 드라이브'가 하늘을 나는 자동차(플라잉 카) 시범운행을 처음 일반에 공개했다고 31일 <엔가젯>이 전했다. 이 스타트업은 일본 도요타시의 시험장에서 첫 상용화 제품 SD-03 운행 모습을 선보였다. 다만 아직 자율주행이 아닌 사람이 직접 조종하는 형태로 진행했다. SD-03은 도심형 소형 비행체로 개발됐다. 전기배터리를 이용하며, 수직 이착륙이 가능하다. 8개 로터(회전기)를 활용하기 때문에 설령 일부에 문제가 생겨도 비상 비행이 가능하다고 업체 측은 덧붙였다. 당초 2020년 말 시범 운행을 시작해 2023년에는 2인석을 갖춰 하늘을 나는 택시(플라잉 택시) 서비스를 상용화한다는 계획이었다. 이번에 선보인 제품은 우선 1인석만 갖춘 형태이다. 스카이드라이브는 도요타자동차의 투자로 2012년 탄생한 프로젝트이며, 2020년에 열릴 예정이었던 도쿄하계올림픽의 성화 점화에 이용하는 방안이 추진되기도 했다. <엔가젯>은 소형...

UAM

도요타・현대차가 꿈꾸는 두 도시 이야기

‘우븐 시티(Woven City)’. 일본 완성차업체 도요타(TOYOTA)의 도요타 아키오 최고경영자(CEO)가 1월6일(현지시간)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린 국제 가전·IT 전시회(CES)에서 발표한 ‘미래 도시’의 이름이다. “‘살아 있는 실험실’을 만들 겁니다.”라는 도요타 CEO의 말에 장내가 술렁였다. 도시는 CES2020의 화두였다. 전세계적으로 도시에 인구가 집중되면서 자원 부족, 인프라 노후화, 교통혼잡, 에너지 부족 등 다양한 문제들이 확산됨에 따라 기술로 도시 문제를 해결하려는 시도가 늘어나는 추세다. 도요타・현대자동차 등 완성차업체들도 CES에서 미래 도시를 제안해 눈길을 끌었다. 올해 도요타는 모두를 위한 모빌리티(Mobility for All)를 실현하고자 새로운 도시를 만들겠다고 선언했고, 현대자동차는 공중을 이동하는 개인용 비행체(PAV)를 개발하는 등 도심항공 모빌리티(UAM・Urban Air Mobility)를 구현해 도시 문제를 해결하겠다고 나섰다. 도요타는 왜 ‘실험도시’를 만드나 도요타는 2020년 말 문을...

ai

'CES 2018'에서 만난 스마트 하드웨어 둘러보기

국제소비자가전박람회(CES)는 1967년 처음 열린 이후 전세계 가전업계 흐름을 한눈에 볼 수 있는 전시회로 자리 잡았다. 2000년대 초반까지는 TV를 비롯한 가전제품 위주로 전시가 진행됐지만, 지금은 첨단 IT 기술의 장으로 성장했다.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CES는 스페인 바르셀로나에서 열리는 모바일 월드 콩그레스(MWC), 독일 베를린에서 열리는 국제가전박람회(IFA)와 함께 세계 3대 IT 전시회로 불린다. 올해 CES에서 눈길을 끈 건 크게 두 가지다. 인공지능(AI)과 자율주행차다.   1. 인공지능 플랫폼 전쟁 올해 CES 전시장을 가득 채운 건 AI 비서를 부르는 목소리다. 구글의 AI 비서 '구글 어시스턴트'를 찾는 목소리는 구글 부스뿐만 아니라 다양한 업체의 부스에서 들렸다. CES에서 열린 LG전자 기자간담회에 참석한 스콧 호프만 구글 어시스턴트 개발 총책임자는 “시계,...

kt

[스마트카 기획] ①가장 '비싼' IT 기기가 온다

우리나라에 등록된 자동차 대수가 1천 800만 대를 넘어섰습니다(2011년 1월, 국토해양부). 자동차 1대당 인구 2.8명, 가구당 자동차 보유대수 0.91대 수준으로, 사실상 1가구 1자동차의 '마이카 시대'라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이처럼 우리가 일상에서 매일같이 타고 운전하는 자동차. 그런데 여러분은 자동차 제조원가의 평균 35%가 IT부품과 소프트웨어 가격이라는 것을 아시나요? 최근 출시되는 자동차에는 보통 한 대당 약 250개에서 400여 개 가량의 반도체 부품이 들어간다고 합니다. 토요타 프리우스의 경우에는 제조원가에서 IT 제품이 차지하는 비중이 무려 47%에 달합니다. 심지어 폭스바겐에서는 1만 1천 300여 개의 반도체를 탑재한 자동차가 출시되기도 했습니다. 이쯤 되면 자동차라고 해야 할지, 바퀴 달린 최첨단 IT 제품이라고 해야 할지 헛갈리는 수준입니다. "자동차가 가장 비싼 달리는...

CES 2011

IT와 결합된 자동차엔 무슨일이...토요타, '엔튠' 공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개막되는 CES 2011에서 주목할 점은 가전 업체들의 행보만이 아니다. 자동차 업계들이 세계의 이목을 집중시킬 무기들을 이곳에서 선보일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루퍼트 스태들러(Rupert Stadler) 아우디 AG 회장과 앨런 멀러리(Alan Mulally) 포드 대표이사가 기조연설에 나설 정도로 이제 자동차에 적용될 IT기술들이 주목을 받고 있다. 올 한 해 자동차와 IT 기술의 융합이 어떤 방향으로 진행될 것인지를 엿볼 수 있는 흥미로운 발표가 될 것으로 예상된다. 관련 업계에서는 이런 흐름에 대해 'Connected Vehicle'라고 부르고 있다. IT 기기들과 다양한 운영체제가 자동차를 비롯한 운송수단들과 결합되는 형태를 말한다. 이런 점에서 세계 최대 자동차 제조 회사인 일본의 토요타(Toyota)의 행보에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 토요타는 4일(현지시간) CES 2011에서 차량용...

토요타

[책읽는 블로거] 토요타의 어둠, 우리 기업은 괜찮나?

일본의 한 인터넷 언론이 2007년부터 연재한,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이자 일본을 상징하는 기업인 토요타에 대한 본격적인 비판서를 출간해 화제다. 지난 10일 한국에 선보인 이 책 <토요타의 어둠>이 비판하는 내용은 토요타의 직장 환경과 자동차 성능, 하청업체, 세계적인 反토요타 켐페인 등에 대해 다루고 있다. 2007년 토요타가 미국 GM을 제치고 세계 최대 자동차 업체로 부상했을 무렵 연재가 시작된 기사를 모아 단행본으로 낸 것이다. 어떻게 보면 이번 토요타사의 대규모 리콜 사태로 촉발된 토요타 위기를 예견한 책이라는 점에서 의미를 찾을 수 있다. 왜 그간 토요타사의 부정적인 면은 잘 공개되지 않았는가? 1장에서 저자가 언급했던 토요타의 막강한 영향력이 그 배경이다. 이 연재물의 공동 저자격인 인터넷 언론 마이뉴스저팬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