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강인호

네이버 ‘실급검’ 하향 배치…어뷰징 줄어들까

‘콘텐츠 어뷰징’의 근원이었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이하 실급검)가 개편된 네이버 PC 통합검색에서 위치가 하향 조정된다. 실급검을 기반으로 무수히 많은 저품질 콘텐츠를 양산해왔던 일부 언론사와 블로거에겐 적잖은 타격이 될 것으로 보인다. 네이버 쪽은 8월28일 서울 강남에서 개최한 통합검색 개편 설명회에서 실급검의 위치가 유동형으로 변경된다고 밝혔다. 이용자의 선호와 이용 방식에 따라 위치가 들쑥날쑥하게 된다는 것이다. 유웅선 네이버 검색본부 차장은 이날 설명회에서 “실급검이나 기타 요소들이 오른쪽 영역에서 경쟁하는 방식으로 변경했다”라며 “검색 품질 관점에서 이런 방식이 훨씬 낫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강인호 통합검색연구실 실장도 “사용자 관점에서 오른쪽 영역에 검색어에 따라 고정 배치되는 것이 의미가 있는지, 꼭 필요한 것인지 고민을 많이 했다”면서 “만약 사용자가 이용을 많이 하게...

강인호

네이버 통합검색, ‘세 얼굴’로 바뀐다

네이버 PC 통합검색이 바뀐다. '세 얼굴을 지닌 인간의 모습'으로. 레이아웃도 큰 폭으로 개편된다. 개편안은 9월1일부터 적용된다. 네이버 쪽은 이번 검색결과 페이지 개편의 콘셉트를 ‘사용자 인터랙션 강화’라고 설명했다. 사용자가 검색엔진과 대화하듯, 자연스럽게 필요한 정보를 찾아주겠다는 의도다. 이를 위해 네이버는 지난 2011년부터 ‘프로젝트 인(人)’이라는 이름으로 개편 작업을 준비해 왔다. 이윤식 네이버 검색본부장은 “프로젝트 인을 통해 네이버 차세대 검색엔진이 사람을 닮고 이해하기 위한 방향으로 진화할 것”이라고 밝힌 바 있다. ‘사람을 닮은’ 검색으로 재탄생하기 위해 네이버는 검색결과 페이지의 레이아웃부터 손봤다. 3단으로 구성됐던 기존 레이아웃을 2단으로 변경하고, 오른쪽 칼럼 상단에 고정배치 됐던 ‘실시간 급상승 검색어’ 등의 고정 요소를 하단으로 이동시켰다. 카드 스타일의 콘텐츠 박스(엔터티)가 곳곳에...

검색

다음 검색, '많이 본 글' 먼저 띄워준다

인터넷에서 검색했을 때 가장 신뢰할 수 있는 정보는 무엇일까. 특히, 요리법과 같이 긴 설명이 필요할 땐 말이다. 다음은 그 답을 이용자가 많이 찾은 웹 문서에서 찾았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은 검색 결과에 '많이 본 글'이란 항목을 8월2일 제공하기 시작했다. 이용자가 다음에서 '브라우니 만들기'나 '여권사진 잘 찍는 법'을 검색하면, 다음은 조회수와 이용자의 검색 행태를 분석해 만족도가 높은 문서를 자동으로 추천한다. '많이 본 글'은 스폰서링크와 프리미엄링크 등 광고 바로 아래에 나타난다. 뉴스를 제외한 블로그, 카페, 지식, 게시판, 웹문서 등을 대상으로 최대 6개까지 추려내 보여준다. 네이버와 다음 등 국내 포털은 이용자가 자주 검색하는 정보를 웹페이지 대신 미리 정리해 보여주는 방식을 쓰는데 다음의 '많이 본 글'은 그동안...

다음

다음, 통합검색 UI 새단장

포털 다음이 통합검색 매무새를 새단장했다. 이번 개편으로 지금껏 검색 결과 화면 윗쪽에 가로로 보여주던 뉴스, 이미지, 블로그, 카페 등의 탭은 왼쪽으로 옮겨 세로로 배치됐다. 통합검색 결과 화면도 초기화면과 똑같은 3단 구성으로 바뀌었다. "대부분의 검색 이용자가 초기화면 검색창을 활용하는 것을 감안해, 시선의 불필요한 이동을 최소화"하고자 바꿨다는 설명이다. 화면 오른쪽 사이드바에 뜨는 '관련 검색어'는 화면을 아래로 스크롤해도 따라 내려오며 계속 노출된다. 이용자가 의도한 결과를 찾지 못했을 때 참조할 수 있도록 취한 조치다. 썸네일과 글자 크기를 최적화하고 동영상 검색 결과도 리스트 형태로 보여주는 등 가독성을 높이는 데도 신경썼다. 'SNS 공유하기' 기능도 덧붙였다. 검색 결과를 마이피플, 트위터, 페이스북, 싸이월드, 미투데이, 요즘 등 사회관계망 서비스(SNS)로...

검색

"검색 품질 자신감 담았다"…다음, 통합검색 개편

"올해 상반기에만 검색 부문에서 50차례 서비스를 업그레이드해 왔다. 단순히 산술 계산하면 4.8일에 한 번씩 바뀐 셈이다. 경쟁사와 비교해도 검색 품질은 자신 있다. 이용자가 얼마나 찾아줄 지가 관건이다." 다음커뮤니케이션이 통합검색 서비스를 9월15일 개편해 선보인다. 포털 서비스 기초체력인 '검색' 서비스에 대한 자신감을 고스란히 담았다. 최병엽 다음 검색본부장은 "화려한 이용자 화면(UI)이나 색상, 글꼴을 바꾸는 식의 개편이 아니라 검색의 기본 목표인 '이용자가 원하는 정보를 빠르고, 쉽고, 편리하고, 정확하게 찾아주는 기술적 완성도를 높이는 데 초점을 맞췄다"고 개편 방향을 설명했다. 무엇보다 중요한 건 검색 서비스 자체의 품질이란 얘기다. 이는 다음이 가장 자신 있게 꺼내든 '카드'이기도 하다. 다음은 얼마전 외부 조사기관과 함께 검색 품질 비교 평가를 진행했다....

검색

"꼭 출처별로 보여줘야 해?"…다음 '통합웹' 검색 선보여

다음커뮤니케이션이 새로운 통합검색 서비스를 내놓았다. 이른바 '통합웹' 검색이다. 통합웹 검색은 검색창에 특정 질의어를 입력했을 때 나타나는 통합검색 결과 화면을 새로운 형태로 배치했다. 지금껏 '한국형 통합검색'은 해당 질의어에 대한 검색 결과를 지식검색, 블로그, 카페, 뉴스, 웹문서, 이미지, 동영상 식으로 카테고리별로 나눠 보여줬다. 이런 출처별 정렬 방식은 이용자가 찾는 정보를 보기좋게 분류해 보여준다는 점에서 한국 이용자 입맛을 길들였지만, 정확도 높은 정보를 가장 위에 보여주지는 않는다는 점이 약점으로 지적돼 왔다. 구글을 비롯한 해외 주요 검색 서비스들은 출처별 검색 결과 대신 정확도나 연관성 높은 결과를 맨 위에 띄워주는 방식을 채택하고 있다. 다음 통합웹 검색은 이같은 해외 서비스들의 장점을 수용한 '하이브리드 통합검색'이다. 특정 질의어를 넣으면...

nhn

옛날 종이신문 기사, 네이버 통합검색 속으로

네이버가 통합검색 결과에 '디지털 라이브러리' 카테고리를 7월29일 덧붙였다. '디지털 라이브러리'는 네이버가 지난해 4월 선보인 '디지털 뉴스 아카이브' 자료들 가운데 검색어에 맞는 결과를 보여주는 공간이다. '디지털 뉴스 아카이브'는 1960년 1월1일부터 1995년 12월31일까지 동아일보·매일경제·경향신문 기사들을 종이신문 형태 그대로 보여주는 서비스다. 종이 형태로 기사화됐던 내용들을 디지털 기록으로 남기려는 시도로, 포털 가운데선 네이버가 처음 선보였다. 지난해 4월 첫선을 보였을 땐 1976~1985년 신문 기록을 제공했는데, 지난해 12월 서비스 대상 범위를 확대했다. 이번 '디지털 라이브러리' 추가로 네이버 통합검색 카테고리는 모두 25개로 늘었다. 네이버는 앞으로 1920년부터 1999년까지 80년에 걸친 과거 기사 정보를 제공하도록 옛날 신문 디지털화 작업을 확대할 예정이다. 4.19부터 참교육까지, 신문이 고스란히 웹으로 옛날 종이신문도 네이버에서...

다음

다음 통합검색, 거리 사진 바로 띄운다

다음이 '장소 검색' 서비스를 판올림했다. 주요 변화는 두 가지다. 검색창에 ▲구체적인 장소명을 검색하면, 통합검색 결과에 실제 거리 사진을 바로 띄워주고 ▲두루뭉술한 지역이나 장소를 검색하면, 해당지역 주요 장소나 업종 카테고리를 추천해줘 원하는 장소를 좀 더 세분화해 찾도록 해준다. '청계광장'을 검색해보자. 기존에 제공하던 지도 밑에 실제 거리 사진을 제공하는 '로드뷰'가 기본 노출된다. 이용자는 마우스로 화면을 움직이며 청계광장 거리 사진을 통합검색 결과에서 바로 확인할 수 있다. 이런 식으로 낯선 곳을 찾아갈 때 미리 건물 모양이나 주변 지역을 검색 한 번으로 손쉽게 확인할 수 있게 됐다. 해당 지역 주소와 가까운 지하철역, 교통편 등도 함께 뜬다. 좀 더 광범위한 장소를 입력하면 어떻게 될까. 이 경우...

다음

똑똑해진 다음 검색 '잘 찾고, 빨리 이동'

다음이 통합검색을 손질했다. 보다 똑똑하게 찾고, 이용자가 원하는 곳으로 더 빨리 이동하도록 하는 데 초점을 맞췄다. 먼저 눈에 띄는 건 '컬렉션 랭킹 모델'. 다음 통합검색의 핵심 알고리즘이다. 개선된 컬렉션 랭킹 모델은 이용자 의견을 받아들여 이용자들이 많이 누른 컬렉션 검색 결과가 위에 뜨도록 했다. 이용자 의도에 가까운 결과를 먼저 보여주려 애쓴 모양새다. 예컨대 통합검색창에 '대한민국지도'를 입력해보자. 이용자들이 가장 많이 찾았던 국내 지도 이미지부터 보여주고 지식, 블로그 등 다른 카테고리 검색 결과를 잇따라 보여주는 식이다. '바로가기 리다이렉트' 서비스는 보다 빨리 원하는 결과로 이동하도록 돕는 기능이다. 통합검색창에서 '쇼핑하우/'처럼 웹사이트 이름 뒤에 '/'를 넣으면 해당 웹사이트를 새창으로 바로 띄워준다. 지금처럼 웹사이트명을 입력한 뒤 검색...

SK커뮤니케이션즈

네이트, 통합검색 점유율 10% 돌파

네이트 검색의 성장세가 두드러진다. 코리안클릭 기준으로 네이트는 12월 둘쨋주 통합검색 점유율 10.23%를 기록했다. 12월 첫쨋주 9.81%보다 0.42%p 상승한 수치다. 네이트가 두 자릿수 검색 점유율을 기록한 것은 2001년 10월 출범 이후 8년2개월만에 처음이다. 페이지뷰(PV) 면에서도 약진이 돋보인다. 12월 첫쨋주 1억2439만건에서 둘쨋주 들어 1억3429만건으로 8%p 늘어난 모양새다. 검색 순방문자수(UV)는 779만 UV에서 813만 UV로 4.29%p 늘었다. SK컴즈쪽은 이같은 성과의 배경으로 '시맨틱 검색'을 꼽았다. 권승환 SK컴즈 검색연구소장은 "사용자의 검색 의도와 의미를 정확히 파악해주는 시맨틱 검색만의 차별화된 기능이 고객들에게 확실하게 어필하기 시작했다는 증거"라고 풀이했다. 통합검색 체류시간을 기준으로 한 점유율도 12월 첫쨋주 6.46%에서 둘쨋주 6.77%로 0.31%p 늘었다. 오영규 CRO는 “통합검색 점유율은 물론 전체 검색 점유율, 페이지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