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OSP

안드로이드P, '통화녹음 알림' 기능 들어가나

아이폰을 쓰면서 불편한 점 중 하나는 통화녹음이 안 된다는 것이다. 국내 안드로이드폰은 통화녹음이 가능하지만, 통화녹음 기능을 지원하지 않는 안드로이드폰도 있다. 구글이 새로운 안드로이드 운영체제 '안드로이드P'에서 통화녹음을 지원하고 통화녹음시에는 알림음이 울리는 기능을 적용할 수 있다는 보도가 나왔다. 안드로이드 전문매체 <안드로이드 헤드라인>은 구글이 안드로이드P에서 통화녹음 및 통화녹음 알림음을 지원할 수 있다고 전했다. 삼성, 에이수스, 원플러스, 샤오미 등 안드로이드 스마트폰 제조사 일부는 통화녹음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이 매체는 안드로이드 오픈소스 프로젝트(AOSP)의 안드로이드P 빌드 일부 코드에 통화녹음시 1400Hz의 알림음을 15초마다 울려 통화 녹음 중임을 고지하는 기능이 들어 있다고 보도했다. 통신사업자는 옵션을 통해 기기의 알림음을 비활성화하도록 설정할 수 있다. 통화녹음에 대한 규정은 국가마다 다르다. 미국의 경우에도...

녹취

[친절한 B씨] 통화를 녹음하면 알림을 보낸다고요?

“상대방이 당신의 통화를 녹음하고 있습니다” 누군가와 통화를 하던 중 이런 메시지가 온다면 어떨까요?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이 대표발의하고 김석기·강석호·이완영·추경호·박명재·최교일·조경태·이정현·원유철 의원이 공동발의한 ‘전기통신사업법 일부법률개정안’을 두고 논란이 뜨겁습니다. 우리나라는 현행 통신비밀보호법상 대화 당사자라면 상대방의 동의 없이도 통화 내용을 녹음하는 것이 법적으로 허용되고 있습니다. 통화 녹취 파일은 재판 증거로도 흔하게 채택되고 있죠. 하지만 당사자가 아닌 제3자가 타인들의 대화를 녹음하는 것은 불법입니다. 당사자 중 한쪽의 동의를 얻었다고 해도 마찬가지입니다. 최근 김광림 의원 등이 발의한 법률개정안의 골자는 다음과 같습니다. 세계 각국이 대화내용 녹음에 대해 다양한 규제를 통해 개인의 사생활을 엄격히 보호하고 있으므로, 우리나라도 사생활 보호를 위해 통화중 상대방이 녹음 버튼을 누르면 자동으로 “상대방이 녹음 버튼을 클릭하였습니다”와 같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