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이름을 부르면 캐리어가 졸졸, 트래블메이트

여행 전날이면 매번 이런 고민을 한다. '짐을 어떻게 더 줄이지?' 가져가고 싶은 것은 많은데 그 무거운 짐을 들고 다니는 건 싫다. 여행의 딜레마다. 이 고민을 해결해줄 스마트 캐리어가 등장했다. 자율주행으로 주인을 졸졸 따라오고 이름도 알아듣는다. 배터리 충전도 캐리어로 할 수 있다. 캐리어, 너마저 자율주행 이제 캐리어도 자율주행을 외치는 시대가 도래한 모양이다. ‘트래블메이트 로보틱스’의 스마트 캐리어는 지문인식으로 열 수 있고, 인공지능과 주행 기술이 결합돼 있다. 자율주행의 정의를 간단히 ‘스스로 주행할 수 있는 것’이라고 본다면 이 스마트 캐리어를 자율주행 캐리어라고 명명할 수 있겠다. 트래블메이트 캐리어의 ‘팔로우 미’ 시스템은 앱과 캐리어를 연동하면 캐리어가 스마트 폰을 따라오게끔 한 것으로 캐리어 안에는 사람이나 가구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