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누트로픽

'인체 해킹' 시대, 혁명인가 디스토피아인가

#1. 지난 2월17일 <더레지스터>는 미 국방부 산하 국방고등연구원(DARPA)이 시각 피질에 이미지를 주입할 수 있는 직접 신경 인터페이스(DNI)를 개발 중이라고 보도했다. 국방고등연구원은 니켈 2장 두께의 얇은 칩을 10달러 수준으로 개발하는 것을 단기 목표로 설정하고 있다고 이 매체는 전했다. 인간 두뇌에 삽입하는 이 칩의 개발이 완료되면 오큘러스VR나 구글글래스 같은 보조 기구 없이도 가상현실 이미지를 인간의 두뇌에 직접 투사할 수 있게 된다. 인간의 뇌와 컴퓨터가 상호작용할 수 있는 인터페이스가 완성되는 것이다. #2. 지난 3월27일, 한 바이오해커 그룹은 야간에도 사물을 선명하게 볼 수 있는 ‘점안액’을 개발해 직접 실험에 옮겼다. '클로린 e6'라는 이름이 붙은 이 점안액은 잠시 동안이지만 인간의 시력을 확장시켜주는 역할을 한다. 아직 일반인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