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교보문고

교보, 종이책 1권보다 싼 '전자책+종이책' 묶음판매

교보문고가 종이책보다 싸게 종이책과 전자책을 묶어서 판다. '트윈북'이란 서비스 덕분이다. 교보문고는 10월1일부터 31일까지 트윈북 제도를 시행한다고 10월7일 밝혔다. 트윈북이란 종이책과 전자책으로 묶은 상품이다. 대체로 종이책 정가보다 싸게 구성한 게 특징이다. 이를테면 '꾸빼씨의 행복여행'은 종이책이 1만3500원, 전자책이 9500원이다. 그런데 트윈북으로 묶이면 종이책과 전자책을 합하여 1만2660원이 된다. 종이책이 이런저런 할인을 더하면 8640원이니, 독자가 종이책을 사며 4천원 정도 더 내면 전자책까지 얻는 셈이다. 심지어 묶음판매 가격이 종이책 1권 가격보다 싸다. 종이책과 전자책을 따로 사면, 정가로 계산할 때 2만3천원, 할인된 종이책 값으로 계산하면 1만8140원이다. 어떻게 셈을 해도 트윈북으로 사는 게 싸다. 트윈북의 가격을 종이책 정가와 비교하면, 위와 같이 일부 책은 전자책을 덤으로 주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