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

애플-삼성 7년 특허 공방, 쟁점은?

무려 7년간 이어져 온 애플과 삼성전자 간 디자인 특허 법정 공방에 끝이 보이고 있습니다. 배상액의 범위를 두고 치열한 줄다리기를 하고 있는 가운데 1심 배심원단이 애플의 손을 들어줬습니다. 캘리포니아주 산호세 연방지법 배심원단은 5월24일(현지시간) '둥근 모서리' 등 애플 디자인 특허침해와 관련해 삼성에 5억3900만달러(약 5800억원)를 배상해야 한다고 평결했습니다. 아직 판결이 난 것은 아니고요. 1심 배심원 평결만 나온 상황입니다. 여기서는 그간의 과정을 간단히 갈무리하고 쟁점만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참고기사 - '국수주의 꺼풀 벗고 애플-삼성 소송 보기', 최호섭, <블로터>   일단 정리부터 합시다 “애플은 아이폰을 만들기 위해 4년을 투자했는데, 삼성전자는 단 3개월 만에 디자인과 UI를 베꼈다.” 지난 2011년 애플은 삼성전자를 상대로 특허소송을 제기했습니다. 애플은 삼성전자가 출시한...

kt

삼성·SKT '안드로이드' 상표권 독점 사용권리 취득

삼성전자와 SK텔레콤(이하 SKT)이 구글의 스마트폰 운영체제(OS)인 '안드로이드' 명칭에 대한 독점 사용권을 획득했다. 이에 따라 안드로이드폰 출시를 앞두고 있는 다른 제조업체와 이통사들은 제품명을 선정하고 홍보하는 데 상당한 어려움을 겪을 것으로 예상된다. 삼성전자는 지난해 말 국내 콘텐츠 업체인 티플렉스와 '안드로이드' 상표권에 대한 전용사용권 계약을 맺은 것으로 알려졌다. 삼성전자가 획득한 전용사용권은 특허법상 9류에 해당하는 것으로 향후 스마트폰을 포함한 휴대폰, MP3, PMP 등 휴대기기에 안드로이드 명칭을 독점적으로 사용할 수 있게 된다. SKT도 올 1월 같은 업체와 안드로이드 상표권에 대해 특허법상 38류(이동전화, 무선통신, 인터넷 서비스 등)에 대한 전용사용권 계약을 맺었다고 밝혔다. 티플렉스는 ▲9류 중 일부(휴대폰 등) ▲35류(PC, 이동전화 광고업 등) ▲38류(이동전화, 무선통신, 인터넷 서비스 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