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이크로소프트

블로거들, "티맥스 윈도 뭘 공개한 거지"

세간의 이목이 집중됐던 티맥스소프트의 PC 운영체제 '티맥스 윈도'가 7일 드디어 실체를 공개했다. 그 다음날 주요 언론들의 반응은 '마이크로소프트 윈도우의 대항마가 등장'했다며 비중있게 보도했다. 박대연 회장의 말을 빌어 "2015년 세계 PC 운영체제 시장의 30%를 점하겠다"는 포부도 의미있게 전했다. 대체로 세계 최대의 소프트웨어 업계에 도전장을 던진 티맥스소프트의 포부와 기개에 기대를 보내는 분위기다. 하지만, 한편에선 정반대의 분위기가 가득하다. 티맥스 윈도의 잠재적 사용자라 할 수 있는 블로거들의 반응이다. 왜 블로거들은 티맥스 윈도에 싸늘함을 넘어 냉소를 보일까. 메타블로그 서비스인 올블로그나 블로그코리아에는 '티맥스'를 키워드로 한 수많은 블로거들의 포스팅이 쏟아졌다. 대부분이 부정적인 견해가 주를 이룬다. 트위터에도 티맥스 관련 글들이 거의 실시간으로 쏟아져 나오면서 많은 의견들을 쏟아냈지만 역시...

마이크로소프트

티맥스, 윈도-오피스-웹브라우저 공개

티맥스소프트의 관계회사인 티맥스코어가 그동안 베일에 쌓여 있던 개인용 컴퓨터(이하 PC) 운영체제인 ‘티맥스 윈도(Tmax Window)’와 오피스 프로그램인 ‘티맥스 오피스’, 웹브라우저 ‘티맥스 스카우터(Tmax Scoutor)’를 공개했다. 박대연 회장은 “실체를 보여주기 위해 이런 공개행사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그간 티맥스 윈도를 둘러싸고 갖가지 억측과 소문이 난무하고 있는 상황에서 이를 불식시키기 위해 대규모 공개 행사를 가졌다는 설명이다. 티맥스 윈도는 티맥스코어가 지난 4년 간 개발한 PC용 운영체제로 아직 알파 버전으로 판매하기 까지는 상당한 시일이 남아 있다. 마이크로소프트 XP 용 윈도우용 프로그램을 100% 지원하는 것을 목표로 개발된 티맥스 윈도에 대해 티맥스소프트는 10월에 베타테스트를 거처 11월부터 공식 판매에 나선다. 박대연 회장은 "우리는 정부 돈 한푼 안받고 투자를 단행했다"고 전하고 "국내...

pc

티맥스, "OS 발표장에 오세요"

티맥스소프트가 7월 7일 ‘티맥스 윈도’ 출시 앞두고 온라인 참가등록사이트(www.tmaxwindow.co.kr)를 오픈했다. ‘티맥스 윈도’는 국내 독자기술로 개발한 토종 PC용 운영체제(OS, Operating system)이다. 지난 93년 K-DOS 이후 16년 만에 PC용 운영체제 분야에서 순수 국산 제품이 등장한다는 점에서 그 동안 수많은 사람들의 큰 관심을 받아 왔다. 티맥스 윈도는 마이크소프트(MS)가 독점하고 있는 국내 PC용 운영체제 환경을 고려한 것이 특징. 이 외에도 티맥스소프트는 7월 7일 티맥스 윈도와 함께 티맥스 윈도 전용 오피스 제품인 ‘티맥스 오피스(Tmax Office)와 웹 브라우저 제품인 ‘티맥스 스카우터(Tmax Scoutor)’도 선보일 예정이다. 온라인 참가등록 사이트에서는 참가등록자를 대상으로 다양한 이벤트도 실시된다. 참가등록 사이트의 온라인 게임에 참가한 사람 중 상위 득점자에게 닌텐도위핏(1명), 아이팟터치(3명), 캐리비안베이 1인 2매(5명),...