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디지털타운

파리스 웨이스, 블록체인으로 '소셜 임팩트' 꿈꾸다

국제연합(UN)에는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블록체인 위원회’가 있다. 블록체인 기술을 이용한 소셜 임팩트를 꾀하는 조직이다. 지난 7월23일 이 위원회의 파리스 웨이스 위원이 한국을 찾았다. 그는 블루웨일이 7월23일 개최한 ‘VIP 서밋 코리아’ 행사에 참석했다. 디지털타운 부사장이기도 한 파리스 위원은 "블록체인 기술은 서울, 뉴욕 등 선진화된 도시에만 필요한 게 아니다. 개발도상국의 소도시와 마을 공동체에도 필요하다"라고 역설했다. 도시 생태계는 파리스 위원의 오랜 관심사였다. 그는 도시의 생리를 살피다가 한 가지 경향성을 발견했다. 소수 기업이 온라인 환경을 지배하고 이런 온라인 환경은 현실의 경제적 불평등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점이다. 모빌리티 영역은 우버가, 리테일 산업은 아마존이 장악하는 식이다. 파리스 위원은 "이 기업들은 (이익과 가치를) 뽑아간다"라며 "도시에서 만들어진 가치들이 기업을 살찌우는...

공유경제

블록체인 만난 '공유경제 2.0', 핵심은?

블루웨일이 7월23일 'VIP 서밋 코리아'를 열고 블록체인 기반 '공유경제2.0'을 제시했다. '공유경제, 블록체인을 만나다'라는 주제 아래 열린 이번 행사에는 국내외 블록체인 및 공유경제 전문가들이 모여 스마트시티, 블록체인, 공유경제에 대한 인사이트를 나눴다. 첫 번째 발표자로 나선 이원홍 블루웨일 대표는 "블록체인 기반 탈중앙화 경제 시스템인 '공유경제 2.0' 시대가 도래했다"라고 말했다. 블루웨일이 제시한 공유경제 2.0의 핵심 주체는 '탤런트 트레이더'이다. 탤런트 트레이더는 스스로 경제 주체가 돼 활동할 수 있는 사람을 일컫는 말로, 이 대표가 이날 처음 제시한 개념이다. 이 대표는 "블루웨일은 탤런트 트레이더를 도와 새로운 경제 시스템을 만들려고 한다"라고 말했다. 블루웨일이 지향하는 이상은 3가지다. 자신의 재능으로 공정하게 일한 만큼 벌고, 자신의 꿈을 찾아 자유롭게 일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