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동성명

"이해진은 응답하라" 네이버 노조, 첫 쟁의

"투!명! 투명! 소통! 소!통! 투명! 소통!" "투명하게 소통하라! 이해진은 응답하라!" 국내 인터넷·게임업계 노조로는 최초로 네이버 노동조합이 첫 쟁의행위를 열었다.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네이버지회)은 2월20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쟁의행위를 진행했다. 쟁의행위는 단체교섭의 결렬 결과 노조나 회사 측이 주장을 관철할 목적으로 행하는 행위를 말한다. 노조의 쟁의행위로는 피케팅, 집회, 시위, 천막농성, 파업, 태업 등이 있다. 네이버 노조는 고용노동부 중앙노동위원회 조정안을 거부한 사측에 대화를 촉구했다. 노조는 특히 이해진 네이버 총수에게 책임을 물으며, 구호를 외쳤다. 점심시간인 12시부터 30분 동안 진행된 행사에 조합원 300여명이 참여했다. 네이버 노조 첫 쟁의행위는 무겁지 않은 분위기 속에 진행됐다. 꿀벌 탈인형이 등장하고, SK와이번스 최정 응원가를 개사한 구호가 나왔다....

네이버

네이버 첫 파업 현실화되나

"투명하게, 소통하라!" 네이버 노동조합이 2월20일 첫 쟁의행위를 예고하고 향후 파업 가능성을 열었다. 쟁의행위에 참여할 수 없는 노동자 범위(협정근로자)를 놓고 노사 간의 입장 차이가 좁혀지지 않았기 때문이다. 협정근로자 범위가 포함돼 있지 않다는 이유로 조정안을 거부한 네이버 사측에 대해 네이버 노조는 "노동3권 침해"라며 대규모 쟁의행위를 예고했다. 네이버 사원노조 '공동성명'(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 네이버지회)은 2월11일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2월20일 첫 쟁의행위에 들어간다고 밝혔다. 네이버 노조는 20일 네이버 본사 1층 로비에서 첫 공식 쟁의행위를 시작으로, 3월 말 IT 업계 및 민주노총 화학섬유식품산업노조(화섬식품노조) 산하 노조들과 연대한 대규모 쟁의행위를 벌일 계획이다. 현재 화섬식품노조 산하에는 넥슨, 스마일게이트, 카카오 등 IT 업계 노조가 포함돼 있다. 네이버 노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