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삼성전자, '중국의 구글' 바이두 AI 칩 만든다

삼성전자가 대형 테크 기업으로 중국의 구글로 불리우는  바이두가 사용하는  인공지능(AI) 칩을 제작한다. 삼성전자는 18일 바이두를 위한  14나노 공정 기반 AI 칩 '쿤룬'을 내년 초 양산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삼성전자가 개발하는 AI 칩은 클라우드, 엣지컴퓨팅 등에 활용된다. 삼성전자는 바이두와의 협력을 계기로 파운드리 사업 영역을 AI 칩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삼성전자에 따르면 바이두 '쿤룬(818-300, 818-100)'은 고성능 컴퓨팅(HPC)에 활용되는 AI 칩이다. 바이두 자체 아키텍처 'XPU'와 삼성전자의 14나노 공정, I-Cube(Interposer-Cube) 패키징 기술을 적용했다. 이를 통해 512GBps 대역폭, 260TOPS(Tera Operations Per Second, 150W) 수준의 성능을 구현했다. 삼성전자는 HPC를 겨냥한 파운드리 솔루션을 적용해 기존 솔루션보다 전력(PI)과 전기 신호(SI) 품질을 50% 이상 높였다는 점도 강조했다. 바이두의 AI 반도체...

hp

이근영 익스트림 지사장, "10년간 이더넷 승리 역사 써왔다"

IT 장비나 솔루션 업체를 취재하다보면 경쟁 업체로 이직하는 이들을 많이 본다. 익스트림네트웍스코리아 이근영 지사장도 그런 이들 중 하나다. 하지만 차이가 있다. 이근영 지사장은 원래 한국쓰리콤이라는 회사에서 일하고 있었다. 그런데 2000년 초 쓰리콤이 백본용 라우터와 스위치 시장에서 철수를 선언하고 관련 사업부를 익스트림이 인수하면서 합류하게 됐다. 자발적 이직은 아니었던 셈이다. 이 지사장은 "얼떨결에 합류하게 된 셈"이라고 말했다. 그런데 그곳에서 벌써 9년째 일을 하고 있다. 그 사이 어느새 지사장의 위치에 올라서 있다. 9년을 몸담은 익스트림코리아가 한국 지사를 설립한지 올해로 10년이 됐다. 이 지사장 얼굴에는 감회가 남다른 듯 보였다. 그는 "제가 영업을 할 때는 프리젠테이션의 귀재라는 소리를 들었었는데 지사장이 되고 그런 기회가 없었다. 10주년을...

SAN

브로케이드, 시스코와 정면 승부?

스토리지 스위치 시장에서 시스코와 경쟁을 하고 있는 브로케이드가 이번에는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파운드리네트웍스를 인수하면서 시스코의 고유 영토로 사업 활동폭을 넓힌다. 브로케이드는 라우터와 고성능 스위치 전문 네트워크 장비 업체인 파운드리네트웍스를 30억 달러에 인수한다고 밝혔다. 이번 인수가 눈길을 끄는 이유는 브로케이드의 이전 전력 때문이다. 브로케이드는 지난 2006년 8월 SAN(Stroage Area Network) 스위치 시장의 오랜 숙적인 맥데이터를 인수했었다. SAN 스위치 시장은 브로케이드와 맥데이터가 시장을 이끌고 있는 가운데 시스코와 Q로직, 에뮬렉스 등이 추격을 하고 있었는데 선두 업체 둘이 한 몸이 되면서 시장 지배력은 더욱 공공해질 것이라는 기대가 있었다. 하지만 브로케이드와 맥데이터의 활동 영역이 겹치고 제품군들도 상당수 중첩되면서 시너지 효과를 내기는 쉽지 않을 것으로 전망됐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