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기계학습

로봇 기자는 인간 기자 대체재 아닌 조력자

국내에서 파이낸셜뉴스를 통해 처음으로 로봇으로 작성한 기사를 송출하기 시작한 이후 주변으로부터 관심이 쏟아졌다. 가장 흔한 반응은 로봇이 기자의 일자리마저 빼앗게 되는 건 아닐까 하는 우려였다. 새로운 기술이 등장할 때마다 실제로 많은 인간들의 일들을 기계가 대체해왔고 이러한 배경에서 기자라는 일자리마저 대체되지는 않을까 하는 공포를 느끼는 것 같다. 특히 ‘로봇’이라는 용어 때문에 마치 인간과 경쟁 관계라는 오해를 부르기도 한다. 창조는 불가능 결론부터 말하자면, 알고리즘에 기반한 로봇 기자는 기자를 대체하는 것이 아닌 보완하는 역할을 한다. 단순 클릭 숫자를 늘리기 위해 어뷰징 기사를 생산해 내는 일을 하고 있다면 앞으로 알고리즘과 경쟁해야 할지도 모른다. 그러나 알고리즘이 잘 할 수 있는 일과 사람이 잘 할 수...

로봇 기자

‘파이낸셜뉴스’, 로봇 기자를 채용하다

 …시가총액 상위 종목 중에는 내린 종목이 더 많았는데, 셀트리온(0.09%), 바이로메드(3.69%) 컴투스(4.55%)가 상승한 반면, 카카오(-0.98%), CJ E&M(-1.74%) 동서(-3.16%) 등은 하락세를 보였다. 업종별로는 하락한 업종이 더 많았는데, 숙박.음식이 0.0%, 운송이 0.1%, 섬유/의류가 13.59% 상승했으며, 건설이 -6.19%, 유통이 -1.32%, 금융이 -1.01% 하락했다 robot@fnnews.com IamFNBOT 기자 <파이낸셜뉴스>가 로봇 기자를 채용(?)했다. 지난 1월21일 <파이낸셜뉴스>는 ‘코스피 4.29포인트 하락, 1840.53포인트 거래 마감’이라는 기사를 냈다. 작성 기자는 ‘IamFNBOT’. 로봇이다. <파이낸셜뉴스>가 서울대학교 이준환·서봉원 교수 연구팀과 협업한 기사 작성 알고리즘이다. 로봇저널리즘에 대한 관심은 이전부터 높았다. 서울대학교 이준환 교수는 야구 기사를 알고리즘으로 작성해 언론의 주목을 받은 바 있다. <파이낸셜뉴스>는 단순 기사 작성을 넘어 로봇 기자의 이름까지 달아 ‘기자화’ 시켰다. 홈페이지는 물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