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오픈소스

오픈소스 개발자 축제, '파이콘 한국 2017'을 돌아보며

2017년 8월 12일에서 15일까지 4일간 서울 코엑스 그랜드볼룸에서 '파이콘 한국 2017' 행사가 성공적으로 치러졌다. 올해 총 2075장의 표가 판매됐고 1784명이 실제 참석한 파이콘 한국은 한국을 대표하는 비영리 기술 컨퍼런스다. 파이콘 한국은 2014년 개최를 시작으로 2016년 파이콘 APAC 행사를 성공적으로 유치했던 성과에 이어 올해 4회를 맞이했다. 매년 규모는 물론이고 프로그램의 다양성, 행사의 성숙도 면에서 성장하며 한국의 기술 커뮤니티에 커다란 의미를 가지는 행사로 자리잡았다. 2017년 올해에는 'Back to the Basic'을 주제로 파이썬을 사용하는 다양한 분야, 국가에서 사람들이 컨퍼런스에 참가했으며, 처음으로 영코더와 아이돌봄 프로그램을 새롭게 운영했다. 영코더와 아이돌봄은 개발자를 포함한 가족단위 참가를 유도함으로써 다양성을 존중하고 배려하기 위한 시도였다. 그 외에도 지속적으로 진행하고 있는...

io

'얼리또라이’의 데이터 공부 도전기

지난주 2천여명이 참석했던 파이썬 컨퍼런스 ‘파이콘’이 성황리에 끝났다. 60여개의 다양한 발표가 진행된 가운데 눈에 띄는 발표가 하나 있었다. 바로 ‘파이썬 입문자의 데이터 사이언스(Kaggle)’라는 발표다. 발표 시작 10분 전부터 이미 좌석은 꽉찼다. 무대 앞과 뒤, 통로까지 참석자로 빽빽했다. 발표자는 박미정 아이오 최고기술책임자(CTO). 스타트업 혹은 개발자 행사에서는 흔하게 볼 수 없는 여성 CTO였다. 발표가 끝나고 "데이터에 대한 관심도 많고, 입문자용 콘텐츠라 많은 분이 오신것 같다"라고 소감을 전하던 박미정 CTO로부터 스타트업에 유용한 몇가지 팁을 좀더 들어보았다. 데이터 공부, 캐글로 시작해보세요 캐글은 데이터 과학 및 머신러닝을 학습하는 플랫폼이자 온라인 경연 대회를 운영하는 곳이다. 기업이나 특정 사용자가 데이터를 첨부해 문제를 내면 누구나 이 문제에 답을...

개발자

파이썬 개발자를 위한 8월, '파이콘 2017'

국내 최대 규모의 파이썬 컨퍼런스인 파이콘이 8월 코엑스에서 개최된다. 8월 12일부터 15일까지 4일간 개최되는 파이콘 2017은 첫 이틀 동안 50개가 넘는 발표가 이어질 예정이다. 14·15일은 초보자를 위한 교육 프로그램 '튜토리얼'과 함께 모여서 오픈소스 프로젝트 기여하는 '스프린트'가 진행된다. 참가자는 파이콘 공식 페이지에서 자세한 발표 주제를 확인할 수 있다. 튜토리얼 프로그램 참가자나 자원봉사자, 5분 분량으로 짧게 발표하는 '라이트닝 토크' 발표자는 모집 중이다. 파이썬 컨퍼런스인 파이콘은 매년 세계 각국에서 개최되며, 한국에서는 2014년부터 3년 동안 열렸다. 이번 행사는 한국에서 4번째 열리는 행사다. 파이콘 한국 준비위원회가 운영하는 파이콘은 비영리 개발자 컨퍼런스 형태로 진행되며, 발표 세션 이외에도 스폰서 부스, 열린공간 등 다양한 이벤트가 준비돼 있다. 특히...

Armin Ronacher

[e장인] '플라스크' 만든 스타 오픈소스 개발자, 아르민 로나허

지난 8월 열린 파이콘 APAC 2016 컨퍼런스에서는 유난히 많은 개발자들에게 사인과 사진을 요청받은 인물이 있다. '플라스크' 창시자, 아르민 로나허다. 일반적으로 오픈소스 기술 창시자는 한 가지 기술을 깊이 오래 개발하는 데 비해, 그는 20개가 넘는 다양한 오픈소스 프로젝트에 소스코드를 제공했다. 그는 어떻게 하다가 그렇게 많은 오픈소스 기술에 관심을 가지게 됐을까? 아르민 로나허를 찾아가 직접 그 답을 들어보았다. 오픈소스 기술을 사랑하는 오스트리아 개발자 아르민 로나허는 어린 시절부터 컴퓨터를 좋아하는 학생이었다. 그렇다고 프로그래머라는 직업을 오랬동안 꿈꿨던 것은 아니다. 단순히 컴퓨터라는 기계 자체에 매료됐다가 이후 책을 사고 프로그래밍까지 접했다고 한다. 아르민 로나허 개발자는 “프로그래밍은 13살 때 처음 해본 것 같다”라며 “정확히 기억은 안 나지만...

PSF

[개발인] 파이썬소프트웨어재단 첫 한국인 이사, 김영근

파이썬은 프로그래밍 입문자들에게 좋은 언어로 손꼽힌다. 쉬운 문법구조도 그렇거니와, 커뮤니티 자체가 다양성을 존중하고 특히 새로운 입문자에게 열린 태도를 가지는 문화가 형성됐기 때문이다. 최근 한국에도 파이썬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지난 6월에는 한국에서 처음으로 파이썬 소프트웨어 재단(Python Software Foundation, PSF) 이사회 멤버가 뽑혔다. 8월13일 열리는 '파이콘 APAC' 행사 준비위원 김영근 개발자다. 그는 이번 파이썬 행사가 파이썬 문화를 알리는 좋은 밑거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C언어 개발자가 파이썬 개발자가 되기까지 김영근 개발자는 8살때부터 개발자를 꿈꾸며 프로그래밍을 공부했던 학생이었다. 잡지에서 '컴퓨터'라는 단어를 알게 됐고, 시골에 몇 개 없는 컴퓨터 학원을 찾아 베이직, 코볼 등을 배우면서 개발자의 길을 조금씩 걸었다. 전공도 당연히 프로그래밍 쪽을 선택했으며,...

오픈소스

전세계 파이썬 고수들, 한국서 모인다

파이썬 커뮤니티의 비영리 컨퍼런스 '파이콘 APAC 2016'이 올해 8월13일부터 3일 동안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다. 파이썬은 과학, 공학, 데이터분석, 웹서비스 구현, 각종 봇 구현 등 많은 영역에 널리 사용되는 프로그래밍 언어이다.  배우기 쉽고 넓은 생태계 덕분에 많은 개발자들이 파이썬을 사용하고 있다. 파이콘은 한국에서 2014년부터 시작됐으며, 자원봉사자들이 모여 만든 파이콘 한국 준비위원회가 운영하고 있다. 올해 3년째 행사를 맡은 파이콘은 규모를 확대해 파이콘 APAC 형태로 열린다. 파이콘 APAC은 아시아·태평양 지역 나라에서 돌아가면서 열리는 아시아를 대표하는 파이썬 행사다. 이번 파이콘 APAC 2016에서는 파이썬 커뮤니티를 대표하는 다양한 연사를 볼 수 있다. 파이썬 프레임워크 장고의 공동창시자인 제이콥 카플란모스, 플라스크 프로젝트를 이끌고 있는 아민 로나허, 데이터 분석도구 판다스를...

NBT

[개발인] 박조은 "육아휴직 2년, 개발자로 돌아와보니…"

지난 달 열린 파이썬 컨퍼런스 '파이콘2015'에서는 조금 색다른 발표가 있었다. 기술 사례나 트렌드에 관한 내용이 아니다. ‘어느 여자 개발자의 육아휴직 2년’이란 주제로 진행된 발표였다. 발표 자료의 조회수는 8천회가 넘었다. 왜 많은 참가들은 이 발표에 관심을 보였을까? 당시 발표를 진행했던 박조은 개발자에게 그 후기를 직접 들어보았다. "육아휴직 2년, 네 가능합니다." 박조은 개발자는 NBT의 서버 개발자이다. 동시에 두 아이를 둔 엄마다. 육아휴직 이야기는 NBT 이전 직장에서 겪었던 경험담이다. 박조은 개발자의 아이가 1살, 4살이던 시절, 아이들과 조금 더 시간을 보내고자 육아휴직을 신청했다. 육아휴직은 한 아이당 1년씩 쓸 수 있다. 이때 한 번에 한해 육아휴직 기간을 나눠 쓸 수 있다. 박조은 개발자는 첫째 아이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