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lose

소셜웹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그리

日 그리, '히어로시티'의 파프리카랩 인수

페이스북에 소셜게임 '히어로시티'를 서비스하는 '파프리카랩'이 일본의 모바일 소셜게임 기업 그리에 인수됐다. 그리는 파프리카랩의 주식을 전량 인수했으며, 앞으로 파프리카랩의 인력과 함께 '그리 플랫폼'에 내놓을 게임을 개발할 계획이라고 6월7일 밝혔다. 그리쪽은 "온라인 게임 산업이 주요 산업으로 자리잡은 한국은 뛰어난 온라인 게임 개발 인력을 보유하고 있다"라며 "한국의 역량 있는 개발사를 소셜게임의 개발 파트너로 중요하게 여기고 있다"라고 파프리카랩 인수 배경을 소개했다. 그리는 제3자 배정방식으로 모비클의 지분을 올 1월 인수하고, 컴퍼니원헌드레드와 픽토소프트의 게임을 '그리 플랫폼'에 서비스하기 위해 두 회사와 제휴했다고 올 2월 밝힌 바 있다. 파프리카랩은 소셜게임 전문 개발사로 엔씨소프트, 넥슨, 네오위즈 등 온라인게임 기업 출신이 주축이 돼 2007년 설립됐다. '히어로시티', '해적의 유산', '이성을 잡는 당신의...

SNS

[주간SNS동향] 그루폰 직원들 "임금 내놔"

'게임빌' 해외로, '파프리카랩' 국내로 게임빌과 파프리카랩의 엇갈린 행보가 눈길을 끈다. 게임빌은 국내에서 모바일게임으로 확고한 지지 기반을 바탕으로 페이스북을 통해 해외 시장에 손짓할 모양새다. 이와 반대로 페이스북에서 단숨에 월 150만 해외 이용자를 확보한 파프리카랩은 싸이월드 앱스토어를 통해 국내 이용자에게 다가왔다. 게임빌은 페이스북에 ‘베이스볼 슈퍼스타:더리그’를 9월8일 출시했다. '베이스볼 슈퍼스타:더리그'는 퍼블리싱을 맡은 ‘트레인시티’에 이어 게임빌이 두 번째로 페이스북에 내놓는 소셜게임이다. 베이스볼 슈퍼스타는 ‘게임빌 프로야구 시리즈’ 중 하나로 페이스북에 맞게 제작됐다. 마을을 만들어 꾸미고 자기만의 구단을 육성해 친구를 선수로 기용하고 야구 경기를 체험하게 한 점이 특징이다. 게임빌은 “자사가 보유한 모바일 야구 게임 노하우를 살려 글로벌 소셜네트워크 시장을 공략하는 게임빌의 행보에 귀추를 주목해달라”라고 밝혔다. 국외...

구글플러스

구글+에 쏠리는 소셜게임 업체의 관심

구글이 출시한 사회관계망 서비스(SNS), 구글플러스가 소셜게임 플랫폼으로 관심을 끌고 있다. 구글플러스는 6월28일 초대제로 시범 운영하기 시작했다. 서비스가 공개되고 페이스북과 비슷한 이용자 환경 때문에 질타를 받기도 했지만, 서비스 시작 1개월이 채 지나기도 전에 전세계 2500만 이용자를 끌어모았다. 그리고 서비스 출시 2개월을 보름 앞두고 게임 플랫폼도 공개했다. 구글플러스가 시범 서비스 단계라, 오픈 플랫폼으로 공개되진 않았다. 구글은 게임 플랫폼을 공개하며, 페이스북을 견제하듯 강수를 뒀다. 페이스북이 소셜게임의 가상화폐 결제 시 수수료로 30%를 가져가는 데 비해, 구글은 5%만 청구하겠다고 밝혔다. 물론 5% 수수료는 한시적으로 운영할 계획이지만, 소셜게임사의 관심을 끄는 데는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구글플러스의 게임 플랫폼 특히 글로벌 시장을 노리는 소셜게임 업체의 관심이 뜨거워 보인다. 구글이...

아마존

[블로터포럼]아마존 클라우드를 쓰는 이유

지난 2006년 IT 역사를 뒤흔들 새로운 시도가 시작됐다. 1995년 설립된 인터넷전자상거래 업체인 아마존이 자회사인 아마존웹서비스(AWS)를 설립하고 처음으로 서버 인프라를 빌려주는 EC2 서비스를 선보였다. 아마존이 선보인 서비스의 특징은 3가지로 요약된다. 고무줄 처럼 탄력적으로 늘어났다가도 원래 제자리로 돌아올 수 있는 탄력적 확장성, 가상화된 인프라, 사용한 만큼 비용을 제공하는 결제 모델. 아마존웹서비스의 등장은 IT 시장의 패러다임이 제조회사에서 서비스 회사로 넘어가고 있음을 단적으로 보여준다. 또 모든 IT 인프라를 소유하던 시대에서 원하는 시점에 '접속'해 사용하는 시대로의 전환을 의미하기도 한다. 비IT 산업 분야에서는 너무나 일반화된 '빌려쓰는' 사업 모델이 이제서야 IT 진영에도 적용되고 있다는 것으로 이런 혁신을 일으킨 주체가 IBM이나 마이크로소프트, 오라클, HP 같은 회사가 아니라는 점은...

SNS

[주간SNS동향]'美'가 주도하는 국내 소셜쇼핑

티켓몬스터, 소셜쇼핑 세계 2위 리빙소셜에 인수 국내에 소셜쇼핑을 본격적으로 알린 티켓몬스터가  세계 2위인 미국의 리빙소셜에 인수됐다고 8월2일 발표했다. 리빙소셜은 티켓몬스터 지분을 100% 인수하고 신현성 대표는 리빙소셜의 지분 일부를 받았다. 인수 금액과 현금과 리빙소셜의 지분 비율 등은 공개되지 않았지만, 일부에서 인수금액이 4000억원일 것이라는 예측이 나오고 있다. 신현성 대표는 "리빙소셜이 가진 기업문화에 대한 동경이 늘 있었고, 티켓몬스터가 추구하고자 한 롤모델이었다"라며 "리빙소셜과 티켓몬스터가 비슷한 기업가치관과 비전을 가진 게 이번 인수합병 선택에 있어 결정적 이유 중 하나였다"라고 인수 배경을 설명했다. 이번 인수로 티켓몬스터는 자본력을 갖추고 아시아 시장을 본격적으로 진출할 동력을 얻은 것으로 보인다. 리빙소셜은 세계 5위인 티켓몬스터를 인수해 몸집을 불리고 아시아 시장을 확보하게 됐다....

소셜게임

컴투스-파프리카랩, "페이스북 게임 마케팅 같이해"

모바일 게임 회사와 소셜 게임 회사가 손을 잡았다. 모바일 게임회사인 컴투스가 소셜게임회사인 파프리카랩이 개발한 ‘히어로시티’의 글로벌 마케팅에 대한 전략적 제휴를 맺었다고 8월1일 밝혔다. 컴투스는 일반폰과 스마트폰용 모바일 게임을 100여개 제공중이지만 꾸준히 벤처 기업들의 게임을 퍼블리싱하는 분야도 강화하고 있다. 현재 10여 개 이상의 게임을 퍼블리싱중이다. 히어로시티는 파프리카랩이 ‘해적의 유산’ 이후로 두 번째로 개발한 페이스북 게임이다. 매력적인 도시를 만들어 영웅을 끌어모은다는 이야기가 주축이 된다. 히어로시티는 2011년 4월 출시되었는데 페이스북 앱 정보를 제공하는 '앱데이터'에서 1주일 동안 가장 많은 이용자를 확보한 앱 1위에 오르고, 월 이용자가 100만명에 이른다. 대규모 마케팅 없이 출시 3개월 만에 월 이용자를 100만명 확보한 히어로시티인데 파프리카랩이 컴투스와 제휴한 이유는 무엇일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