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나무인터넷

위메프 지역포털은 모바일 벼룩시장

지역포털을 선언하고 1년 반 만에 위메프가 첫 실험작을 공개했다. 2011년 7월, 허민 나무인터넷 대표는 지역포털로 가겠다고 선언했다. 반값할인 소셜커머스 대신 지역 정보를 아우르는 포털 서비스가 위메이크프라이스(위메프)가 가야할 길이란 얘기였다. 그 후 1년이 넘도록 위메프의 지역포털의 밑그림은 공개되지 않았다. 2013년 1월 위메프는 모바일 벼룩시장을 지역포털의 첫 실험작으로 발표했다. '판다마켓'은 모바일 벼룩시장인데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응용프로그램(앱)으로 1월7일 출시됐다. 판다마켓을 내려받아 실행하면 최근 장터에 나온 물품과 인기 있는 물품, 내 근처에서 등록된 물품이 보인다. 판매물품은 회원가입하지 않아도 보이니 회원가입은 판다마켓을 둘러본 뒤 해도 늦지 않다. 중고물품은 카테고리 또는 이름이나 키워드로 검색 가능한데 물품 판매나 구매에 따른 수수료는 발생하지 않는다. 회원가입 방법은 간단하다. 휴대폰 번호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