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fake news

페북 허위뉴스, 이렇게 처리하고 있습니다

트럼프 대통령 당선 직후 페이스북, 트위터 등에서 유통된 ‘허위뉴스’가 대선에 영향을 끼쳤다는 주장이 흘러나왔다. “99%가 진짜”라고 반박했던 페이스북도 2017년부터는 본격적으로 허위정보 퇴치에 소매를 걷어붙이고 나섰다. 플랫폼의 사용자 경험을 해칠 뿐더러 신뢰도에도 영향을 미칠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이다. 페이스북코리아는 9월5일 뉴스피드 미디어 세션을 통해 페이스북 뉴스피드 운영 방식, 허위뉴스를 근절하기 위한 노력 등을 설명하는 자리를 마련했다. ‘가짜’를 거르는 방법 : ①지우고 ②줄이고 ③알려줌 먼저 페이스북이 말하는 ‘허위뉴스’가 무엇인지 짚고 넘어가야 할 텐데, 페이스북코리아 관계자는 “명확한 정의를 내리기는 어렵다”라고 말했다. 본래 ‘가짜뉴스(fake news)’는 언론사를 흉내낸 뉴스를 뜻했다. 그런데 틀린 정보가 담긴 기사, 낚시글, 스팸 콘텐츠 등 허위정보가 다양하게 유통되면서 걸러야 하는 범주도 늘어났다....

가짜뉴스

페이스북, '관련기사'로 가짜뉴스 밀어낸다

페이스북이 가짜뉴스 퇴출을 위해 여러 가지 노력을 지속하고 있다. 독일에서는 선거를 앞두고 ‘가짜뉴스 필터’를 테스트 한 바 있다. 이번에는 관련기사를 활용한다. 페이스북은 지난 8월3일(현지시간) 자사 뉴스룸을 통해 이 같은 소식을 알렸다. 페이스북은 지난 4월부터 관련기사를 제공하는 테스트를 진행해 왔다. 이번 업데이트는 가짜뉴스로 의심되는 콘텐츠를 사용자가 만났을 때 다양한 시각과 맥락을 보여줘서 문제를 해결하겠다는 취지다. 페이스북은 “관련기사 테스트를 시작한 이후 관련기사가 사람들에게 다양한 시각과 추가적인 정보를 접하는 데 도움이 되고, 읽고 있는 뉴스가 사안을 잘못 전하거나 오도하고 있는지 판단하는 데 도움이 된다는 피드백을 받았다”라고 배경을 설명했다. 페이스북은 잠재적으로 가짜뉴스의 가능성이 있는 콘텐츠를 탐지해 외부 팩트체커에게 링크를 보낸다. 팩트체커가 기사를 검토하면 이후에...

가짜뉴스

"페이크 뉴스 문제는 저널리즘의 실패"

지금 뉴스미디어 관련해서 가장 주목받는 단어는 단연 ‘가짜뉴스’와 ‘팩트체크’다. 미국 대선 이후 이슈가 됐고, 심심찮게 사람들의 입에서도 오르내린다. 많은 사람이 ‘가짜뉴스가 문제다’라고 하지만, 정작 ‘가짜뉴스’가 무엇인지에 대한 인식은 사람마다 다르다. 문제가 뭔지도 정확히 모르는 데 해결책을 찾아야 하는 상황인 셈이다. 서울대학교 미래뉴스센터에서는 4월20일 ‘페이크 뉴스와 팩트체크, 그리고 테크놀로지’라는 주제로 오세욱 한국언론진흥재단 선임연구원의 발제로 ‘페이크 뉴스’ 개념 정의의 문제와 현재 시도되고 있는 팩트체크의 방식에 대해 살폈다. 오세욱 선임연구원은 “최근의 페이크 뉴스 소란과 언론이 항상 해 온 ‘사실 확인’의 재부상은 그동안 진행돼 온 저널리즘의 실패를 보여주는 현상”이라며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뉴스룸의 투명성과 뉴스 유통 플랫폼이 활용하는 기술의 투명성이 요구된다”라고 강조했다. ‘가짜 뉴스’말고...

19대대선

"대선 선거운동 시작, 후보자 정보는 네이버에서"

네이버가 4월 17일부터 시작되는 공식 선거운동 기간에 맞춰 제19대 대통령선거 정식 후보자 정보 서비스를 제공하고, 관련 대선 특집 페이지를 개편했다. 네이버는 선거기간 동안 ‘정확하고 다양한 정보를 제공하는 공정한 플랫폼’이라는 운영 원칙을 바탕으로 선거 및 투표 정보, 후보자 페이지, 후보자 비교하기, 정책 비교하기, 토론회, 실시간 투표율, 개표 현황 등의 정보를 차례로 선보일 계획이다. 우선 16일자로 대선 후보자 등록이 완료됨에 따라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중앙선관위)로부터 후보자 정보를 받아 제공한다. 평소 제공해온 네이버 인물정보 대신 중앙선관위가 제공한 후보자 정보를 검색 결과 최상단에 배치한다. 대선 후보자 노출 순서는 중앙선관위에서 정한 순서에 따른다. 각 후보자별 공식 사이트와 블로그, SNS 등도 각 선거캠프의 요청에 따라 등록할 수 있다. 정식 후보자 정보 개시 시점인 17일부터 투표 종료 시점인 5월9일 오후 8시까지 후보자명에...

19대대통령선거

네이버, 19대 대선 특집 페이지 공개

네이버가 19대 대통령 선거 특집 페이지를 오픈했다고 3월22일 밝혔다. 네이버는 중앙선거관리위원회(이하 선관위)와 다양한 협력을 통해 대선 특집 페이지를 운영하는 동시에 매체에서 검증한 ‘팩트체크’ 콘텐츠도 종합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특집페이지에서는 달라진 투표 시간, 사전 투표, 투표소 정보 등 다양한 선거 관련 정보들을 선관위로부터 받아 소개한다 또, 선관위와 함께 투표 독려 및 조기 대선 정보를 알리기 위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각종 선관위 정보 페이지로 이동하는 배너를 제공할 계획이다. 최근 가짜뉴스와 관련해 이슈인 ‘팩트체크’ 관련 코너도 이번 달 내에 공개할 계획이다. 팩트체크 코너는 제휴 매체가 검증한 대선 후보자 관련 이슈 확인 결과를 일자별, 매체별로 제공한다. 서울대학교 등 외부 기구나 기관의 팩트체크위원회의 검증시스템과 연계해 제공하는 방안도 단계적으로 적용할 계획이다. 사용자 참여 증진한다 홈 화면엔...

도널드 트럼프

'WP', 트럼프 트윗 팩트체크 크롬 확장기능 공개

<워싱턴포스트>가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 당선예정자의 트윗을 ‘팩트체크’할 수 있는 도구를 내놨다고 지난 12월16일(현지시간) 알렸다. 트럼프가 트위터를 통해 잘못된 사실을 전달하는 것을 막겠다는 취지다. 도구의 이름은 '리얼도널드콘텍스트(RealDonaldContext, 진짜 도널드 트럼프의 맥락. 도널드 트럼프의 트위터 계정은 @RealDonald Trump다)'. 크롬 확장프로그램으로 나왔다. 이 프로그램을 설치하고 트럼프의 트윗을 보면 트윗 하단에 <워싱턴포스트>가 제공하는 펙트체크 내용이 함께 뜬다. 예컨대 트럼프의 트윗이 잘못됐으면, “이 트윗은 정확하지 않거나 틀렸다”라는 알림과 함께 5~6줄의 관련 내용을 볼 수 있다. ‘더 보기’를 통해 <워싱턴포스트> 기사로도 이동할 수 있다. 트럼프가 생략하는 ‘맥락’을 제공한다는 취지다. 대선을 거치며 해외 언론사들은 실시간 팩트체크에 공을 들였다. 팩트체크 자체는 언론의 기본적인 임무 중 하나이지만, ‘실시간’에 방점이...

구글 뉴스

구글, 뉴스에 ‘팩트체크’ 표시한다

뉴스라고 해서 꼭 사실은 아니다. 대체로 뉴스공급자는 뉴스를 통해 사실을 전달하는 것을 사명으로 삼지만, ‘말이 될 법한’ 것들을 엮어서 이야기를 풀기도 하고, 불분명한 인용을 통해 ‘카더라’ 식의 소식을 전하기도 한다. 웹 검색에서의 뉴스는 사실에 가까운 정보를 제공하는 주요 콘텐츠다. 웹 검색은 사용자의 질문에 적절한 답을 찾아주는 과정이다. 사실에 가까운 것을 찾아줄수록 자연스럽게 만족도가 올라갈 수 있다. 웹 검색에서도 뉴스의 '팩트체킹'이 중요한 이유다. 구글에서 뉴스를 담당하는 리처드 깅그라스가 지난 10월13일(현지시간) 구글 블로그를 통해 앞으로 구글에서 보게 될 뉴스에 ‘팩트체크’ 태그가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리처드는 “구글뉴스를 태그를 분류하기 시작한지 7년이 지났다”라며 “이를 통해 많은 독자가 다양한 종류의 콘텐츠에 쉽게 접근할 수 있었다”라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