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nhn

3년차 N드라이브, 네이버 촘촘히 엮었네

네이버의 온라인 파일 저장 서비스 'N드라이브'가 모바일 응용프로그램(앱) 누적 다운로드 1천만건을 12월17일 돌파했다. N드라이브를 서비스하는 NHN은 "국내 개인용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 중에는 가장 큰 규모"라며 전체 이용자 수는 1300만명이라고 밝혔다. 이용자 수와 모바일 앱 다운로드 수에 차이가 있는 점은 N드라이브가 웹서비스, PC 앱, 모바일 앱 등으로 서비스하고 일부 이용자는 PC만 이용하기 때문으로 보인다. NHN이 '국민 클라우드 스토리지'라고 자부하는 N드라이브의 이용 현황을 보자. N드라이브는 2009년 7월31일 서비스를 시작했다. 현재 64억개의 파일이 보관돼 있는데 이중 이미지 파일이 45억개, 문서 파일 8억개이다. 이미지 파일 중 사진은 모바일 앱으로 올라오는 게 꽤 된다. 하루 평균 N드라이브 모바일 앱으로 1천만장이 N드라이브에 저장된다. N드라이브의 모바일 앱...

N드라이브

개인용 클라우드 "4GB 넘는 파일 사절"…왜?

"4GB를 넘는 파일은 올릴 수 없습니다." 다음 클라우드와 N드라이브 서비스를 이용하던 중 다음과 같은 경고문을 마주했다. 회사서 찍은 영상파일을 압축해 퍼스널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저장하려고 했는데, 욕심이 과했나 보다. 남아 있는 용량을 확인했다. 10GB. 4GB 영상을 충분히 저장하고도 남는 공간이었다. 그런데 영상은 올라가지 않았다. "공유하려는 폴더 내에서 음악과 동영상 콘텐츠로 추정되는 파일이 포함돼 있습니다. 공유할 수 없습니다." 우여곡절 끝에 동영상을 나눠 압축한 뒤 클라우드 스토리지에 올렸다. 그리고 다른 사람들과 공유하기 위해 폴더 공유를 눌렀다. 공유할 수 없다는 안내문이 떴다. 처음엔 국내 클라우드 스토리지 서비스들은 클라우드 스토리지 본연의 기능인 저장과 공유 기능부터 지원하지 않는다며 모니터를 향해 화를 냈다. 퍼스널 클라우드 스토리지 등장...