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넥슨

[블로터포럼] 카카오톡 게임, 우려보단 기대 커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 '카카오톡'이 지난 7월, 게임 플랫폼을 마련했다. '게임하기'라는 이름이 붙은 모바일게임 플랫폼이다. 카카오 게임하기는 7개 게임 개발업체가 만든 10개 게임을 우선 서비스하기 시작했다. 카카오톡의 게임 플랫폼이 얼마나 강력한 영향력을 발휘할지 당시로선 예상하기 어려웠지만, 반응은 생각보다 빨리 나타났다. 선데이토즈가 카카오 게임하기에 출시한 '애니팡'이 소위 국민게임이 되면서 카카오 게임하기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 '애니팡' 이후 위메이드가 만든 '캔디팡'이나 넥슨이 출시한 '퍼즐 주주' 등이 카카오 게임하기 위에 얹혀졌다. '팡류' 게임이라는 새로운 말까지 생기며, '애니팡'과 비슷해 보이는 게임이 출시되기 시작했다는 점도 '애니팡' 이후 달라진 카카오 게임하기 플랫폼의 얼굴이다. 모바일 메신저 서비스는 기본적으로 많은 사용자를 확보하고 있다는 점에서 플랫폼으로서 강한 힘을 발휘한다. 게다가 친구 관계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