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BORA

안국동·삼청동 가면 '공정무역'이 보인다

10월 마지막 주, 서울 안국동·삼청동 일대가 '공정무역 거리'로 탈바꿈한다. 오는 10월29·30일 이틀동안 이들 거리에선 '워킹 페어 트레이드' 행사가 열린다. 이름대로 걸으면서 공정무역을 체험하고 즐기도록 마련된 행사다. 지난해에 이어 두 번째로 열린다. 행사 기간 동안 안국동·삼청동 카페 곳곳에선 공정무역 커피를 맛볼 수 있다. 지난해 12곳 카페에서 올해엔 21곳 카페가 참여한다. 다양한 이벤트도 눈에 띈다. 29일에는 카페 '스페이스 M'에서 '공정무역 핫 이슈 : 인증제와 시장'을 주제로 공정무역 단체들이 공정무역 인증제에 대해 논의하는 세미나가 열린다. 밴드 '요술당나귀', '유자살롱', '달빛요정역전만루홈런'은 미니 콘서트를 연다. 30일에는 '공정무역 커피 이야기'를 주제로 세미나가 개최되고, '복태와 우쯏쮸'는 카페 콘서트를 곁들인다. 페어트레이드 패션쇼에선 공정무역 의류를 소개하고 미리 온라인으로 지원한 일반인들이...

공정무역

덕수궁 돌담길에 '공정 상품' 걸렸네

5월 둘쨋주 토요일 '세계 공정무역의 날'을 맞아 각계각층 사람들이 덕수궁 돌담길에 모인다. '2010 세계 공정무역의 날 기념 한국페스티벌' 행사다. 유명 일러스트레이터들과 연예인, 콩고 여성작가, 공정무역 커피를 판매하는 커피전문점 사장 등이 재능을 기부해 만든 티셔츠를 판매하며 공정무역 공익 캠페인을 전달하겠다는 뜻에서다. '도날드 닭', '노빈손 시리즈' 등으로 유명한 만화가 겸 일러스트레이터 이우일씨는 캐릭터 디자인 5점을 내놓았다. 이우일 작가는 “우수한 역사와 문화를 자랑하는 제3세계 사람들이 경제적 환경으로 고통받지 않고 공정무역을 통해 함께 기뻐할 수 있는 미래를 선물 받았으면 한다”고 캐릭터 디자인을 기부한 취지를 밝혔다. ‘오기사’ 캐릭터와 ‘오기사, 행복을 찾아 바르셀로나로 떠나다’ 저서로 유명한 건축가 겸 일러스트레이터 오영욱씨도 일러스트를 기부했다. 공정무역에 대한 작가의 생각을...

공정무역

밸런타인데이, 기왕이면 '착한 초콜릿'

웬만해선 초콜릿 선물이 빠지지 않는 밸런타인데이. 기왕이면 생산자에게 정당한 노동 대가를 지불하고 가져다 먹는 '착한 초콜릿'을 선물하면 어떨까. 청소년 공정무역 모임 '하티 소울'(Hearty Soul)과 사회적기업 페어트레이드코리아가 밸런타인데이를 맞아 '착한' 캠페인을 준비했다. 하티 소울은 '공정무역 선구자'를 자처하는 전국 고교생 10명이 뜻을 모아 만든 청소년 공정무역 모임이다. 이들은 공정무역 패션 브랜드 '그루'(g:ru)를 보유한 페어트레이드코리아와 손잡고 2월13일 오전 11시부터 3시간동안 서울 강남고속터미널 센트럴시티 내 영풍문고 앞에서 ‘러브&페어 발렌타인’ 착한 초콜릿 캠페인을 벌인다. 이번 행사에는 페어트레이드코리아에서 단독 수입한 공정무역 유기농 초콜릿 ‘이퀄 익스체인지’를 현장 판매한다. ‘발렌타인 폴라로이드 사진 촬영’과 ‘100만인 공정무역 서명운동’ 이벤트도 곁들인다. '이퀄 익스체인지' 초콜릿은 페루와 도미니카공화국 소규모 생산자 조합과 직거래해 공정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