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SK플래닛

[IT+금융] “시럽페이는 특별한 경험 주는 모바일 결제"

IT가 금융서비스와 만났다. 인터넷뱅킹이나 모바일뱅킹으로 시작해 삼성페이 같은 각종 결제서비스까지 영역을 가리지 않고 만남을 시도하고 있다. 금융업계만 대출, 송금, 결제 서비스를 선보일 수 있다는 건 이제 옛말이다. P2P 크라우드 대출, 모바일 결제, 인터넷 은행 등 IT 기술과 금융 서비스가 결합한 다양한 ‘IT+금융’ 서비스가 등장했다. 2016년, 올 한해 어떤 기업이 새로운 IT 금융서비스를 준비하고 있는지 살펴봤다. 네이버페이, 삼성페이, 스마일페이, 시럽페이, 셀프페이, SSG페이, 오픈페이, NFC 간편결제, LG페이, 티몬페이, 카카오페이, 케이페이, 페이나우, 페이코... 바야흐로 '○○페이' 시대다. 제조, 인터넷, 유통 등 산업 분야를 가리지 않고 다양한 회사가 모바일 결제 시장에 뛰어들었다. 그놈의 ‘결제’가 뭐기에 이들 업체가 결제 시장에 뛰어드는 걸까. “언제, 어디서나 사용할 수...

LG CNS

“굿바이, 액티브X” …간편결제 서비스 3종

간편결제 시장이 뜨겁다. ‘카카오페이'를 비롯해 다양한 간편결제 서비스가 봇물 터지듯 쏟아진다. 사용자가 보기에 간편결제는 액티브X와 공인인증서 같은 걸림돌을 없애 간단히 물건값을 치르도록 해주는 서비스다. 겉보기는 단순하지만, 간편하면서도 안전하게 물건값을 치르도록 하기 위해 뒤편에서는 다양한 회사가 각자 개발한 기술을 선보이며 각축전을 벌인다. 각 회사가 어떻게 간편결제 서비스를 제공하는지 알아봤다. LG CNS ‘엠페이’ ‘엠페이’는 카카오페이에 들어간 결제 기술이다. 공인인증서 사용 강제 규정이 폐지된 뒤 무색해졌지만, 금융감독원이 공인인증서와 같은 안정성을 지닌 기술이라고 인정했다. 신은지 LG CNS 홍보팀 대리는 엠페이가 결제정보를 두 바구니에 나눠 담아 보안성을 강화했다고 설명했다. 사용자가 엠페이를 쓰려면 스마트폰에 엠페이 응용프로그램(앱)을 깔고 신용카드 정보를 입력해야 한다. 이때 입력한 정보를 암호화해 사용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