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나오

"휴머노이드 로봇은 인간과 디지털 사회의 가교"

로봇이 쇼핑몰에서 고객을 응대하고 학교에서 아이들의 교육을 돕는다. 영화 속 장면이나 먼 미래의 일이 아닌 현실에서 벌어지는 일이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가 개발한 휴머노이드 로봇 '나오'와 '페퍼'가 해당 장면의 주역을 맡고 있다. 나오와 페퍼는 전세계 70개국에서 4만여대가 활동 중이다. 휴머노이드 로봇 중에서는 가장 많은 대수다. 국내에도 쇼핑몰 등을 중심으로 점차 도입이 늘고 있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중국지사에서 아사아지역 총괄을 맡고 있는 숀 시 수석은 "휴머노이드 로봇이 인간과 디지털 사회를 이어주는 다리 역할을 해줄 것"이라고 말했다. 숀 시 수석은 지난 7월14일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에듀클라우드 월드 2018' 행사에서 '인공지능 휴머노이드 로봇인 나오와 페퍼, 우리의 미래'를 주제로 강연에 나섰다. 이날 강연에서는 주로 휴머노이드 로봇이 교육...

ai

서점, 은행, 병원, 백화점···AI 로봇 '페퍼'가 안내 도우미

서점, 은행, 병원, 백화점, 마트···. 우리가 흔히 가는 익숙한 곳들이다. 이런 곳에 휴머노이드 로봇이 있다면 어떨까? 단순 안내를 돕는 로봇이 아니라, 우리의 감정을 읽고 농담까지 건넬 수 있는 로봇이라면. 일자리 문제가 번뜩 떠오르지만 일단 호기심이 먼저 고개를 든다. 휴머노이드 인공지능 로봇 ‘페퍼’가 10월부터 금융, 서점, 의료, 유통 등 다양한 분야에 도입돼 본격 시범 운영에 들어가게 된다. 페퍼는 소프트뱅크가 2014년 6월 선보인 인공지능 도우미 로봇이다. 만화 영화 캐릭터처럼 귀엽게 생긴 외모가 특징이다. 페퍼는 사람의 감정을 인식하고 이에 따라 행동 양식을 결정한다. 학습된 감정과 행동은 클라우드를 통해 다른 페퍼와도 공유된다. 예를 들면 이런 거다. 사용자의 얼굴이나 음성을 통해 감정을 인식하고, 자신의 행동에...

IBM

소프트뱅크, 휴먼로봇 '페퍼' 전용 앱스토어 만든다

휴먼로봇 ‘페퍼’만을 위한 앱스토어가 생긴다. 안드로이드에서 페퍼 앱을 자유롭게 개발할 수 있었지만 ‘페퍼 앱’만 모여 있는 곳은 없었다. 플랫폼을 통해 페퍼를 가정에 확산시키겠다는 의도다. 니콜라스 부다트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EMEA 영업 담당 이사는 <블룸버그통신>과 인터뷰에서 “개발자가 소비자에게 소프트웨어를 판매하거나 마케팅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스토어와 유사한 페퍼 플랫폼을 개방할 생각”이라고 전했다. 페퍼는 인공지능 로봇으로 사람의 감정을 인식할 수 있다. 2015년 출시 이후 약 1만대가 판매됐다. 현재는 일본, 유럽 등지에서 주로 사업용으로 활용되고 있다. 페퍼는 어린이, 노인을 돌보는 가정용 로봇으로 출시됐지만 가정 보급률은 높지 않다. 그럼에도 가정친화적인 로봇으로 개발하려는 노력을 계속해왔다. 2016년에는 일본의 한 간병 복지 시설에 페퍼를 투입해 노인을 간호하는 실험을 했다. 지난달 7일에는...

로봇

소프트뱅크, "기업에 로봇 ‘페퍼’ 빌려드려요"

소프트뱅크가 자국 기업을 대상으로 로봇 ‘페퍼’의 렌탈 서비스를 시작한다. 소프트뱅크는 공식 홈페이지에 "오는 10월1일부터 서비스의 사전 예약을 받는다"라고  밝혔다. 페퍼는 지난해 6월 소프트뱅크가 발표한 감정 인식 로봇이다. 페퍼는 프로그래밍된 대로만 행동하지 않는다. 사람의 감정을 인식하고 이를 반영해 행동양식을 결정한다. 또한 클라우드와 인공지능(AI)을 기반으로 하기에, 페퍼가 학습한 감정과 행동 양식은 클라우드로 연결된 모든 페퍼끼리 공유된다. 이를 통해 페퍼는 더 빨리 학습하고 반응할 수 있다. 기업은 페퍼를 3년 약정으로 대여할 수 있다. 대여료는 우리돈으로 150만원 정도다. 소프트뱅크는 기업용 페퍼에 앱을 미리 설치한 뒤 대여를 진행한다. 이 앱으로 기업은 비즈니스 응용프로그램을 쉽게 생성할 수 있다. 렌탈 서비스에는 유지 및 보수 서비스도 함께 포함돼...

서정연

인공지능 ‘로봇 비서’, 거실에 안착할까

2015년 비서 로봇이 쏟아진다. 시리나 구글 나우, 코타나처럼 스마트폰 뒷 공간에 몸을 숨겨 음성으로만 존재감을 드러내는 가상 비서가 아니다. 인간과 직접 대화하는, 물리적 실체를 지닌 로봇 비서다. 일반적으로 이러한 로봇을 ‘소셜 로봇’이라 칭한다. 올해 인간의 품에 안길 로봇 비서는 대략 4종이다. 지보, 페퍼, 큐빅, 이모스파크 등이다. 페퍼와 이모스파크는 올해 여름, 지보는 3분기, 큐빅은 가을에 소비자 품에 안길 예정이다. 이 4종의 로봇 비서들은 지난해 사전 주문 등을 받아 완판 될 만큼 유명세를 탄 적이 있다. 페퍼를 제외한 3종의 소셜 로봇은 소셜펀딩 서비스 인디고고를 통해 적잖은 개발 비용을 충당했다. 이 가운데 지보는 단연 히트 상품이었다. 2014년 7월부터 시작된 소셜펀딩으로 불과 두 달...

ai

로봇 ‘페퍼’, 일본 찍고 내년엔 미국으로

소프트뱅크가 로봇 ‘페퍼(Pepper)’를 1년 안에 미국에 팔 계획이라고 발표했다. '블룸버그통신'은 토지마와 후미히데 소프트뱅크 로보틱스 최고경영자(CEO)를 인터뷰해 소프트뱅크가 2015년 여름 전에 페퍼를 미국 스프린터 매장에서 팔기 시작할 것이라고 9월2일(현지시각) 보도했다. '소프트뱅크 로보틱스'는 페퍼 관련 사업을 총괄하는 소프트뱅크 자회사다.   페퍼는 소프트뱅크가 지난 6월 내놓은 도우미 로봇이다. 키 1.2m에 작은 아이 모습이다. 페퍼는 사용자의 감정을 인식해 그에 알맞은 반응을 보여주도록 만들어졌다. 토지마와 CEO는 지금까지 금융·식품·교육 등 다양한 분야 회사에서 300여차례 페퍼에 관해 문의해왔다고 밝혔다. 그는 “일본에서 정보를 수집한 뒤 1년 안에 미국에 페퍼를 팔 것”이라고 말했다. 로봇 페퍼의 수익모델은 프린터 회사와 비슷하다. 페퍼 자체를 팔아 수익을 내기보다 페퍼에 실릴 응용프로그램(앱)과 페퍼로 수집한...

pepper

“곤니찌와, 페퍼”

지난 6월5일 손정의 소프트뱅크 회장은 사람의 감정을 인식하는 로봇 ‘페퍼(pepper)’를 발표했습니다. 페퍼는 사람의 감정을 인식하고 이에 따라 행동양식을 결정하는 로봇입니다. 한 달 여 흐른 7월7일, 일본 오모테산도 소프트뱅크스토어에 가서 인공지능 로봇 페퍼를 만나고 왔습니다. 출장 중 잠깐 시간을 내서요. 소프트뱅크스토어 1층에는 페퍼가 3대 있었습니다. 1대는 거리를 바라보며 인사를 하고 있었고 2대는 직접 사람을 응대하고 있었습니다. 30분은 사람들을 응대하고 15분은 춤을 추는 등 이것저것 장기를 보여주는 ‘쇼타임’을 하는 식이었습니다. Δ '페퍼'가 전시돼 있는 일본 오모테산도 소프트뱅크스토어  ※  매장 내에 적혀 있는 페퍼와 잘 이야기하는 비법입니다. 1. ‘페퍼’ 라고 불러봅시다. - 페퍼는 이름을 불러주면 이쪽을 바라보기 때문에 큰 소리로 불러봅시다. 앞에 서 있는 정도의...

ROS

“로봇도 SW다”…세계는 OS 선점 전쟁 중

로봇을 육체와 영혼(지능)으로 구분한다면 전자는 하드웨어, 후자는 소프트웨어에 대입해볼 수 있다. 2000년 이전 대다수의 로봇이 영혼을 육체에 가둬놨던 ‘완성체형 로봇’이었다면, 최근들어서는 영혼이 육체를 벗어나 마음껏 변화하고 진화하는 ‘과정체형 로봇’으로 변모해가고 있다. 소프트웨어가 하드웨어의 품을 떠나기 시작했다는 징후이다. △ 씽크 로보틱스가 제작한 제조용 로봇 '백스터'(출처 : 백스터 홈페이지) 소프트뱅크의 로봇 ‘페퍼’, 리씽크로보틱스의 ‘백스터 로봇’은 이러한 패러다임 변화를 상징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다. 클라우드 속에서 영혼과 지능이 진화하는 ‘페퍼’나 개발자 손끝에서 쓰임새가 결정되는 백스터 로봇이나, 소프트웨어는 로봇 제작의 핵심 요소로 간주된다. 육체가 파괴되더라도 클라우드 속에 저장된 영혼이 재이식될 수 있는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점쳐진다. 로봇 소프트웨어의 진화로 가능진 현실이다. 로봇 OS계의 안드로이드, ROS 로봇 소프트웨어 플랫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