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검색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6명 유튜브로 정보검색"

유튜브가 '검색 플랫폼'으로 활용되면서, 포털의 자리를 위협하고 있다. KT그룹의 디지털 미디어렙 나스미디어는 국내 PC·모바일 인터넷 이용자의 주요 서비스 이용 행태 및 광고 수용 행태를 분석한 ‘2019 인터넷 이용자 조사(NPR)’를 3월14일 발표했다. 이번 조사에 따르면 국내 인터넷 이용자들은 가장 많이 이용하는 검색 채널로 네이버(92.4%)를 꼽았으나 조사 대상자 2천여명 중 60%는 유튜브에서 정보를 검색한다고 응답했다. 특히 10대 인터넷 이용자 10명 중 약 7명이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이용하고 있다고 밝혔다. 조사를 집행한 나스미디어는 젊은 세대 사이에서 유튜브를 검색 채널로 활용하는 행태가 지속적으로 확대될 거라 전망했다. 인터넷 이용자의 온라인 동영상 이용률은 95.3%를 기록했다. ‘모바일 위주로’ 혹은 ‘모바일에서만’ 온라인 동영상을 시청한다고 응답한 비율은 64.8%로 높게 나타났다....

다음PC

다음, PC 첫화면 개편

네이버에 이어 다음 PC 서비스도 새단장을 했다. 사용자 최적화로 편리성이 증대됐다. 카카오는 4월6일 다음 포털사이트 PC 서비스를 전면 개편했다고 밝혔다. 메인화면 검색창이 커졌고 텍스트 크기도 바뀌었다. 인공지능 ‘루빅스’를 적용해 맞춤형 콘텐츠를 제공한다. 화면은 넓어졌다. 고해상도 모니터 이용자 증가 추세를 감안해 PC 화면 가로 폭을 990픽셀로 넓혔다. 넓어진 공간을 통해 루빅스, 카카오TV, 다음 채널, 연관 검색 결과 등 다양한 콘텐츠를 제공한다. 포털 사이트에서 가장 중요한 검색창과 텍스트 크기도 커졌다. 가독성이 높아졌다. 이전에는 검색 결과 화면 좌측에 ‘통합 검색’, ‘뉴스’, ‘블로그’ 등 검색 결과 카테고리가 배치돼 있었는데, 이를 화면 상단으로 이동시켰다. 실시간 검색어 및 관련 검색어 등 콘텐츠 정보가 우측에 배치돼 검색의...

네이버미

포털과 소셜서비스, 그리고 '백반집'의 추억

어린 시절 백반집을 했다. 집에서 팔던 백반상은 밥, 국, 고기, 생선, 김치, 나물 등이 한 가득 올려진 다채로움과 푸짐함 그 자체였다. 우리 식당만 그런 것은 아니었고, 대부분의 식당들이 백반을 주 메뉴로 양과 음식 가짓수로 경쟁했다. 당시, '1식 1국 1찬'이 일상이었을 서민들에게 백반집은 최고의 외식장소였고 뷔페식당이었다. 적어도 남도에서는 그랬다. 그 시절에는 말이다. ▲ 백반상, 이미지출처 : 플리커 beckom 그랬던 백반집이 지금은 자취가 희미해졌다. 후한 밥상을 차리기에 물가가 너무 많이 뛴 탓도 있겠지만, 형편이 나아진 서민들의 입맛이 까다로워지면서 양과 가짓수 보다는 질을 따지기 시작했기 때문일 것이다. 옛날 백반집들이 있던 자리는 지금 이런 저런 전문 음식점들로 바뀌었다. 그런데, 지금의 국내 포털사이트들이 과거 백반집들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