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dobe

포토샵, PC-모바일 경계 허문다

지난 6월 어도비가 '크리에이티브클라우드'(CC)를 2014 버전으로 판올림했다. 그리고 7월1일 오후 서울 서초구 세빛둥둥섬에서 ‘크리에이티브 나우 2014 월드투어’를 열고 CC2014 버전에 추가된 새 기능을 선보였다. 이에 앞서 같은 날 오전 한국어도비시스템즈는 기자간담회 자리를 마련해 CC2014의 핵심 기능 몇 가지를 소개했다. 모바일-데스크톱 넘나드는 콘텐츠 저작 환경 이 자리에서 폴 버넷 어도비시스템즈 아시아태평양 지역 CC 기술전도사(에반젤리스트)는 CC를 통한 모바일과 데스크톱의 통합을 강조했다. 그동안 CC는 구글 드라이브 같은 클라우드 저장소 역할에 그쳤다. 사용자는 굳이 작업물을 느린 클라우드 서버에 올릴 이유가 없었다. 하지만 어도비는 이번 판올림으로 CC를 어도비 콘텐츠 제작 생태계의 중심축으로 가져왔다. ▲폴 버넷 어도비시스템즈 아시아태평양 지역 CC 기술전도사 우선, 어도비는 CC를 이용해 모바일과...

라이트룸

스케치에서 '뽀샵'까지…어도비, 모바일 앱 4종 공개

어도비가 모바일 시장에 성큼 다가섰다. 어도비는 콘텐츠 창작 분야에 갖고 있는 지배력을 모바일 영역으로 넓히려 힘써왔다. 2012년 아이패드용 '포토샵 터치'를 출시하고 올해 초엔 아이패드용 '라이트룸'을 내놓았다. 어도비는 이번에 사용자가 모바일에서 창조적인 작업을 할 수 있도록 돕는 응용프로그램(앱)을 새로 내놓았다. 아이패드용 그림 그리기 앱인 ‘스케치’와 아이패드용 제도 앱 ‘라인’, 포토삽 파일(PSD)도 편집할 수 있는 그림 합성 앱 ‘포토샵 믹스’ 등이다. 스케치는 그림 그리기 앱이다. 스케치에서 그린 그림을 어도비 클라우드 서비스인 크리에이티브클라우드(CC)에 올려두고 데스크톱에서 손볼 수 있으며, 어도비가 운영하는 콘텐츠 제작자 커뮤니티 ‘비핸스’에 올려 다른 디자이너의 조언을 구할 수도 있다. 라인은 정밀 묘사와 제도에 특화된 모바일 앱이다. 정밀하게 선을 그릴 수 있으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