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갤럭시 폴드

화웨이에 쫓기는 삼성, 새 '갤럭시 폴드' 2월 공개하나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하는 모양새다. 2019년 3분기(7월-9월) 전세계 스마트폰 출하량은 3억6630만대로 전년동기대비 2% 증가했다. 2017년 3분기 이후 분기 기준 2년만에 증가세로 돌아섰다.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반등세로 돌아선 데 대해 린다 수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 연구원은 디스플레이 대형화와 5G 등 신기술 도입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와 LG전자, 화웨이가 5G 스마트폰을 출시했고, 애플은 아이폰11 시리즈 가격을 소폭 내렸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10과 A시리즈 인기에 힘입어 출하량 7820만대를 기록해 1위(21.3%)를 지켰다. 화웨이는 내수 시장을 장악하며 2위에 올랐다. 전년동기대비 29% 증가한 6670만대를 기록했다. 애플은 4560만대를 출하해 3위를 유지했다. 출하량 기준 전년동기대비 3% 감소했고 점유율은 0.6% 줄었다. 삼성전자 3분기 점유율 1위, 화웨이에 3.1% 앞서 스마트폰 시장이 회복세에 진입했다는 기대감은...

갤럭시폴드

구글, '화면 펼쳐지는' 스마트북 개발하나

말도 많고 탈도 많지만 삼성전자의 '갤럭시 폴드'는 흥미로운 제품임은 분명하다. 스마트폰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갤럭시 폴드는 기기의 중앙 힌지 도움으로 화면이 접히고 펼쳐진다. 디스플레이를 펼쳐 7인치 화면의 태블릿 모드에서 3개의 앱을 동시에 사용하고, 그 사이에서 콘텐츠를 이동할 수 있다. 지금까지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서 경험했던 멀티태스킹이 아니다. 중국 통신장비 업체 화웨이는 유사한 디자인의 '메이트X'를 오는 9월 출시한다는 계획이다. 애플도 2020년 플더블폰을 내놓을 예정이라는 관측이 나온다. 이 와중에 구글이 세계지적재산권기구(World Intellectual Property Office, WIPO)에 출원한 특허 문서에서 화면이 펼쳐지는 스마트북 개발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구글은 지난 5월7일 연례 개발자 컨퍼런스 '구글I/O 2019' 개막에 앞서 폴더블 기술과 기기를 개발하고 있다고 발표했다. 구글 제품 관리...

AMOLED

갤럭시 언팩 2019 행사에 담긴 숨은 메시지

삼성전자가 갤럭시 언팩 행사를 열고 새 스마트폰들을 쏟아냈다. 특히 2월 행사는 삼성전자의 스마트폰 기술을 이끄는 갤럭시 S 시리즈가 공개되기 때문에 가장 큰 관심을 받는 자리다. 삼성전자는 이번 행사에서 갤럭시 S의 10번째 제품인 갤럭시S10을 비롯해 여러가지 제품을 함께 발표했다. 여전히 주인공은 갤럭시S10다. 하지만 이번 행사에는 제품 그 자체보다 라인업에 흥미로운 볼거리가 숨어 있다. 세상의 관심은 ‘갤럭시 폴드’에 쏠렸다. 오랫동안 소문으로 돌았던 ‘접는’ 스마트폰이다. 접었을 때 화면 크기는 21:9 비율의 4.6인치인데 펼치면 4.2:3 비율의 7.3인치로 커진다. 삼성전자가 지난 2011년부터 전시회에서 시제품으로 선보였던 휘는 디스플레이가 상용화 단계로 접어든 것이다. 갤럭시 폴드, 큰 화면과 휴대성 딜레마를 풀다 삼성전자는 갤럭시 폴드의 화면이 ‘휘는’ 것이 아니라...

갤럭시F

출발선 끊은 ‘폴더블 폰’, 누가누가 잘 만들까

‘폴더블 폰’ 상용화가 코앞에 다가왔다. 삼성이냐, 화웨이냐. 폴더블 폰을 개발 중인 두 기업 중 어느 곳이 ‘세계 최초’로 폴더블 폰을 내놓을지 이목이 쏠려 있던 사이, 뜻밖에도 중국 스타트업이 출발선을 끊었다. IT 트위터리안 에반 블래스에 따르면 LG전자도 내년 초 열리는 'CES 2019' 행사에서 폴더블 폰을 공개할 예정이다. '누가 빨리 접는가' 경쟁은 끝났고, 이제 주제는 '누가 잘 접는가', 그리고 '접어서 뭘 할 수 있는가'로 넘어갔다. ‘최초’ 경쟁, 중국 업체들의 맹공 올해 열린 MWC 2018에서 중국 스마트폰 제조업체 ZTE는 ‘세계 최초의 폴더블 폰’, ‘엑손M’을 공개했다. 한눈에도 우리가 아는 폴더블 폰의 이미지와는 거리가 멀다. 경첩을 이용해 두 개의 스마트폰을 접이식으로 만든 제품이었는데, 세계 최초 타이틀 덕분에 반짝 이슈가...

레노버

레노버, '구부리는 노트북' 콘셉트 공개

경첩이 없는 노트북은 실현될 수 있을까. 레노버는 플렉서블 디스플레이를 활용한 노트북 콘셉트를 공개했다. 6월20일(현지시간) 뉴욕에서 '레노버 트랜스폼 2017' 행사에서 발표된 '폴더블 노트북'은 기존 노트북처럼 경첩을 통해 접히는 게 아닌, 종이처럼 자연스럽게 구부러지는 형태다. 이번에 발표된 폴더블 노트북은 시제품이 아닌 렌더링 된 이미지 콘셉트다. 크리스티안 테이스만 레노버 커머셜 비즈니스 부문 수석부사장은 과거 레노버 노트북 제품의 역사를 보여준 뒤 폴더블 노트북 콘셉트를 발표했다. 이 콘셉트 제품을 통해 PC의 미래를 제시한 것이다. https://twitter.com/lenovo/status/877196803065643008 이 폴더블 노트북에는 마우스 역할을 하는 트랙패드가 없다. 대신 음성명령을 통해 마우스 기능을 대체한다. 또 화면에 글을 쓸 수 있는 스타일러스 펜이 입력장치 역할을 한다. 이른바 '빨콩'이라 불리는 '씽크패드' 시리즈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