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AI 스피커

LGU+, 스마트홈 결합한 '프렌즈+ 미니' 스피커 출시

LG유플러스가 스마트홈 서비스와 스마트 스피커를 결합해 '키즈' 공략에 나섰다. LG유플러스는 네이버와 협업해 인공지능 스마트홈 서비스 ‘U+우리집AI’를 지원하는 신규 스피커 모델로 ‘프렌즈+(플러스) 미니’ 3종을 9월10일 출시한다. 프렌즈+ 미니는 LG유플러스의 홈IoT 및 IPTV와 제휴 콘텐츠를 네이버의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와 접목시킨 ‘프렌즈+’ 스피커의 후속 모델이다. 기존 프렌즈+의 모든 기능을 동일하게 제공하면서 크기는 1/3정도 작아지고 무게는 약 120g 줄었다. 배터리는 6시간 정도 사용할 수 있다. 스마트 스피커 외형은 아이들이 좋아하는 ‘라인프렌즈’의 ‘브라운’, ‘샐리’ 캐릭터와 ‘미니언즈’의 ‘밥’ 캐릭터가 적용됐다. 또 U+우리집AI의 영유아 영어 교육 서비스인 ‘파닉스(영어노래)’, ‘왕초보영어’, 등을 비롯, 쥬니버, 웅진북클럽 등이 보유한 3천여건의 인기동화를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LG U플러스는 교육 및 놀이 기능과 귀여운...

ai

네이버, 새 스마트 스피커 '프렌즈 미니' 공개

네이버가 인공지능 플랫폼 클로바가 탑재된 스마트스피커의 세 번째 라인업인 ‘프렌즈 미니’를 공개한다. 전작 프렌즈의 반절 크기에, 전력 효율은 좀더 좋아져 휴대성이 높아졌다. 네이버가 프렌즈 미니는 두 번째 스마트스피커 '프렌즈'처럼 라인프렌즈의 브라운과 샐리 캐릭터를 모티브로 만들어졌다. 기존 높이 170mm에서 높이 113mm로, 무게는 378g에서 258g으로 전작에 비해 더 작고 가벼워졌다. 연속 재생 시간은 기존 5시간에서 6시간으로 늘었다. 크기가 작아진 만큼 기존 프렌즈보다 음향 크기는 적다. 네이버 관계자는 "프렌즈 볼륨이 10 정도라고 하면 프렌즈 미니는 7 정도다"라고 설명했다. 왜 '헤이, 클로바'로 바꿨을까 네이버는 이번 프렌즈 미니부터는 기본 호출명을 '샐리야'에서 ‘헤이, 클로바’로 새롭게 적용했다. 네이버에 따르면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는 클로바의 음성인식 품질을 극대화"하기 위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