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8퍼센트

위기의 P2P 금융, 모호한 생존 전략

P2P 금융은 신뢰할 수 있는 플랫폼일까? 지난 2006년 국내에서 처음으로 P2P 금융 서비스를 선보인 머니옥션이 팝업 공지를 통해 ‘회사 재무구조개편과 계좌압류를 방지하기 위해 기업회생절차를 준비하겠다’라고 밝히면서 P2P 금융 신뢰도가 도마 위에 올랐다. P2P 금융은 왜 떴을까 P2P 금융은 2008년 금융위기 이후 장기간 지속되는 저성장, 저금리 기조로 인해 전통적인 은행 모델이 위기에 부딪히면서 등장했다. 저성장, 저금리가 수년째 이어지자 대출 상품을 중심으로 한 자산 운용에 한계가 드러났다. 예대마진 수수료 중심의 은행 모델은 사라지는 것 아니냐는 얘기가 새어나왔다. 은행의 위기를 틈타 자금을 직접 연결하는 인터넷 기반 대출 플랫폼, P2P 금융이 대안으로 등장했다. 신용을 바탕으로 돈을 빌리고, 빌려주는 기존 금융 시스템의 틀을 깼다. P2P...

P2P 대출

원조 P2P 대출 '프로스퍼', 1800억원 투자 유치

프로스퍼 마켓플레이스(프로스퍼)가 1억6500만달러(1800억원) 규모 시리즈D 투자를 받았다고 4월9일(현지시각) 발표했다. 은행권이 투자자로 나선 점이 주목할 만하다. 스위스은행 자회사인 크레딧스위스가 투자를 주도하고 JP모건체이스, 선트러스트뱅크, USAA, BBVA벤처스 등 은행이 함께 돈을 댔다. 프로스퍼는 기업가치를 19억달러(2조816억원)로 평가받았다. <월스트리트저널>은 이번 투자로 프로스퍼 기업가치가 2배 이상 껑충 뛰었다고 전했다. 프로스퍼는 2006년 사업을 시작했다. 고객이 서로 돈을 빌려주고 빌리는 일을 중개하는 P2P 대출 서비스의 원조격인 회사다. 하지만 경쟁사 렌딩클럽이 승승장구하는 동안 그림자에 가려 있었다. 2007년 문을 연 렌딩클럽은 2014년 12월말 기업가치를 80억달러(8조7672억원)로 평가받으며 뉴욕 증권거래소(NYSE)에 안착했다. 프로스퍼는 비교적 조용했다. <INC>는 프로스퍼가 2008년 새로 나온 규제에 적응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미국 금융당국은 P2P 대출이라는 새로운 사업 모델이 등장해 많은 사용자를 끌어모으자 2008년 9월 프로스퍼와 렌딩클럽 영업을 중단시키고...

P2P금융

"금융소외층 보듬는 따뜻한 e장터 되고파"

신용의 가장 깊은 심연까지 가라앉아본 사람은 안다. '대출은 빨리 10분', '전화 한 통으로 OK'란 말들이 얼마나 비현실적인 약속인지를. 당장 몇십만원이 절실하지만, 어디 가서 손 벌릴 데도 없다. 이자율 높다는 제2금융권 서비스조차 이럴 땐 거대한 벽일 따름이다. 음성 사금융 서비스에 손을 벌려보려 해도 상식을 뛰어넘는 살인금리 때문에 엄두가 나지 않는다. 팝펀딩은 이를테면 이런 금융권 약자들을 보듬고 쓰다듬는 서비스다. 팝펀딩은 개인끼리(P2P) 돈을 꾸고 빌려주는 인터넷 장터다. 먼저 돈을 꾸려는 사람(대출자)은 자금이 필요한 이유와 원하는 금액, 이자율 등을 웹사이트에 올린다. 돈을 빌려주려는 사람(투자자)은 이를 보고 입찰에 참가해 대출 금액과 희망 이자율을 제시한다. 대출자는 투자자가 올린 정보를 보고 최종 투자자를 결정하고 이들에게 십시일반 대출을...

대출

오픈마켓 대출, 살인금리 벽 깰까

신용이 안 좋은 서민이 급전이 필요할 땐 어디에 손을 내밀어야 할까요. 주변 사람에게 도움을 청하면야 좋겠지만, 이 또한 사정이 여의치 않은 게 대부분입니다. 이런 서민에게 대부업체는 막다른 대안이나 다름없습니다. 급한대로 돈을 빌려쓰긴 하겠지만, 문제는 다음입니다. 곧이어 밀려오는 살인적인 대출금리 앞에선 더 깊은 나락으로 떨어지는 게 지금 서민들의 현실입니다. 2002년말 정부가 대부업법을 시행하면서 '고리 사채업자'들을 양지로 끌어내려고 했지만, 살인금리와 음성거래의 '몸통'까지는 건드리지는 못한 게 공공연한 사실입니다. 이처럼 뒷골목 거래 정도로 인식되던 비금융권 대출서비스가 온라인을 타고 양성화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습니다. 지난 5월15일 시범서비스를 시작한 머니옥션이 관심의 주인공인데요. 머니옥션은 돈을 빌리는 사람(대출자)과 빌려주는 사람(투자자)이 직거래를 통해 대출금액과 이자율을 결정하는 '오픈마켓 대출서비스'입니다. 도식화하자면 '대출서비스+온라인+경매=직거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