퓨처

arrow_downward최신기사

FCC

개발 중인 2세대 ‘구글글래스’, 이런 모습

구글이 개발 중인 2세대 구글글래스가 처음으로 공개됐다. 미국의 연방통신위원회(FCC) 홈페이지에 실물 사진이 등록됐고, 미국 현지시각으로 12월28일 구글 소식을 주로 전하는 온라인 매체 <나인투파이브구글>을 통해 처음으로 포착됐다. 첫 번째 제품과 대동소이한 디자인이면서도 접이식으로 설계됐다는 점이 두 번째 구글글래스의 특징이다. 두 번째 구글글래스는 FCC 홈페이지에 ‘A4R­-GG1’이라는 아이디로 등록됐다. 겉모습만 보면 지난 2013년 처음 출시된 1세대 구글글래스인 ‘익스플로러 에디션’과 큰 차이가 없다. 귀에 걸 수 있도록 만들어진 안경다리와 한쪽 눈에만 화면을 비춰주는 프리즘이 탑재돼 있다는 점까지 유사하다. 1세대 제품과 가장 큰 차이는 디스플레이 역할을 하는 프리즘 부분이 접이식으로 설계됐다는 점이다. 안경을 쓰지 않을 때도 쉽게 보관하도록 배려한 디자인인 것으로 풀이된다. 프리즘 부품이 기존...

구글

구글, ‘홀로그램’ 특허 공개

구글의 새 특허가 미국 특허청 웹사이트를 통해 공개됐다. 홀로그램 기술과 관련한 특허다. 웨어러블, 특히 안경처럼 얼굴에 쓰는 웨어러블 기기에서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이라는 점이 특징이다. 특허 등록 날짜는 2014년 3월이고, 현지시각으로 10월1일 공개됐다. 구글의 특허문서를 보면, 홀로그램 기술에서 핵심은 ‘라이트가이드’와 빛의 반사가 핵심이다. 라이트가이드는 빛이 통과하도록 하는 길이라고 생각하면 쉽다. 디스플레이 소스에서 영상을 송출하면, 영상이 라이트가이드를 따라 전반사돼 사람의 눈으로 들어가도록 고안됐다. 만약, 구글의 이 기술이 실제 제품에 적용된다면 다음과 같은 기기가 등장할 수도 있다. 예를 들어 ‘구글글래스’를 쓰고, 거리나 사무실 책상을 볼 때 컴퓨터 그래픽이 창조한 물체를 함께 보는 식이다. 증강현실(Augmented Reality, AR) 기술을 구글글래스로 구현하는 기술인 셈이다. 컴퓨터...

구글

지금까진 '구글글래스', 지금부턴 ‘프로젝트 오라’

구글이 만든 안경형 웨어러블 기기 ‘구글글래스’가 이름을 바꿔 개발이 진행 중인 사실이 알려졌다. 구글 내부에서는 ‘프로젝트 오라(Aura)’라는 이름으로 차세대 구글글래스를 개발하는 중이다. 미국 현지시각으로 9월16일 해외 매체 <비즈니스인사이더>와 <월스트리트저널> 등이 보도했다. 구글은 지난 1월 구글글래스 판매 프로그램이었던 ‘구글글래스 익스플로러’를 중단한 바 있다. 구글글래스의 첫 번째 제품이 시장에서 실패한 원인을 찾고, 더 나은 제품으로 만들기 위한 조처였다. 구글글래스는 구글의 실험실인 ‘구글X’에서 독립해 정식 사업부로 재편됐고, 구글글래스 개발 프로젝트는 토니 파델 네스트 CEO가 맡게 됐다. 구글은 오라라는 새로운 이름을 붙여 두 번째 제품 개발에 속도를 내는 것으로 풀이된다. 구글이 최근 프로젝트 오라에 대규모 개발 인력 채용을 진행했다는 소식도 함께 흘러나왔다. 프로젝트 오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