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디캠프

"요람에서 해외까지"…세계 최대 스타트업 지원센터 '프론트원' 개관

정부와 디캠프가 야심차게 준비한 스타트업 지원센터 ‘프론트원’이 30일 마포구 공덕동에 문을 열었다. 올해까지 100개 이상의 유망 스타트업이 입주하는 프론트원 20층 건물의 넓이는 광화문 광장의 2배 이상으로, 세계 최대 규모다. 개관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를 비롯한 각계각층의 인물들이 참여해 프론트원의 성공을 기원했다. 또 디캠프의 7월 디데이 행사도 함께 개최돼 참석자들의 관심을 모았다. “실패해도 괜찮아”…K-스타트업 요람, 프론트원 프론트원은 한국의 실리콘밸리를 지향하는 스타트업 빌리지다. 10인 스타트업 기준으로 120개 기업이 입주해도 혼잡하지 않도록 설계됐다. 또 창업자들이 업무에만 전념할 수 있도록 의식주 지원에 공을 들였다. 아이돌봄 서비스, 수면실 같은 편의 서비스도 제공한다. 프론트원 입주 중 기업이 부담해야 하는 부분은 일인당 관리비 5만원뿐이다. 스타트업도, 정부도 프론트원에 거는 기대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