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마이클럽

[블로터10th] 2006 vs 2016: 인터넷

■ 하두리 vs 아프리카TV '연예인의 흑역사'라고 불리는 사진에는'하두리'라는 로고가 찍힌 경우가 많다. 하두리는 당시 소위 '얼짱'들이 많이 찾는 서비스였는데, 사실 일반인들도 꽤 많이 이용한 인기 서비스였다. 하두리에 대한 관심이 높아져 PC방은 웹캠을 설치하는 경우도 많아졌고, 당시 학생들은 사진이나 영상을 찍게 위해 PC방을 방문하기도 했다. 하두리는 1999년 무료 채팅 프로그램으로 시작했으며, 2000년에 영상채팅 서비스를 출시하고 승승장구했다. 하지만 시간이 지날수록 음란물 촬영 및 유포의 온상지가 되면서 사용자들은 하나둘 떠나갔다. 불특정 다수와 채팅하는 문화에 대한 관심도 줄어들면서 하두리는 초창기 명성을 잃어갔다. 하두리는 현재 홈페이지 자체는 존재하나 2009년에 만들어진 서비스 그대로 제공되고 있다. 최근 하두리만큼 동영상 문화에 한 획을 거은 서비스가 있다. '아프리카TV'다. 이제...

SNS

전제완 대표, "짱라이브는 라이브영상소통"

“지금 랭키닷컴, 코리안클릭에 가면 1위부터 50위까지 사이트 중 2000년 이후 생긴 것은 트위터, 페이스북뿐입니다. 우리가 만든 소프트웨어(플랫폼)가 전세계에서 쓰는 소프트웨어는 현재는 게임뿐이지만, 유아짱이 만든 짱라이브도 세계에서 통용되길 바랍니다.” 유아짱은 12월8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개인 방송국 짱라이브에 그룹 라이브방송 ‘비춰봐’를 탑재해 서비스를 판올림했다고밝혔다. 전제완 유아짱 대표는 “영상플랫폼을 개발하고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와 영상플랫폼을 결합한 데 이어 그룹 라이브방송을 내놓게 됐다”라며 “짱라이브는 현재 영상 플레이 수는 네이버를 앞지르는 서비스로, 내년에 국내 회원 2천만명, 해외 회원 3천만명을 확보하겠다”라고 판올림한 짱라이브를 소개했다. 유아짱은 전제완 프리챌 창업자가 2008년 설립해 2009년 1월 쇼핑 사이트로 시작했다. 이후 2010년 개인 방송 서비스 짱라이브를 출시하고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응용프로그램(앱)을 잇달아 내놨다. 여기에 SNS 기능을...

SK커뮤니케이션즈

7월 IT·인터넷 업계 채용소식

7월 셋째 주엔 IT업계의 인재채용이 활발하다. 18일 취업·인사포털 인크루트에 따르면 SK커뮤니케이션즈, NHN I&S, 쌍용정보통신 등 IT업체들이 신입과 경력채용에 나서고 있다. SK커뮤니케이션즈가 오는 29일까지 기술 부문에서 경력사원을 모집한다. 자격 요건은 대졸 이상으로 해당분야 경력 2년 이상인 자여야 지원할 수 있다. 또한, 관련 자격증(OCM 자격증) 소지자를 우대한다. 지원 방법은 SK 커뮤니케이션즈 채용 홈페이지(http://recruit.nate.com)를 통해 인터넷 접수하면 된다. NHN I&S는 소프트웨어 개발 부문에서 신입사원을 모집한다. 지원 자격은 대졸 또는 졸업예정자로 웹개발 경력 1년 미만인 자이나 신입으로 지원이 가능하다. 또한, 자바(Java), DB(데이터베이스) 프로그래밍 지식을 가진 자여야 한다. 입사 지원은 NHN I&S 채용 홈페이지(recruit.nhnins.com)에서 온라인 지원하면 된다. 마감일은 7월 25일. 쌍용정보통신은 19일까지 총무•구매, 기술, 영업...

kth

포털 7개사 "인터넷 유해 정보 공동 대응"

좀체 한 곳에서 만나기 어려운 기업 CEO들이 어렵사리 시간을 맞췄다. 다음커뮤니케이션, 야후코리아, SK커뮤니케이션즈, NHN, KTH, 프리챌, 하나로드림 등 7개 포털 대표들이 12월16일 서울 소공동 조선호텔에 모였다. '건강한 인터넷을 위한 포털 자율규제협의회'(이하 자율규제협의회) 출범을 선언하기 위해서다. 자율규제협의회는 이름대로 깨끗한 인터넷 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국내 주요 포털들이 공동 규제 시스템을 마련하고자 만든 협의체다. 지금껏 주요 포털들은 이용자위원회나 불법 저작물 필터링 시스템 등 자체 컨텐트 정화 시스템을 마련, 운영해 왔다. 하지만 빛의 속도로 발전하는 인터넷 세상에서 자고나면 쏟아지는 수많은 정보들을 개별 기업이 일일이 판단하고 걸러내는 데는 한계가 있게 마련이다. '자율규제협의회'가 탄생한 배경도 이같은 한계를 업계 공동으로 극복해보려는 의지에서다. 참석한 CEO들을 대표해 협의회 출범을...

네이버

네이버 '마이홈' 폐업…'아듀' 개인홈피 시대

인터넷 붐을 타고 '사이버 공간의 또다른 집'으로 각광받던 개인 홈페이지가 세월과 더불어 역사의 뒤안길로 저무는 모양새다. 개인 홈페이지 서비스가 떠난 자리에는 블로그와 카페, 미니홈피가 들어섰다. 네이버는 5월19일을 끝으로 개인 홈페이지 서비스 '마이홈'을 접기로 했다. 한때 200만개가 넘던 마이홈은 2008년 5월 현재 20만개로 10분의 1 규모로 오그라들었다. 지난 2006년 9월부터는 마이홈과 게시판 신규 생성을 중단하며 사실상 서비스 종료 작업에 들어갔다. 마이홈은 2007년 2월1일부터 유료 서비스 연장을 중단하고 데이터 백업을 유도한 데 이어, 7월부터는 홈페이지를 꾸미는 아이템 매장인 '디자인샵' 서비스를 중단했다. 올해 5월20일부터는 마이홈 및 게시판 서비스를 공식 중단하며 개인 홈페이지 서비스를 마감했다. 현재 개설된 마이홈과 게시판은 5월19일까지 접속할 수 있으며, 이후에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