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배달

"퇴근길 운동 삼아 배달해요" 배민커넥트, 직접 해보니

“이거(배민커넥트)로 돈 벌기는 어려워요. 기대는 안 하시는 게 좋아요.” 배달 시작 전, 배민커넥트 교육장에서 들은 말이다. 2시간 반 동안 마포구 일대를 달리며 2만원의 수익을 올렸다. 통장에 들어온 돈은 1만6650원. 기대는 접으라던 말에 납득이 갔다. 배민커넥트는 지난 7월 배달의민족이 내놓은 ‘크라우드 소싱’ 배달 서비스다. 크라우드 소싱은 대중(Crowd)과 아웃소싱(Outsourcing)의 합성어다. ‘누구라도’ 일꾼이 될 수 있다는 의미다. 배민커넥터에 지원해 1시간여 동안 교육을 받기만 하면 된다. 지원자격은 따로 없다. 자전거, 전동킥보드, 오토바이 등 원하는 배달수단으로 원하는 날짜와 시간을 택해 배달을 하고, 건당 배달료를 받는다. 지난달 평일 저녁 시간을 쪼개 배달에 나섰다. 교육 때 보증금 3만원을 내고 지급받은 배달용 헬멧을 착용했다. 기자들이 배달을 체험하는 경우...

AB5

우리도 노동자…‘AB5 법안’ 압박받는 우버·리프트

지난 7월10일(현지시간) 종업원과 독립계약자를 판단하는 기준을 담은 'AB5(Assembly Bill 5)' 법안이 미국 캘리포니아 주 의회 상원 노동, 공공고용 및 은퇴 위원회를 통과했다. 법안을 지지하는 우버·리프트 드라이버들의 목소리도 덩달아 커지고 있다. <테크크런치>는 7월18일(현지시간) 법안을 지지하는 우버·리프트 드라이버들이 미국 샌프란시스코에 위치한 우버 본사 앞에 모여 시위를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AB5 법안에 따르면 독립계약자는 A) 기업으로부터 통제 및 지시를 받지 않고 B) 기업의 중심 업무를 수행하지 않으며 C) 독립적인 사업을 구축해야 한다. 이러한 조건이 충족되지 않을 경우 종업원으로 분류돼, 초과 근무수당이나 최저임금 등을 보장 받게 된다. 법안 통과 시 우버·리프트 드라이버 등은 종업원에 해당될 가능성이 높다. 이에 지난달 다라 코스로우샤히 우버 CEO와 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