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7.17 대책

전택노련, “타다 끼면 불참”···실무기구 파행 겪나

국토교통부가 다음 주 안으로 ‘택시-플랫폼 실무협의기구’를 발족하기로 했다. 지난달 발표한 택시제도 개편방안(이하 7.17 대책)을 본격적으로 논의하기 위해서다. 실무기구에는 4개 택시단체와 ‘타다’ 운영사 브이씨엔씨(VCNC), 카카오모빌리티, 코리아스타트업포럼 등의 참여가 확정됐다. 그러나 전국택시노동조합연맹(이하 전택노련)이 실무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할 것을 요구하면서 파행이 예상되고 있다. 국토부는 전택노련을 최대한 설득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전택노련은 8월21일 제154차 중앙집행위원회의를 개최하고, 실무기구에서 타다를 배제할 것을 국토부에 요구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요구사항이 받아들여지지 않을 경우 실무기구 참여를 거부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전택노련을 포함한 택시단체들은 타다가 렌터카를 활용해 ‘유사택시’ 영업을 하고 있다고 주장해왔다. 전택노련은 타다의 실무기구 참여를 허용하면 타다의 ‘불법영업’을 사실상 용인하게 되는 거라 보고 있다. 이 때문에 협의를 이어나갈 파트너로 인정하기 어렵다는 의견이다. 전택노련 측은...

가사도우미 중개 플랫폼

홈클리닝 스타트업 미소, 울산·창원 진출...전국 7대 광역시 지원

홈클리닝 스타트업 미소가 울산과 창원시에 진출하면서 전국 7개 광역시에서 가사도우미 서비스를 제공하게 됐다. 추후 가전 청소, 이사 청소, 펫시팅 서비스도 전지역으로 확대할 방침이다. 미소는 스마트폰 앱을 통해 가사도우미, 침대·가전청소, 이사청소, 펫시팅 등의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홈클리닝 스타트업으로 약 2만여명의 클리너(가사도우미)를 보유하고 있다. 올해 1월 기준으로 누적 거래액 500억원, 누적 청소건수는 100만건을 달성했다. 울산, 창원 지역에는 생활 청소를 제공하는 가사도우미 서비스가 우선적으로 출시된다. 서비스 제공 시간은 3시간부터 8시간까지 시간 선택 신청이 가능하다. 정기적으로 청소 서비스를 신청할 경우 3시간 서비스의 기본 요금은 4만원이고, 4시간 서비스는 4만9500원이다. 정확한 비용은 미소 홈페이지 또는 앱에서 확인할 수 있다. 미소의 빅터 칭 대표는 “인구 100만이 넘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