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랫폼

저작권과 열린 문화, CCL, 인터넷과 웹서비스

arrow_downward최신기사

디즈니

소셜게임에 '큰 손'들이 몰리는 이유

소셜게임업계에 '큰 손'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구글은 '팜빌' 개발사 징가에 1억달러를 투자한 데 이어 '슈퍼포크'의 슬라이드와 게임화폐 결제플랫폼 '소셜골드'를 각각 2억 달러와 7천만달러에 인수했습니다. 디즈니는 '소셜시티'의 플레이돔을 인센티브를 포함, 무려 7억6천만달러에 사들였다고 합니다. 2010년 소셜게임 시장 규모가 8억달러 정도가 될 것이라고 하니, 큰 손들의 씀씀이 한번 대단합니다. 업체 하나 인수가격이 시장 전체의 한 해 매출에 맞먹을 정도니 말입니다. 물론 두 기업의 입장에서 보면, 실제 가치보다 웃돈을 주고라도 인수할 만한 이유는 있습니다. 구글은 연내에 공개 예정인 구글게임즈와 페이스북 킬러로 알려진 SNS '구글미'의 킬러 콘텐츠가 필요했을 것이고, 페이스북의 인기 소셜게임들과 결제 플랫폼을 아예 사들여 페이스북을 견제하겠다는 의도도 있었을 것입니다. 지난 해 마블을 43억달러에 인수했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