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dw

줌인터넷이 빅데이터를 다루는 법

웹서비스는 가장 많은 데이터를 다루는 곳 중 하나다. 빅데이터 관련 기술이 구글, 페이스북, 트위터 같은 웹서비스 분야에서 많아 나온 건 우연이 아니다. 국내에서는 빅데이터를 다루는 업체를 꼽으라면 먼저 네이버와 다음 같은 인터넷 포털을 떠올린다. 검색엔진과 검색 서비스는 대량의 데이터를 수집, 저장하고 프로세싱한 뒤 텍스트마이닝이나 데이터마이닝을 거쳐 사용자가 원하는 검색 결과를 빠르게 제공할 수 있는 기술력을 갖춰야 하기 때문이다. 압축 프로그램 '알집'과 컴퓨터 백신 '알약'으로 잘 알려진 이스트소프트의 자회사 줌인터넷이 지난 2011년 개방형 포털을 표방하며 선보인 '줌닷컴'도 마찬가지다. 줌닷컴은 블로그, 뉴스, 지식, 이미지, 동영상 등 자체적으로 약 200테라바이트(TB)에 이르는 데이터를 저장하고 처리하는 기술을 갖추고 있다. 200TB는 일반적으로 MP3 음악파일 5천만개를 저장해 둘...

dw

그루터 "제대로 된 빅데이터 도입할 때"

올 한해 업계 최대 화두를 꼽으라면 당연 빅데이터다. 다양한 분야에서 무수하게 쏟아지는 빅데이터를 어떻게 처리하고 분석하냐에 따라 기업의 미래가 달라질 수 있다는 얘기가 나올 정도다. 이 과정에서 빅데이터를 효율적으로 처리하는 기술인 하둡도 떴다. 해외에선 야후, 페이스북, 트위터, 구글 등 유명 기업들은 대용량 데이터를 분산 처리할 수 있는 하둡 솔루션을 도입하는 등 빅데이터 시대를 준비하고 있다. 클라우데라, 호튼웍스 등 하둡 솔루션 업체는 벤처캐피털로부터 투자를 받으며 데이터 처리 기술력을 키워나가고 있다. 국내 사정은 어떨까. 아쉽게도 빅데이터 처리의 표준으로 자리잡았다는 하둡을 얘기하는 곳은 손에 꼽을 정도다. 대부분 오라클, IBM, SAP 등 외국계 기업의 데이터웨어하우스(DW) 솔루션을 도입했다거나 구축했다는 사례만 들릴 뿐이다. 이러다가 국내에선 외산 DW 중심의...

그루터

"빅데이터도 이젠 서비스 시대"

서비스로 빅데이터 시장에 뛰어든 업체가 등장했다. '빅데이터 플랫폼 구축 못지않게 빅데이터를 잘 운영할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도 중요하다'는 게 이들의 주장이다. 하둡 사용자 인터페이스(UI)인 '플라밍고 하둡 매니저'를 개발한 클라우다인과 어니컴 얘기다. 김병곤 클라우다인 대표는 "데이터웨어하우스(DW)와 비즈니스 인텔리전스(BI) 솔루션으로 데이터를 다루는 사람들에게 하루 아침에 빅데이터를 다루라면서 하둡을 건네주면, 누구나 당황할 것"이라며 "하둡을 몰라도 하둡 기술로 빅데이터를 다룰 수 있게 도와주는 도구와 서비스가 빅데이터 시장에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빅데이터에 대한 기업의 관심은 그 어느때보다 높다. 빅데이터 분석을 통한 고객 맞춤형 서비스를 제공하겠다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고, 빅데이터 처리를 위해 하둡을 활용한 데이터 처리 플랫폼을 만들었다는 기업도 등장했다. 그러나 일부일 뿐이다. 여전히 대다수의 기업 마케팅 담당자들을 빅데이터를 통해 무엇을...

SK플래닛

SK플래닛 "빅데이터 분석, 하둡이 해법"

T스토어 웹사이트 화면 오른쪽 아래엔 '앱코디'라는 사용자별 응용프로그램(앱) 추천서비스가 자리잡고 있다. 앱코디는 사용자 계정을 바탕으로 구매 이력을 분석해 사용자 성향과 연관도 높은 앱을 추천해주는 서비스다. 나와 비슷한 구매 이력을 가진 사용자들을 분석해 이들이 구매한 앱 중 내가 구매하지 않은 앱이나, 나와 비슷한 앱 취향을 가진 사용자들이 가장 많이 내려받은 앱을 찾아 보여준다. 이 같은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SK플래닛은 2006(당시 SK텔레콤)부터 인프라 개발을 준비했다. 모바일 데이터를 비롯한 각종 데이터를 분석하기 위해서다. SK플래닛에서 데이터 분석 관련 업무를 맡은 이준섭 팀장은 데이터 분석 초창기 시절만 해도 테라바이트(TB)급 단위의 데이터를 처리하기 위해 30억원이 넘는 SAN 스토리지를 샀다고 설명했다. "10억원이나 들여 서버를 사고 여기에 더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