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변종환

한국오라클 "HR도 클라우드 시대"

한국 오라클이 3월5일 기자간담회를 열고 인적자원관리(Human Capital Management, HCM) 비즈니스 현황과 전략에 대해 발표했다. 오라클은 2년 전에 HCM 클라우드 솔루션을 출시하고 최근 모바일 기능과 인재 예측 시스템 기능도 추가해 국내 시장 경쟁력을 높이는 중이다. ‘오라클 HCM 클라우드’는 과거에 봤던 HR 관리 소프트웨어보다 확장된 인사관리 솔루션이다. 기존 회사들은 HR 관리도구를 단순히 급여 지급이나 인사관리 용도로 썼다면, 이제는 직원을 회사의 '자산'으로 보는 것이다. HCM은 직원을 좀 더 체계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예를 들어 연봉, 근태, 휴가관리를 도와주고, 채용, 부서 배치, 퇴직업무도 처리한다. 동영상 교육, 소셜 학습 커뮤니티, 학습 콘텐츠 개발이 HCM 솔루션 안에서 지원한다. 변종환 한국오라클 부사장은 “2년 전만 해도 HCM이라는 단어는 매우 생소했지만...

ERP

오라클 "인사 관리, 이젠 HCM으로"

'귀 회사의 종업원은 총 몇 명입니까?' 사내 직원이라면 누구나 쉽게 답할 수 있을 것 같은 이런 질문이 막상 기업 내 인사 담당자에게는 어려운 질문이라면 믿어지겠는가. 신입사원, 경력채용, 사표를 제출한 직원 등 사내 인사는 정신이 없다. 하루에 적게는 몇 명에서 많게는 수십 명이 자신의 업무를 바꾸고 회사를 바꾼다. 그날 하루 정확한 사내 직원 수를 계산하기란 쉽지 않다. 변종환 한국 오라클 전무는 "우리나라 대기업 중 자사 직원 수를 정확하게 알아 대답하는 곳은 많지 않다"라며 "기업이 왜 인적자원관리(HCM)' 솔루션을 도입해야 하는지 그 이유를 설명해주는 사례"라고 말했다. 그는 "제대로 된 HCM 솔루션을 사용하면 사내 직원 수를 알기란 쉽다"는 말도 덧붙였다. 10여년 전만 해도 국내 기업은...

AWS

클라우드 도입, 도요타에서 배운다

몇 년째 계속되는 클라우드 얘기에 귀에 딱지가 앉을 정도이지만, 막상 주변에서 클라우드를 도입해서 효과를 보고 있다는 기업을 찾기는 쉽지 않다. 경쟁사에 전략이 노출될지 모른다는 걱정 때문일까. 클라우드를 도입해 기업 근무 환경이 좋아졌다고 주장하는 기업을 만나긴 쉽지 않다. 찾았다 하더라도 사내 일부 시스템 또는 일부 부서에만 클라우드를 도입했을 뿐이다. 도요타는 달랐다. 잭 힉스 도요타 미국지부 최고정보책임자(CIO)는 비즈니스 인사이더를 통해 자사 시스템을 어떻게 클라우드로 옮겼는지를 적극 설명하고 나섰다. 도요타는 클라우드 인프라(IaaS), 클라우드 소프트웨어(SaaS) 등 다양한 클라우드 솔루션을 사내에 도입했다. 먼저 도요타는 마이크로소프트 오피스 365를 도입해 사내 문서 작업 효율화를 꾀했다. 힉스 최고정보책임자는 "IBM 로터스 노츠를 사용하다가 오피스365를 사용하게 됐다"라며 "전직원이 사용하기까지 2년...

HCM

하이닉스, 공정 평가 시스템 마련...오라클 HCM 솔루션 기반

하이닉스반도체가 개인과 조직 간 목표를 연계해 전사목표의 가시성을 확보, 조직의 성과를 극대화하고 성과관리 모니터링을 강화해 공정한 평가문화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솔루션은 오라클 피플소프트 HCM이 적용됐다. 하이닉스반도체는 오라클 피플소프트 엔터프라이즈 HCM 9.1(Oracle Peoplesoft Enterprise Human Capital Management 9.1) 기반의 이번 성과관리시스템 구축을 통해, 조직 전체의 최상위 목표부터 팀원 각 개인의 성과목표를 시스템상에서 연계, 공유함으로써 목표 수립을 위해 소모되던 팀별 회의시간을 단축하고, 임직원들은 팀 별 회의에서 공유된 목표 아래에서 보다 핵심적인 현안에 집중할 수 있게 됐다. 방병권 하이닉스반도체 경영지원실 인사팀장은, "반도체 사업에 있어 인적자산은, 비즈니스 성공 요인인 기술 선도력, 양상 확보력, 투자에 대한 판단력을 좌우하는 기업의 핵심 역량"이라면서 " 조직과 개인간 목표를 연계해...

CRM

한국오라클, “Non-ERP 매출 비율 50%까지 올린다”

“현재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매출 중 70%가 ERP에서 달성되는데, 2010년 회계 연도에서는 CRM, SCM, IFRS, HRM 등 Non-ERP 분야 매출을 50%까지 올리고 싶다.” 원문경 한국오라클 애플리케이션 세일즈 부문 부사장이 2010년 회계(2009년 6월 1일~2010년 5월 31일)를 맞이하면서 밝힌 포부다. 한국오라클은 애플리케이션 사업 전략 발표를 위한 기자간담회를 갖고 오픈 스탠다드 기반 아키텍처로 포괄적이고 통합된 업계 최고의 솔루션을 제공한다는 C(Complete)-I(Integrated)-O(Open) 전략과 장기적인 애플리케이션 제품 로드맵을 발표하고, 국내에서 애플리케이션 사업 부문의 고성장을 기대한다고 밝혔다. 오라클은 C.I.O. 전략을 기반으로 오라클 포트폴리오의 최고 기능을 결합하는 '오라클 퓨전 애플리케이션'을 진행하고 있다. 오라클은 그간 인수합병했던 시벨, 피플소프트, J.D 에드워즈 솔루션과 오라클이 보유하고 있던 기존 e-비즈니스 스위트(EBS) 등을 통합한 새로운 제품을 선보일 계획이었다. 원문경...

CRM

한국오라클, 중견시장에서 '고성장'

"현진소재, 코아로직, 캐프스, 옥션, 크린랩, LIG건영건설, 신세계건설 등 중견 고객들을 확보하면서 중견 시장에서 고성장을 달성하고 있습니다." 중견중소시장(SMB)에도 힘을 쏟고 있는 한국오라클은 지난 2년간 중견시장에서 신규 고객을 대거 확보하며 높은 성장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중견기업들은 오라클의 토탈 솔루션, 산업별 특화 애플리케이션 포트폴리오, 각 산업별 특화 전문 파트너, 전세계 대상의 기술지원 체제 등을 통해 IT의 복잡성과 비용을 절감하고 더욱 쉽게 최신기술을 적용하고자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채택했다. 정용섭 한국오라클 커머셜 세일즈 컨설팅부문 상무는 "기업의 경쟁력 강화를 위해 오라클 애플리케이션을 선택하는 중견기업이 더욱 늘어나고 있다”면서 “이는 오라클이 토탈 솔루션, 산업별 특화 애플리케이션 포트폴리오, 각 산업별 특화 전문 파트너, 전세계 대상의 기술지원 체제 등을 기반으로 중견기업을 위해...

CRM

한국오라클, 3000억원 매출 돌파할까?

한국오라클의 올해 실적은 과연 얼마나 될까? 오라클이 2007년도 회계년도에서 아태지역에서 24억9천900만달러에 달하는 매출을 기록 전년대비 24%의 높은 성장을 달성했다고 밝혔다. 문제는 이런 성장세가 국내에서도 통했냐는 점이다. 한국오라클 정준경 상무는 "오라클은 아태지역을 비롯해 전세계적으로 성장을 계속하고 있으며 한국 또한 예외가 아니다"고 밝혀 지속적인 성장을 강조했다.   한국오라클은 지난 2006년 회계연도(05.6~06.5)에서 매출 2263억원, 영업이익 440억원을 달성하면서 매출액 2000억원대를 돌파했다. 그 후 매출액 3000억원을 돌파하기 위해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표삼수(사진) 한국오라클 사장이 취임한 후 몇년간 넘지 못했던 2000억원 대 매출 벽을 돌파했고, 이제 3000억원 대 매출을 행해 나아가고 있다.   한국오라클의 성장은 표삼수 사장의 리더십을 비롯해 몇가지 요인으로 풀이해볼 수 있다. 오라클은 17% 대에 이르던 유지보수료를...

ERP

피플소프트 설립자, '제2의 세일즈포스닷컴' 야망

오라클에 인수된 피플소프트를 설립했던 데이브 더필드가 서비스로서의 소프트웨어(Software as a Service: SaaS) 비즈니스 모델을 앞세워 제2의 인생을 시작했다.  그의 나이 이제 66세. 우리나라 관점으로 보면 은퇴할때가 한참 지났건만 그의 열정은 피플소프트를 만들때와 비교해 달라진게 없다.  더필드가 새로 세운 회사 이름은 워크데이. 주특기는 SaaS 기반 전사적자원관리(ERP) 시스템이다. 인텔리전트 엔터프라이즈에 따르면 처음에는 인적자원관리 애플리케이션을 제공하고 내년에는 재무관리로 영역을 확대한다는 목표를 갖고 있다. 이후에는 자원관리와 공급망 관리 기능까지 제공할 것이라고 한다. 제2의 세일즈포스닷컴을 꿈꾸고 있는 것일까. 많은 이들이 알고있듯 세일즈포스닷컴은 가입자 기반 CRM 서비스로 기업용 애플리케이션 시장에서 돌풍을 일으키고 있는 업체다. SaaS 비즈니스의 가능성을 입증한 대표적인 업체로 꼽히고 있다. 그러나 CRM과 ERP는 급이 다르다. 내부 자원을 관리하는 ERP는 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