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구글

구글, '픽셀3'·'픽셀 슬레이트'·'홈 허브' 공개

구글이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을 대거 공개했다. 구글에서 만든 세 번째 스마트폰 '픽셀3' 시리즈를 비롯해 크롬OS 태블릿 '픽셀 슬레이트', 화면이 달린 스마트 스피커 '구글 홈 허브' 등이 정식 발표됐다. 구글은 10월9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를 열고 자사의 하드웨어 제품 3종을 공개했다. 기대를 모았던 '픽셀3'와 '픽셀3 XL'은 카메라 기능이 강화된 점이 특징이다. '픽셀 슬레이트'는 크롬OS를 탑재한 고성능 태블릿이다. 애플의 '아이패드 프로'나 마이크로소프트의 '서피스 프로'를 겨냥한 제품으로 보인다. '구글 홈 허브'는 아마존 '에코 쇼'나 최근 공개된 페이스북 '포탈'처럼 스마트 스피커에 화면을 결합한 '스마트 디스플레이' 제품이다. 구글이 화면 달린 스마트 스피커 제품을 내놓은 건 이번이 처음이다. 구글은 세 제품을 야외, 업무와 놀이, 집...

구글

구글 '픽셀3 XL', 전면 카메라 2대·노치·무선 충전 달고 나온다

구글이 10월9일(현지시간) 뉴욕에서 열리는 '메이드 바이 구글' 행사의 미디어 초청장을 발송했다. 메이드 바이 구글은 구글의 하드웨어 제품이 공개되는 행사로, 벌써 3년차다. 초청장에도 'I < 3 NY'이라는 문구를 적어, 숫자 3으로 하트를 표현했다. 3의 의미를 가지는 것이 또 있다. 이날 구글은 세 번째 픽셀폰 '픽셀3'을 공개할 전망이다. 후방은 하나, 전방은 2개? 최신 플래그십 스마트폰을 뒤집어보면 대부분 카메라가 2대 달려있다. 구글 픽셀은 예외다. 구글은 인공지능(AI)을 통해 ‘듀얼 카메라’ 수준의 성능을 낼 수 있다고 자신하기 때문이다. 이번에도 구글은 후면 단일 카메라를 고집했다. <나인투파이브구글>은 소식통의 말을 인용해 HDR+ 이상의 새로운 비주얼 코어 칩을 통해 듀얼 카메라 수준의 사진 품질을 구현하려 할 거라고 말했다. 그런데...

노트북

구글, ‘안드로메다’로 가나?

구글이 2017년 3분기에 안드로이드와 크롬OS를 통합한 새로운 OS를 내놓을 것으로 관측된다. 새로운 OS의 이름은 ‘안드로메다’다. 모바일과 PC를 하나의 플랫폼으로 엮어보려는 시도다. 이 같은 내용은 지난 9월26일(현지시간) <안드로이드폴리스>가 독점 보도했다. <안드로이드폴리스>는 믿을만한 취재원 2명으로부터 이 내용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안드로메다’는 구글을 전문으로 다루는 매체인 <나인투파이브구글>에서도 구글이 '넥서스9' 태블릿을 이용해 테스트 중임을 확인했다고 보도한 바 있다. 안드로메다를 탑재할 것으로 예상되는 기기의 프로젝트 이름은 내부적으로 ‘바이슨(Bison, 들소)’으로 통한다. 비공식 별칭은 ‘픽셀3’다. 바이슨 프로젝트를 위해 구글 픽셀팀과 안드로이드팀, 크롬OS팀이 수년간 함께 작업했다고 알려졌다. <안드로이드폴리스>는 바이슨이 크롬북으로 나오진 않을 것으로 관측했다. 또한 안드로메다가 크롬OS를 중심으로 안드로이드의 특징을 넣기보다는, 크롬OS의 특징을 안드로이드에 포함하는 방식이 될 것으로 전망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