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사이어티

사람들

arrow_downward최신기사

ES6

페이스북의 인기 오픈소스 기술, '리액트'란?

페이스북은 최근 오픈소스 기술 공개에 열을 올리고 있다. 2014년 공개한 오픈소스 기술만 해도 100개가 넘는다. 수많은 오픈소스 중에 올해 유난히 집중을 받는 기술이 있다. ‘리액트’ 그리고 ‘리액트 네이티브’다. 이 두 기술은 앵귤라JS나 하이브리드 앱 개발 같은 주제와 연관돼 자주 회자된다. 한국에서 리액트를 공부하고 있는 2명의 개발자에게 리액트 사용 후기를 들어보았다. 리액트는 사용자 인터페이스를 만들기 위한 자바스크립트 라이브러리다. 페이스북과 인스타그램 소속 개발자들이 만들고 있으며, 2013년 처음 공개됐다. 리액트의 특징은 ‘MVC(Model View Controller)’ 패턴에서 ‘V(View)’에만 집중하고 있는 점이다. 여기서 말하는 V란 데이터를 화면에 표현하는 계층이다. 뷰와 관련된 UI만 구현하고픈 개발자가 있다면, 리액트의 장점을 크게 느낄 수 있다. 리액트는 커스텀 태그를 지원하고 있다. 커스텀...

CMS

워드프레스 기반 안드로이드 앱 만들기

아직도 워드프레스를 그저 블로그 만드는 도구 쯤으로 생각하고 계신 분들이 계실지 모르지만, 워드프레스는 이미 블로깅 도구를 넘어 범용 콘텐츠 관리 시스템(Content Management System)으로 자리매김한 지 오래입니다. 해외는 물론 국내에서도 워드프레스를 기반으로 자사 홈페이지나 웹사이트를 제작하려는 곳이 늘고 있다는 것은 이미 오래 전에 소개해 드린 적이 있습니다. 최근엔 여기서 한발 더 나아가 단순 웹사이트 용도가 아니라 일정한 기능을 갖추고 온라인 서비스를 제공하는 웹애플리케이션으로 용도가 확장되는 추세입니다. 아예 워드프레스를 웹 개발 프레임워크로 사용하는 사례도 생기고 있습니다. 맞습니다. 흔히 사용되고 있는 루비온레일스(Ruby on Rails) 나 장고 같은 바로 그 프레임워크입니다. 워드프레스와 모바일 요즘은 모바일 세상입니다. 워드프레스라고 예외가 될 순 없겠죠. 그래서인지 최근 워드프레스의 행보도 모바일을 지원하는 방향으로 발빠르게 움직이고...

CCK

[닥치고앱개발] ④군살 도려내기

앱 이름도 결정됐고, 전체적인 콘셉트와 세부 사항도 정해졌다. 기본적인 앱 기능들도 구현된 상황이다. 앱 개발 프로젝트를 띄운 뒤부터 진행 상황은 페이스북 CC 유스 그룹에서 공유되고 있다. 개발자들은 구글 그룹스로 개발 상황과 관련 정보를 나누고 있다. CC 자원활동가로 참여하는 여러 개발자들도 멘토로 조언을 많이 남겨주는 상황이다. 하지만 모든 조언을 개발중인 앱에 다 담기엔 시간이나 능력상 쉽지 않은 일이다. 멘토로 참여하는 CC 자원활동가 이종은님 걱정도 이와 비슷하다. “지금 우리는 더 나은 기능을 바라볼 때가 아니라 최소한의 필수 기능에 우선 집중해야 합니다. 더 나은 기능과 있으면 좋을 것 같은 기능을 무시하자는 얘기가 아니라, 그보다 더 중요한 기본이 안되면 아무 의미 없다는 뜻입니다. 가장...

CCK

[닥치고앱개발] ③말하는 박카~쓰

갑작스레 한파가 몰아닥친 2월 어느 휴일.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코리아(Creative Commons Korea) 사무국에서 각자 노트북 화면을 뚫어져라 쳐다보는 사람들을 만났다. 화면 속에는 알 수 없는 알파벳과 숫자들이 나열돼 있다. '닥치고 앱 개발'팀이었다. 아이디어도 확정됐고, 역할 분담도 끝났다. 이제 개발자들은 타이태니엄과 자바스크립트와, 디자이너들은 포토샵과 일러스트레이터와 씨름하는 일만 남았다. 지난 회의 이후 그동안 개발팀은 각자 역할을 나눠 개발을 진행하고 있었다. |특히 CC 유스들은 맡은 역할에 따라 CC 자원활동가에게 조언을 듣거나 현재 진행 단계를 기록하기로 했다. 이제 그들의 진행 상황과 대략의 콘셉트를 보여주는 UI 기획서를 토대로 회의가 시작됐다. 첫 회의에서 결정된 콘셉트에서 크게 벗어난 건 없다. 기본적으로 신청자가 본인이 듣고 싶은 말을 40자 이내로...

CCK

[닥치고앱개발] ②'위로가 필요해~'

물은 엎질러졌다. 두 달 동안 '닥치고 앱 개발'하기. 다시 주워담기엔 늦었다. 활시위는 당겼으니, 과녁 언저리라도 맞혀야 한다. 자, 이제 무엇부터 해야 하나. 지난 1월말, 앱 개발 프로젝트를 위한 첫 만남을 가졌던 CC코리아 자원활동가와 CC유스들이 다시 모였다. 첫 모임이 서로 안면을 익히고 프로젝트 취지를 공유한 자리였다면, 이번 회의부터는 본격 시작될 프로젝트를 위한 정식 논의의 장이 될 것이다. 첫 모임 이후 CC 유스들은 자신이 이번 프로젝트에서 맡을 몫에 대해 설레임 반, 두려움 반으로 고민도 했을 터. 이제 시작이다. 서울 신촌에 자리잡은 한 스터디 카페에서 회의가 시작됐다. 첫 모임에선 대학생다운 톡톡 튀고 기발한 아이디어들이 많이 나왔다. 이번 회의에선 그 아이디어들 가운데 개발 후보를...

CCK

'닥치고 앱 개발' 도전 나선 대학생들

대학생들에게 1년 중 가장 긴 휴식 기간인 겨울방학. 하지만 이 또한 꼭 한 달이 남았다. 대학생들의 자책 소리가 들린다. “나 이번 방학 동안 뭐 했지?” “내 방학 계획은 도대체 어디로?” “아, 뭔가 해 놓은 게 없잖아… 불안해.” 방학은 대학생들에게 이른바 '스펙 쌓는' 시기다. 전공 공부만으로는 사회에서 살아남기 힘든 시기 아닌가. 토플 성적을 목표치까지 끌어올리겠어, 공모전에 나가서 상을 타겠어, 책도 많이 읽고 공부도 많이 해야지…. 계획은 성대하지만 되돌아보면 아무것도 이룬 것이 없어 좌절하고 패닉 상태에 빠진다. 방학 기간을 제대로 활용하지 못하고, 정말 스스로 꼭 해보고픈 일도 없으니 이를 어쩔꼬. 그래서 'CC 유스'(Creative Commons Youth)가 뭉쳤다. 이들은 ‘두 달 동안 무작정 스마트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