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cdp

클라우데라, 멀티클라우드 겨냥한 '데이터 플랫폼' 국내 첫 선

글로벌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 전문 기업 클라우데라가 서울 신라호텔에서 국내 최대 빅데이터 전문 행사인 ‘클라우데라 세션 서울 2019(Cloudera Sessions Seoul 2019)’를 개최했다. 클라우데라 세션은 기업이 주목해야 할 데이터 분석 방법을 공유하고, 머신러닝, 인공지능(AI) 관련 최신 ICT 기술을 중심으로 다양한 성공사례와 미래 비즈니스 방향을 제시하는 행사다. 이날 기조연설은 클라우데라 최고마케팅임원(CMO) 믹 홀리슨이 맡았다. 그는 “IT 환경에서 있는 기업들이 비즈니스에서 통찰력을 얻고 혁신적인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는 배경에는 데이터가 있다”라며 “클라우데라는 혁신적인 플랫폼으로 기업의 디지털 혁신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고 있다”라고 강조했다 강형준 클라우데라코리아 지사장은 "오늘 클라우데라 세션 행사를 통해 엔터프라이즈 데이터 클라우드가 엣지부터 AI에 이르기까지 모든 데이터의 잠재력을 최대한 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넷앱

넷앱, 인사이트 2019 서울 개최...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경험 제공

넷앱이 서울 포시즌스호텔에서 ‘인사이트 2019 서울’을 9월24일 개최했다. 인사이트 2019 서울은 ‘당신의 데이터 패브릭을 구현하세요(Build Your Data Fabric)’를 주제로 국내외 최고의 기술 전문가, 주요 고객, 파트너, 개발자 등이 참석해 데이터 기반 혁신 사례를 공유하고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인공지능(AI), 데브옵스, 엣지 컴퓨팅 등 최신 IT 기술의 활용 방안에 대해 논의했다. 김백수 한국넷앱 사장은 "넷앱은 스토리지부터 클라우드 환경까지 데이터 패브릭을 완벽히 지원할 수 있는 데이터 관리 솔루션을 보유하게 됨에 따라 하이브리드 멀티 클라우드 분야에서도 선도적인 입지를 구축할 수 있게 됐다"라며 "넷앱은 더욱 많은 국내 기업들이 모든 비즈니스 영역에서 데이터 기반 혁신을 이룰 수 있도록 데이터 패브릭 구축 지원에 박차를 가할 것이다. 업계...

IBM

IBM, 'z15' 발표...데이터 암호화로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보안 ↑

IBM은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 전반에서 고객의 개인정보 보호를 지원하는 새로운 엔터프라이즈 플랫폼 'IBM z15' 및 리눅스 전용 서버 '리눅스원III'를 선보였다. IBM이 새롭게 공개한 z15는 업계 최초로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전 범위에서 데이터 접근 권한을 취소할 수 있는 기능을 탑재해 기업 정책에 따라 데이터 접근 권한을 제어 및 관리할 수 있다. IBM z15 개발에는 총 100여 개 이상의 기업이 협업했으며, 약 4년 간의 개발 기간 동안 3천여 개에 달하는 IBM Z 특허 및 특허 출원 기술을 적용했다. 주목되는 기술로 '데이터 프라이버시 패스포트(Data Privacy Passports)'는 z15 환경뿐만 아니라 기업의 하이브리드 멀티클라우드 환경 전체에서 데이터 접근 권한을 취소할 수 있으며, 데이터 암호화를 통해 정보를...

네트워크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 출시...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 구현 손쉽게

글로벌 오픈소스 솔루션 기업 레드햇이 업계에서 가장 포괄적인 엔터프라이즈급 쿠버네티스 플랫폼인 '레드햇 오픈시프트4'에서 쿠버네티스 애플리케이션의 서비스 간 통신을 연결, 관찰 및 단순화하는 '레드햇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출시했다.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는 이스티오(Istio), 키알리(Kiali), 예거(Jaeger)를 기반으로, 마이크로서비스 애플리케이션 아키텍처에 보다 효율적인 엔드 투 엔드 개발자 경험을 제공하도록 설계되었다. 개발자는 애플리케이션 및 비즈니스 로직을 위한 맞춤형 네트워킹 서비스를 구현해야 하는 복잡한 작업에서 벗어날 수 있다. 마이크로서비스는 클라우드 네이티브 애플리케이션 운영을 편리하게 돕지만, 이를 다양한 서비스 간 커뮤니케이션을 구현하고 관리하는데 한계가 있다. 이로 인해 레드햇은 트래픽 관리, 정책 집행과 서비스 아이덴티티 및 보안을 담당하는 인프라 오픈시프트 서비스 메시를 선보였다. 아셰시 바다니 레드햇 오픈시프트 부문...

AWS

VM웨어, 쿠버네티스 관리 포트폴리오 '탄주' 발표

VM웨어가 미국 캘리포니아 샌프란시스코에서 8월25일(현지시간)부터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디지털 인프라 컨퍼런스 'VM월드 2019'에서 새로운 클라우드 솔루션 및 서비스를 발표했다. 기존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플랫폼을 개선함과 동시에 쿠베너티스 기반 소프트웨어의 구축, 구동, 관리 방식을 돕는 포트폴리오 ‘VM웨어 탄주(Tanzu)’를 처음 발표했다. 이번에 선보인 포트폴리오 탄주는 기업이 현대적인 애플리케이션을 구축하고, 일관된 환경 전반에서 쿠버네티스를 구동하며, 단일 관리 포인트에서 모든 쿠버네티스 클러스터를 관리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v스피어 컨트롤 플레인에 쿠버네티스를 탑재해 단일 플랫폼에서 컨테이너와 가상머신(VM)을 통합할 수 있다. 프로젝트 퍼시픽은 또한 하이퍼바이저에 컨테이너 런타임을 추가했다. 신규 ESXi 네이티브 파드(Native Pod)는 쿠버네티스 파드와 가상머신의 이점을 결합해 미션 크리티컬 워크로드에 보다 안전한 고성능의 런타임을 제공할 예정이다....

HPE

HPE, 엣지투클라우드 위한 'HPE 프라이메라·HPE 그린레이크' 발표

“오늘날 초연결(hyper-connected) 세계에서 모든 사물들은 지능과 보안능력을 갖추게 되었고, 통찰 및 가치창출의 기반이 되는 데이터를 생산하게 됐습니다. 이제 핵심은 데이터이며, 데이터가 곧 새로운 통화(currency)로 통용될 것이다. 따라서 엣지와 클라우드에서 생성된 데이터를 기반으로 보다 민첩하게 통찰하고, 이를 행동으로 실행하는 기업만이 승리할 수 있습니다.” 한국 HPE 함기호 대표는 7월4일 여의도 HPE 사옥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최근 미국 라스베가스에서 열린 ‘HPE Discover 2019 Las Vegas’ 주요 내용을 근간으로 HPE의 새로운 인텔리전트 스토리지 플랫폼인 HPE 프라이메라,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구현을 위한 컴포저블 포트폴리오, 엣지 투 클라우드를 위한 HPE 그린레이크 서비스 등을 소개했다. HPE는 지속적인 R&D 투자를 통해 2022년까지 자사에서 제공하는 모든 솔루션을 서비스형으로 지원할 수 있도록...

롯데카드

금융 클라우드 도입한곳, 도입할곳, 고생한곳

올해 초 금융위원회는 전자금융감독규정 개정을 발표하며, 금융 분야에서도 활발하게 클라우드를 사용할 수 있게 장려한다고 밝혔다. 금융권에서 퍼블릭 클라우드를 사용하면 다량의 데이터를 손쉽게 수집하고 분석할 수 있고, 다양한 분야의 핀테크 기업을 활성화할 수 있다는 취지였다. 우리은행과 KB국민은행을 시작으로 핀테크 기업과 협력을 위한 클라우드 기반 테스트베드가 등장했다. 금융권이 클라우드를 도입할 길은 열렸지만, 그 과정은 순탄치 않아 보인다. 핀테크 기업은 클라우드를 도입해 서비스를 운영하려면 많은 점을 고려해야한다고 목소리를 모은다. 지난 6월27일 열린 ‘클라우드 인사이트 201’9에서 롯데카드, 한국카카오은행, 뱅크샐러드 등은 금융업에 클라우드를 도입하기까지 겪은 곡절을 발표했다. 롯데카드는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비계정계 시스템을 도입하기 위해 수많은 고민을 거쳐야 했으며, 한국카카오은행은 기준에 맞게 퍼블릭 클라우드를 도입하기 위해...

saas

델테크놀로지스는 왜 ‘멀티 클라우드’를 주목할까

“기업 업무 환경이 근간이 되는 인프라가 클라우드로 바뀌고 있습니다. 기업의 경쟁력이 얼마나 빨리 클라우드 환경에 최적화해 운영하느냐에 달려 있을 정도지요. 과거엔 프라이빗 클라우드만 고집했다면, 요즘은 퍼블릭 클라우드, 앞으론 멀티클라우드 시대가 열릴겁니다.” 조용노 델테크놀로지스 전무는 6월27일 진행된 ‘클라우드 인사이트 2019 컨퍼런스’에서 멀티 클라우드가 대세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기업이 사용하는 IT 인프라에서 작동하는 애플리케이션이 데이터센터 중심에서 클라우드로 옮겨가고 있기 때문이다. 지금은 프라이빗 클라우드를 사용하는 기업이 많지만 퍼블릭 클라우드를 고려하는 기업이 늘어나고 있으며, 이는 자연스레 멀티 클라우드 흐름으로 이어질 전망이다. 실제로 5년 전만 해도 AI, 데이터분석 관련 애플리케이션이 흔하지 않았다. 지금은 많은 회사가 이런 애플리케이션을 기업 경영 활동에 활용한다. 클라우드 중심으로 기업 인프라...

멀티클라우드

퓨어스토리지, 클라우드 시장에서 ‘통합’을 외치는 까닭

해가 지날수록 급변하는 클라우드 시장이다. 5년 전 등장할 땐, 모두가 클라우드로 인프라를 옮길 것이라고 주장하더니, 이제는 특정 클라우드에 종속되는 것을 막기 위해 자체 데이터센터에서 서비스를 하는 것도 중요하다고 외친다. 어떨 땐 인프라 클라우드(IaaS)가, 플랫폼 클라우드(PaaS)가 중요하니 관리에 신경 써야 한다고도 했다. 지금은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소프트웨어 클라우드(SaaS)가 대세다. 매년 달라지는 클라우드 관련 키워드 속에서 기업 고민은 더 커졌다. 무엇을, 어떻게 선택하면 좋은지 여전히 헷갈린다. “사실은 PaaS나 IaaS냐는 중요하지 않습니다. 어떤 클라우드를 선택할지도요. 기업 애플리케이션을 운영하는 환경에 적합한 방법이 무엇인지를 제일 고민하고 답을 찾아야 합니다. 척화논쟁을 펼치자는게 아닙니다. 조선시대 병자호란 전후 청과 명 중 누굴 하나 섬길지 선택하는게 아니란 말입니다. 현존하는 위협이...

뉴타닉스

뉴타닉스, "제조업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계획 높아"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컴퓨팅 기업 뉴타닉스가 엔터프라이즈 클라우드 인덱스(Enterprise Cloud Index; ECI) 보고서 제조업 부문 결과를 발표했다. 뉴타닉스는 본 보고서를 통해 제조업체들의 프라이빗, 퍼블릭 및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도입 계획에 대한 조사 결과를 다뤘다. 뉴타닉스의 의뢰로 벤슨 본이 발간한 이번 보고서는 전세계 337개 제조 및 생산 기업에 소속된 IT 의사결정자 2300여 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뉴타닉스는 보고서를 통해 조직들의 애플리케이션 운영 위치 현황 및 계획, 클라우드 관련 도전 과제 및 기타 IT에 비견되는 클라우드 이니셔티브에 대해 조사했다. 해당 조사는 미주, 유럽, 중동, 아프리카 및 아태지역 국가들에 걸쳐 여러 업계와 다양한 규모의 기업들이 참여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제조업계의 하이브리드 클라우드 사용률 및 향후 도입 계획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