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HTT

"하이퍼루프 2020년 상용화? 솔직히 이르다"

더 안전하다 더 빠르다 비용이 더 저렴하다 더 편리하다 날씨와 상관없이 운행할 수 있다 지속적인 동력으로 운행한다 지진에 대한 내구성 경로 근처의 사람이 불편하지 않아야 한다 2013년 일론 머스크가 하이퍼루프 아이디어를 공개할 당시, 일론 머스크가 내건 이상적인 미래 교통수단의 조건이다. 머스크는 이 아이디어 문서에서 캘리포니아 주당국의 차세대 고속철도 프로젝트가 “너무 느리다”고 비판했다. 게다가 비용이 너무 많이 들어 비효율적이라고도 언급했다. 그 이후 미래 대안적 교통수단으로 하이퍼루프 개발은 미국을 중심으로 본격화하기 시작했다. 현재 하이퍼루프 개발을 주도하고 있는 대표적인 기업은 하이퍼루프원과 HTT, 트랜스포드 세 곳이다. 일부 언론들은 이들 기업이 일론 머스크가 직접 창업한 기업이라고 보도하고 있지만, 명백히 별개 회사다. 단지, 창업자들과 일론 머스크가...

IT열쇳말

[IT열쇳말] 하이퍼루프

차세대 이동수단으로 꼽히는 ‘하이퍼루프’는 테슬라 모터스와 스페이스X의 CEO로 잘 알려진 일론 머스크가 고안했다. 하이퍼루프는 진공 상태의 튜브 안에서 움직인다. 마찰력을 줄여 속도를 극대화하는 것이 핵심이다. 최고 속도는 서울-부산을 15분에 끊을 수 있는 수준이다. 현재 많은 업체가 하이퍼루프 개발에 도전하고 있다. 열차 형태의 차세대 이동수단 지난 2013년, 일론 머스크는 테슬라 모터스 블로그를 통해 ‘하이퍼루프’(Hyperloop)에 대한 50페이지가량의 아이디어를 공개했다. 미국 서부 도시를 연결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이동수단이었다. 일론 머스크가 아이디어를 공개한 이후, 많은 업체가 하이퍼루프 개발에 도전하고 나섰다. 하이퍼루프는 전기자동차 제조업체인 테슬라 모터스와 민간 우주업체 스페이스X의 CEO인 일론 머스크가 고안한 차세대 이동수단이다. 열차처럼 생기긴 했지만, 실제 작동 방식은 기존 열차와 많이 다르다. 하이퍼루프는...

고속철도

차세대 교통수단 하이퍼루프, 첫 공개 테스트 진행

지난 5월11일(현지시간) 네바다 사막에서 하이퍼루프의 첫 공개 테스트가 진행됐다. 하이퍼루프는 테슬라모터스와 스페이스X의 창업자인 일론 머스크가 고안한 차세대 이동수단이다. 열차 형태이긴 하지만 기존 열차와는 많이 다르다. 진공 튜브에서 차량을 이동시키는 형태다. 최고 속도는 1시간에 1280km를 달릴 수 있는 수준이다. 지난 2013년에 일론 머스크가 테슬라 웹사이트를 통해 하이퍼루프에 대한 50페이지 가량의 아이디어를 공개한 이후, 많은 업체들이 하이퍼루프 개발에 도전하고 있다. 이번 테스트는 하이퍼루프를 개발하는 하이퍼루프 원의 추진 시스템 점검차 이뤄졌다. 튜브 속이 아니라 야외에서 이뤄졌다. 금속으로 된 썰매 형태의 추진기는 가동 1.1초 만에 시속 187km로 가속했다. 100m 정도를 이동하고 멈췄다. https://www.youtube.com/watch?v=6YknXTuRpWY 브로간 하이퍼루프 원 최고기술책임자(CTO)는 “최고였다(Super great)”라며 “생각한 대로 이뤄져서 만족한다”라고 말했다....

스페이스X

일론 머스크의 무한도전, “화성에 인터넷을”

전자결제 ‘페이팔’, 전기차 ‘테슬라’, 우주 로켓 ‘스페이스X’, 시속 1300km 철도 ‘하이퍼루프’….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의 다음 도전 과제는 ‘행성간의 인터넷 연결‘이다. 일론 머스크 CEO가 1월16일(현지시간) 미국 시애틀에서 열린 ‘스페이스X' 이벤트에서 “인공위성을 통해 우주까지 인터넷 통신망을 구축해 언젠가는 화성에도 인터넷을 연결할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일론 머스크 CEO는 “보통 위성은 최대 2만2천마일 고도로 궤도를 돈다”라며 “이보다 지구에서 훨씬 가까운 약 750마일에서 지구를 돌도록 위성 수백개를 쏘는 방식”이라고 설명했다. 일론 머스크는 “우주 진공 상태에서 빛의 속도는 지상의 광섬유 케이블보다 40% 더 빠르다”라고 밝혔다. 또한 기존 인공위성보다 훨씬 낮은 고도에서 돌다 보니, 영상통화나 온라인게임 등을 할 때 더 빠르게 콘텐츠를 제공할 수 있게 된다....

스페이스X

테슬라, 시속 1300km '하이퍼루프' 준비중

엘런 머스크 테슬라모터스 창업자가 미국 서해안 도시를 연결하는 새로운 콘셉트의 열차를 고안했다. 엘런 머스크는 여기에 '하이퍼루프(hyperloop)' 교통 시스템이라고 이름 붙였다. 하이퍼루프 아이디어는 미국 현지시각으로 8월12일 테슬라 모터스 홈페이지에 50여 페이지짜리 PDF로 올라와 있다. 하이퍼루프는 열차를 닮았다. 하지만 열차라고 부르기엔 좀 모호하다. 철로가 없기 때문이다. 철로 대신 튜브 안에서 달린다. 최고 속도는 1시간에 약 1280km를 달릴 수 있는 수준이다. 구간에 따라 속도는 변하겠지만, 미국 서부 샌프란시스코에서 로스앤젤레스 구간을 불과 30분 안에 주파할 수 있다. 이 구간의 총 길이는 약 613km다. 자동차로 달리면 5시간30분이 걸리고, 비행기를 타도 1시간 정도 걸린다. 하이퍼루프는 지상에서 마치 열차처럼 이용하는 교통수단이다. 비행기나 자동차를 비롯한 다른 교통수단보다 편리하고...

BB

[BB-0813] 북한, '아리랑' 스마트폰 개발

북한, '아리랑' 스마트폰 개발 북한이 최초로 '아이랑' 스마트폰을 개발했습니다. 노스코리아테크가 보도했습니다. 이는 조선중앙통신에서도 전해진 것으로 보입니다. 노스코리아테크에 따르면 북한 스마트폰은 안드로이드로 동작하고, 이미 5월부터 평양 공장에서 생산을 시작했다고 합니다. 김정은이 집접 공장에 방문해 노고를 치하했다고 합니다. 조선중앙통신에 따르면 북한에서는 공식적으로 '핸드폰'(Handphone)이라고 표시하는 듯한데, 이게 북한 현지에서 쓰는 '손전화'라는 말을 영문으로 바꾼 것인지는 확실하지 않습니다. 북한에서 핸드폰이라고 할 가능성은 낮으니 아마 손전화로 표기하는 듯 합니다. 사진을 보고 있는데, 마치 초기 LG전자 옵티머스 스마트폰을 보는 듯합니다. 뒷면에 한글로 '아리랑'이라고 써 있는 부분이 독특합니다. [관련기사 : North Korea Tech] 사운드클라우드 노래, 구글+서 바로 듣는다 사운드클라우드가 구글플러스를 지원합니다. 사운드클라우드에 올라온 노래의 URL을 구글플러스에 붙여넣으면, 구글플러스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