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FATF

[블록체인 이슈문답] FATF 규제안, 암호화폐 제도화 초석 될까 독 될까?

지난주(6월17일-23일) 6월18일 페이스북의 암호화폐 리브라 백서가 공개되었습니다. 지난 21일에는 FATF의 암호화폐 국제 규제 기준이 발표되었지요. 시장에서 주목하던 두 가지 주요 이슈가 발표된 후, 다음날 22일 비트코인 가격이 1만달러를 가뿐히 돌파했습니다. 이번 이슈 문답에서는 FATF의 규제안과 암호화폐를 위한 회계 솔루션을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FATF의 암호화폐 국제 규제 지침 나왔다 Q. FATF가 규제안을 발표했다던데요. A. 맞아요. 지난 21일, 국제 자금세탁방지기구(FATF)가 암호화폐에 대한 국제적 규제 지침을 발표했어요. FATF는 자금 세탁 및 테러 자금 조달 방지와 관련된 국제기구인데요, 우리나라를 포함한 37개국이 회원으로 있어요. 현재 미국이 FATF 의장국으로 활동하고 있어요. 따라서 지난 16일부터 21일까지 미국 올랜도에서 FATF 총회가 개최되었지요. 이 총회에서 암호화폐 국제 규제 기준이 논의되었어요....

거래소

빗썸, 팝체인 상장 일정 연기

빗썸이 팝체인(PCH) 상장 일정을 연기했다. 빗썸은 5월16일 오후 12시48분 홈페이지 공지사항에 '팝체인(PCH) 상장 연기 안내’라는 제목의 글을 올려 이를 알렸다. 관련 기사 : 빗썸, '팝체인' 상장 공지에 '폰지사기' 논란 해당 글에서 빗썸은 "확인되지 않은 여러가지 허위 사실들이 시장에 유포되어, 해당 암호화폐(PCH) 거래에 대한 불안감이 팽배해 있는 사실을 인지하게 됐다"라며 "이런 상태에서 예정한 일정으로 PCH 상장을 진행하는 것이 오히려 시장에 불필요한 논란을 야기시킬 수 있는바, 타 거래소에 PCH 상장이 결정된 후 빗썸에서의 거래를 시작할 수 있도록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이어 "다만, 이미 회원님들께 약속드린 팝체인 에어드랍은 공지한 바와 같이 일정대로 진행할 것"이라면서 "거래 지원 일정은 추후 재공지토록 하겠다"라고 했다. 한편, 이 공지사항이...

ICO

블록체인협, '신규코인 유보' 입장 바꿨다

한국블록체인협회가 4월17일 서울 여의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 심사 계획을 발표했다. 주목할 점은 협회가 '신규 암호화폐 상장을 유보해야 한다'는 입장을 바꿨다는 것이다. 이날 심사 계획에는 신규 암호화폐 상장과 관련, 거래소 내부에 내부평가시스템을 구축해야 한다는 내용이 담겨 있다. 이외에도 거래소 회원사는 백서와 스스로 이용자 보호에 필요하다고 판단하는 정보를 공개해야 한다. 해당 암호화폐가 해외 거래소에서 거래되고 있는 경우, 하나 이상의 해외 거래소 가격 정보 역시 제공해야 한다. 이 내용은 협회가 지난해 12월15일 발표한 자율규제안에 담긴 내용과 다르다. 당시 자율규제안에는 '당분간 모든 신규 암호화폐 상장을 유보한다'라는 내용이 담겨 있었다. 이에 대해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은 "당시에는 암호화폐 거래가 과열된 상황이었다"라고 말했다. 과열 시기가 지나고...

AML

거래실명제 앞두고 혼란 빠진 암호화폐 거래소들…"공정 경쟁 저해"

1월30일부터 암호화폐 거래 실명제가 시행됨에 따라, 현재 법인계좌를 사용하고 있는 암호화폐 거래소들의 혼란이 불가피할 것으로 보인다. 은행권은 현재 법인계좌를 사용하고 있는 중소 거래소를 대상으로 한 신규 가상계좌 발급에 제한을 두고 있다. 자금세탁방지(AML)와 고객파악제도(KYC) 관련 의무를 충족하지 못했다는 이유에서다. 이에 신규 계좌 발급이 막힌 중소 거래소들은 난처한 상황에 빠졌다. 25개 거래소가 가입한 한국블록체인협회는 1월29일 "이들 거래소는 주거래 은행으로부터 일방적으로 거래 중단 및 신규 계좌 발급 불가 통보를 전달받아 매우 당혹스런 입장"이라고 전했다. 협회에 따르면, 이들 거래소는 본인확인 시스템을 적극 수용하려고 했지만 은행권이 일방적으로 거부했다. 한 예로, 에스코인은 A 은행과 지난해 12월 초부터 실명확인 시스템을 구축해 왔으니 현재 해당 은행 측으로부터 중단...

블록체인

한국블록체인협회 시동…"상반기 자율규제 틀 만들 것"

사단법인 블록체인협회가 1월26일 국회의원회관에서 창립식을 열고 본격적인 활동에 들어갔다. 블록체인협회는 블록체인·암호화폐 업계의 자율규제안 마련을 위해 설립됐다. 자율규제안 마련은 정부의 '가상통화 관계기관 합동TF' 논의 결과 나온 권고이기도 하다. 정보통신부 장관을 역임한 진대제 초대 회장은 "정부와 (블록체인·암호화폐) 현장, 양자 간 기대와 우려의 합치점을 마련하는 것"을 협회의 목표로 밝혔다. 협회는 이를 위해 상반기 내 자율규제 심사안과 자율규제 틀을 만들겠다는 계획이다. 이미 지난해 12월15일 '한국블록체인협회 자율규제안’을 발표한 바 있는데, 이를 다듬고 구체화할 것으로 보인다. 자율규제위원장은 한글과컴퓨터 대표를 역임한 전하진 전 국회의원이 맡는다. 전하진 자율규제위원장은 "주식 가격은 기업 가치로 평가한다. 하지만 암호화폐는 블록체인 시장이 앞으로 잘 될 것이라는 막연한 전망밖에는 (평가 기준이) 없다"라며 "거래소 회원사들과...

블록체인

한국블록체인협회,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안' 발표

‘비트코인’이라는 말은 한 번씩은 다 들어봤을 정도로 암호화폐에 대한 사람들의 관심이 매우 뜨겁다. 하지만 암호화폐 시장을 위한 적절한 규제나 제재가 없었기에 투기 과열, 안정성 및 범죄 위험 등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도 함께 등장하고 있다. 이에 빗썸, 코인네스트, 코인원 등이 참여한 한국블록체인협회 준비위원회는 12월15일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암호화폐 거래소 자율규제안 설명 및 기자간담회’를 열어 자율규제안의 주요 내용을 발표했다. 60조원 규모 암호화폐 시장, 합리적 규제 불가피 김진화 한국블록체인협회 공동대표는 “블록체인은 탈중앙적이고 분산적이나 이 기술을 이용한 암호화폐에 투자자가 거래할 때 있어서는 중앙 집중적인 거래소를 이용할 수밖에 없는 게 지금 기술의 모습”이라며 “규모가 작을 때는 문제가 없었지만, 현재 60조원 가량으로 커진 규모 앞에 중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