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커뮤니티/SNS

arrow_downward최신기사

SNS쇼핑몰

"입금했더니 연락 두절"…SNS쇼핑몰 피해 급증

최근 인스타그램·카카오스토리 등 SNS 기반 쇼핑몰을 통한 의류 구매가 증가하면서 사업자의 폐업이나 연락 두절 등으로 상품을 배송받지 못하는 피해가 증가하고 있다. 11일 한국소비자원에 따르면 1월부터 6월까지 SNS 기반 쇼핑몰에서 구매한 의류와 관련된 피해 구제 신청은 총 657건이다. 이는 전년 동기대비 38.9% 증가한 수치다. 피해 유형별로는 '상품 미배송'이 48.4%로 가장 많았고, '청약 철회 거부'와 '광고와 다른 제품 배송'이 각각 19.5%, 14.9%로 뒤를 이었다. 제품 하자도 14.3%에 달했다. 상품 미배송의 경우, 판매자의 폐업이나 사이트 폐쇄, 일방적인 연락 두절로 인한 경우가 68.2%로 가장 많았다. 거래 금액별로는 '5만원 미만'의 소액 피해가 41.4%였다. 피해자들의 평균 의류 구매 금액은 13만8028원이었으나, 460만8000원을 결제한 사례도 있었다. 대금 결제...

EA

MS·EA 게임 원화결제…"수수료 아까워"

신용카드로 해외에서 물건을 살 때 종종 어떤 통화로 계산할지를 묻는 현지 점원을 만날 수 있다. 현지 통화나 달러, 원화 중 소비자가 원하는 통화로 결제해주겠다는 얘기다. 이때는 원화로 결제하는 것보다 달러로 돈을 내는 것이 더 유리하다. 환전 수수료가 이중, 삼중으로 부과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한국소비자원이 지난 7월28일 해외에서 쓰인 신용카드 원화결제 사례를 분석한 결과 달러로 계산할 때보다 원화로 결제한 경우 적게는 2%에서 많게는 11% 수준까지 신용카드 대금이 더 많이 청구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전했다. 국내에서 서비스 중인 해외 온라인 게임 유통 서비스는 신용카드 해외결제를 요구하는 것이 보통이다. 헌데, 일부 서비스에서는 원화로 해외결제를 한다. 결제 통화를 사용자가 선택할 수도 없어 불필요한 수수료가 빠져나가고...

그루폰코리아

"소셜커머스, 맘에 드세요?" 1위는 그루폰코리아

한국소비자원과 가톨릭대학교 소비자학과가 국내 4대 소셜커머스 소비자 만족도 비교 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전체 만족도 1위는 그루폰코리아가 차지했다. 이번 조사는 웹사이트 분석평가 서비스 랭키닷컴 기준 상위 4개 소셜커머스 업체를 대상으로 6개월 안에 해당 소셜커머스 이용 경험이 있는 소비자 800명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조사는 ▲소셜커머스에서 구매한 제품에 대한 만족도 ▲웹사이트 서비스에 대한 만족도 ▲소셜커머스 웹사이트에 대한 지속 사용 의향 및 추천 의도 등 크게 세 부문으로 나눠 진행됐다. 전체 만족도 면에서 그루폰은 7점 만점에 5.49점으로 조사대상 업체 가운데 가장 높은 점수를 받았다. 5.34점을 받은 쿠팡이 2위로 뒤를 이었고, 위메이크프라이스(이하 위메프)와 티켓몬스터는 각각 5.22점, 5.01점을 받았다. 조사대상 네 업체 만족도 평균이 5.26점인 걸 감안하면...

kth

[주간SNS동향] 소셜커머스, 7일 환불 규정 지켜야

전국 500여개 소셜커머스 업체 중 '7일 환불 규정' 등 통신판매업자로서 지켜야 할 의무를 외면한 곳이 상당수였다. 소셜커머스 업체는 통신판매업자가 아니라 통신중개업체로서 사이트에서 거래하는 '쿠폰'으로 구입할 수 있는 상품과 서비스에 대해 책임이 없다는 게 이유였다. 하지만 이제 소셜커머스 업체의 어깨가 무거워졌다. 소셜커머스 업체=통신판매업자 국내 소셜커머스 소비자의 권리가 강화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5월10일 "소셜커머스 업체는 전자상거래소비자보호법(전상법)상 통신판매업자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와 함께 소셜커머스 업체의 의무와  ▲청약철회권 ▲구매안전서비스를 이용할 권리 ▲거래기록 열람권 등 소비자가 보장받을 권리를 발표했다. 이제 소셜커머스 소비자는 쿠폰을 사고 7일 이내 소셜커머스 업체에 환불을 요청할 권리를 법적으로 보장받게 됐다. 물건을 배송받는 경우 문제가 있으면 최대 3개월 내 환불을 요청할 수도 있다. 이밖에도 공정거래위원회는...

공정거래위원회

소셜커머스 거래, 이런 건 당당히 요구하자

소셜커머스는 싸고 편리하다. 매일 밤 12시 마치 나를 위한 것인양 전국 500여개 업체에서 쿠폰을 쏟아낸다. 업체도 많고 쿠폰도 많은데 망설여질 때가 있다. ‘이 업체를 믿어도 되나?’, ‘배송된 물건이 이상하면 환불은 해줄까? 공정거래위원회의 5월10일 발표로 이런 걱정을 덜 수 있게 됐다. 공정거래위원회가 소셜커머스 업체는 통신판매업자라고 규정함에 따라 앞으로 소셜커머스 소비자가 보장받는 권리에 대해서 알아보자. ▲ 7일 이내 환불 보장, 물건은 최대 3개월 이내 환불 가능 앞으로 소셜커머스 사이트에서 ‘쿠폰 구매 당일만 환불 가능’이란 문구가 사라진다. 소비자는 앞으로 쿠폰을 사고 마음이 바뀌어도 7일 이내에 얼마든지 환불을 요청할 수 있다. 소비자의 환불 요청 권리는 법적으로 보장받는 것이며, 통신판매업자인 소셜커머스 업체들도 지켜야 할 의무가 있다....

불만

소셜커머스 '빨간불' 주범은 '먹을거리'

국내 소셜커머스 이용자 10에 1명은 피해를 입었고, 그 중 70%는 식음료에서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이 소셜커머스 이용자 1천명을 대상으로 이용 실태와 만족도를 조사한 결과를 4월28일 발표했다. 국내 소셜커머스 이용자 10명 중 9명 이상(94.1%)은 일주일에 한 번 이상 소셜커머스 사이트를 방문하고, 절반(47.8%)은 일주일에 1회 이상 쿠폰을 산다고 대답했다. 국내 소셜커머스 이용자 10명 중 1명은 상품과 서비스에 만족하지 않거나, 피해를 당했다. 피해를 입었다고 말한 이용자 중 70%는 식당과 카페, 술집 등에서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불만이나 피해는 주로 인터넷상의 제품과 실제 제품이 달라서 생기는 것으로 나타났다. 소셜커머스를 이용해 피해를 당했다고 대답한 응답자의 절반은 ‘인터넷상 제품과 실제 제품이 차이가 있어서’(50%)라고 대답했다. 정가를 낼 때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