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고구려

예스24・알라딘, 새움출판사 책 다시 할인 판매

새움출판사의 ‘고구려’ 사건이 해결의 실마리를 찾아가는 모양새다. 예스24와 알라딘은 새움출판사의 책을 11월6일부터 이전대로 할인해서 팔기 시작했다. 예스24와 알라딘은 10월 들어 새움출판사의 책을 정가대로 팔았다. 다른 출판사의 책은 구간은 물론 신간도 할인하는 상황에서 말이다. 서점은 출판법에 따라 신간을 최대 10% 할인해 팔 수 있다. 그래서 신구간을 막론하고 책 대부분을 할인해 판다. 하지만 예스24와 알라딘은 새움출판사의 책을 제값대로 팔았다. 이 일은 전자책에서 시작했다. 새움출판사는 김진명 ‘고구려’의 전자책을 예스24와 알라딘이 반값에 파는 걸 알게 됐다. 사전 협의가 없었다며 두 회사에 전자책 거래를 중단하겠다고 통보했다. 이에 예스24와 알라딘은 새움출판사의 조처에 항의하는 뜻으로 종이책을 정가대로 팔았다. 그리고 11월6일, 다시 이전으로 돌아간 게다. 하지만 이 일의...

고구려

김진명 '고구려'로 본 서점·출판사 줄다리기

전자책 할인을 두고 출판사와 서점의 다툼이 종이책으로 번졌다. 김진명 '고구려'를 낸 새움출판사와 예스24, 알라딘의 얘기다. 새움출판사는 예스24와 알라딘에 종이책 공급을 중단한다는 글을 블로그에 10월16일 올렸다. [ #Tistory ]인터넷 서점 <예스24>와 <알라딘> 유감 http://t.co/csJEVuUbD0 — 새움출판사 (@saeumbook) October 16, 2013 책을 팔아 주머니를 채우는 출판사가 서점에 책을 공급하지 않겠다는 선언을 한 게다. 그것도 온라인 서점 1위인 예스24에. 서점에 책 광고를 해도 책이 팔릴까 말까한데 새움출판사는 왜 이런 결정을 내렸을까. 사건의 재구성 발단은 김진명 '고구려'의 전자책 할인 판매 사건이다. 새움출판사는 전자책 서점 리디북스와 9월13일부터 10월11일 사이에 고구려 5권 세트를 70% 할인해 팔았다. 종이책 세트가 6만4천원, 전자책 정가는 3만9500원인데 리디북스에서 전자책을 세트로 구성해 1만9900원에...

e잉크전자책단말기

[블로터TV] 전자책 단말기, 이젠 쓸만하나요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등 전자책 서점 5곳의 전자책을 읽을 수 있는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샤인'이 8월에 나왔습니다. 여러 서점의 책을 한데 모아 읽을 수 있다는 게 특징입니다. 종이책처럼 어두운 데선 읽을 수 없는 전자책의 단점을 보완한 것도 눈에 띕니다. 스마트폰처럼 터치스크린도 달았고요. 값은 14만9천원입니다. 크레마샤인을 만든 곳은 한국이퍼브입니다. 한국이퍼브는 예스24,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영풍문고 등 교보문고를 뺀 주요 서점과 민음사, 중앙일보 등이 지분을 가진 회사입니다. 서점과 출판사, 언론사가 같이 만든 회사라고 할까요. 그 덕분에 크레마샤인으로 여러 서점의 전자책을 읽을 수 있습니다. 교보문고나 리디북스, 올레e북, 인터파크, T스토어 등 한국이퍼브 주주가 아닌 회사는 빼고요. 크레마샤인은 전작 '크레마터치'보다 기능이 더 낫습니다. 무게는 215g에서 185g으로 30g이...

전자책

'크레마 샤인' 출시 열흘 늦춰져…예약 판매 5천대

e잉크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샤인'의 출시일이 늦춰졌다. 8월26일 정식 출시될 예정이었는데, 9월5일로 미뤄졌다. 한국이퍼브는 정식 출시일을 늦추고 예약 판매 기간을 1차와 2차로 나눠 예정보다 늘린다고 공지했다. 8월5일부터 8월22일 저녁 6시까지 받은 주문은 8월29일 일괄 출고하고, 8월22일 저녁 6시가 지나서 9월3일까지 받은 주문은 9월4일 일괄 출고할 계획이다. 예약 판매 첫날 주문한 고객은 빨라야 29일에 크레마 샤인을 받아 볼 수 있는 셈이다. 처음 크레마 샤인의 예약 판매 기간은 8월5일부터 25일까지였다. 성대훈 한국이퍼브 이사는 "예약 판매 기간에 예상한 것보다 기기가 많이 팔렸다"라면서 "8월26일까지 5천대 주문을 받았다"라고 말했다. 처음 정한 예약 판매 기간이 끝날 무렵 주문이 하루 400대 정도로 몰리기도 했다고 설명을 덧붙였다. 기대한 것보다...

e잉크전자책단말기

조명 달린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샤인'

어두운 곳에서도 볼 수 있고 터치 스크린이 달린 e잉크 전자책 단말기가 한국에 나왔다. 한국이퍼브의 새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샤인' 얘기다. 한국이퍼브는 8월1일, '크레마 샤인'을 소개하는 기자간담회를 열었다. 지난해 8월 '크레마 터치'를 출시하고 꼭 1년 만에 선보이는 후속작이다. 크레마 샤인은 8월5일부터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에서 예약 판매를 시작하고 8월26일 정식 출시된다. 가격은 14만9천원이다. 전작 크레마 터치는 10만9천원으로 가격을 내렸다. 밤에도 읽는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샤인은 6인치 e잉크 전자책 단말기이다. 아마존 '킨들 페이퍼 화이트', 반스앤노블 '누크 심플 터치', 코보 '코보 글로'처럼 화면 앞쪽에 조명을 내장한 것이 특징이다. 아이패드나 스마트폰이 화면 뒤에서 앞으로 빛을 쏘는 것과 달리 크레마 샤인은 화면 앞에서 빛을 쏜다. 크레마...

김철범

태블릿PC, 전자책 단말기로 매력 있나

아이패드를 쓰며 '어디에다 써?'란 질문을 자주 받는다. 사실 태블릿PC는 사용처를 또렷이 정하기 어려운 기기다. 동영상을 보고, 책을 읽고, e메일을 확인할 방법은 이미 널려 있다. 동영상을 찍어 공유하고 문서를 작성하는 건 PC나 노트북으로 하면 더 정교하게 할 수 있다. 이동하면서 작업한다고 쳐도 노트북이 있다. 이게 무겁다면 스마트폰이 있지 않은가. 그래서 태블릿PC 판매자는 '왜 사야 하는지'에 대해 반드시 대답을 해야 한다. 소비자에게 쓸모 있는 제품이란 메시지부터 던져야 타사 제품과 기기 사양과 가격을 비교할 수 있다. 그래야 소비자가 살지 말지를 고민하지 않겠는가. 그 답을 들려주기 위해 팀 쿡 애플 CEO는 10월23일, 새 제품 기자간담회에서 앱스토어와 사진 스트리밍, 아이메시지, 전자책 등의 성적을 공개했다. 출시할...

e잉크

[블로터TV] 크레마 터치는 한국판 KIN~들?

단말기 하나로 여러 전자책 서점의 책을 돌려 읽을 수 있게 됐다. 한국이퍼브가 9월10일 '한국형 킨들'을 표방하며 출시한 e잉크 전자책 단말기 '크레마' 덕분이다. '크레마'는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등에서 '크레마 터치'란 이름으로 판매되고 있으며, 정가는 12만9천원이다. 6인치 e잉크 화면에 터치 스크린을 지원해 화면 가운데를 좌우로 쓸어 책을 넘겨 읽을 수 있다. 8월29일 예약 주문을 받기 시작하고 20일 만에 판매량이 예스24에서 5천대 이상, 알라딘에서 1500대 이상 기록했다. 흰색과 검정 두 가지 색으로 출시됐는데 흰색 제품이 검정색보다 인기가 좋다고 한국이퍼브와 예스24는 밝혔다. '크레마'는 갓 내린 에스프레소 위에 생기는 황금색 거품(크레마)처럼 독서의 풍미를 더하겠다는 포부가 담긴 이름이다. 한국이퍼브 회원사인 예스24, 반디앤루니스, 알라딘, 영풍문교, 대교리브로, 대교북스...

e잉크

전자책 서점 연합, '한국형 킨들' 출시

'독자'도 결국 '소비자'인 모양이다. 책값에 따라, 또는 경품과 마일리지에 따라 책을 살 때마다 다른 서점을 찾는 것을 보면 말이다. 꼭 이 책이어야 하고, 반드시 이 서점에서만 책을 사는 사람도 있지만, 그렇지 않을 수도 있다. 종이책에선 얼마든지 가능한 이런 모습이 전자책에선 불편하고 불가능했다. 전자책 서점마다 전용 뷰어와 전용 단말기가 있기 때문이다. 영화와 음악 파일도 이젠 내가 좋아하는 플레이어와 기기에서 듣는데 전자책만 어려웠다. 앞으로 서점 연합이 만든 전자책 단말기에선 이런 불편함을 느끼기 어려울 게다.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등 전자책 서점의 연합인 한국이퍼브는 '크레마'라는 6인치짜리 e잉크 터치 스크린 전자책 단말기를 8월29일 공개했다. 정식 출고일은 9월10일로 오늘부터 9월9일까지 예약 주문을 받기 시작했다. 크레마의 판매처는...

1인출판

전자책 베스트셀러 100권 중 17권은 개인출판

'책 한 권 내볼까'란 시도가 수익으로 연결될 수 있을까. 예스24가 발표한 상반기 전자책 판매 동향을 보면 이룰 수 없는 꿈은 아니다. 예스24가 올 1월1일부터 6월14일 사이를 기준으로 상반기 전자책 베스트셀러 100권을 6월25일 발표했다. '은교'와 '스티브 잡스' 등 종이책 베스트셀러도 있지만, 개인출판물 17권이 이름을 올려 관심이 쏠린다. 예스24는 "전자책 독서 인구가 늘면서 전자책 개인 출판 또한 증가했다"라며 "'한국이퍼브'와 '마이디팟', '유페이퍼' 등 1인 전자책 출간을 지원하는 출판사와 직접 계약을 맺어 출간된 개인출판 도서 17권이 전자책 베스트셀러 100위에 진입했다"라고 설명했다. 유페이퍼는 전자책 오픈마켓이고, 한국이퍼브와 마이디팟은 아마추어 작가의 전자책을 다양한 유통사에 판매하는 일을 하는 곳이다. 예스24는 교보문고나 텍스토어, 올레e북처럼 작가가 직접 전자책을 등록하는 서비스는 마련하지...

crema

전자책 서점 6곳, '책 돌려읽기' 되네

어느 서점에서 샀든 종이책을 읽는 데에는 문제가 없다. 교보문고에서 샀다고 해서 영풍문고 안에 있는 커피집에서 읽지 못하는 게 아니고, 알라딘에서 집으로 주문한 책이라고, 집 밖에선 책장을 못 넘기진 않는다. 그런데 전자책은 어느 서점에서 샀는지가 중요하다. A 서점에서 산 책은 반드시 A 서점이 제공하는 모바일·PC·단말기로만 봐야 한다. 이렇게 되면 종이책과 달리 전자책은 조금이라도 더 싼 곳을 알아보는 대신, 항상 같은 서점에서만 사야하는 일이 발생한다. 전자책 독자의 이러한 불편함을 덜어주는 전자책 뷰어가 나왔다. 한국이퍼브는 예스24와 알라딘, 반디앤루니스, 대교리브로, 영풍문고, 대교북스의 전자책을 한데 모아서 볼 수 있는 공용뷰어 '크레마'를 내놨다고 4월30일 밝혔다. 크레마 PC 뷰어는 각 전자책 서점에서 내려받을 수 있고, 안드로이드 앱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