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arrow_downward최신기사

4차 산업혁명

SKT 박정호 사장, ‘웨이브’ 아시아의 ‘웨이브’로 만들겠다

“아시아 전체가 함께 콘텐츠 붐 일으키는 하나의 '팀' 되자” SK텔레콤 박정호 사장은 11월25일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문화혁신포럼’에서 이같이 말하며 "한국은 미국, 영국에 이은 세 번째 콘텐츠 수출국이다. '한류'가 아시아의 문화적 역량을 기반으로 하고 있는 만큼 아시아 전체가 힘을 합치면 이를 뛰어넘는 ‘아시안 무브먼트(Asian Movement)’가 가능하다”라며 아시아 미디어·콘텐츠 산업 및 생태계가 나아갈 방향과 비전을 제시했다. 외교부 주최로 개최된 이번 문화혁신포럼은 4차 산업혁명 시대 글로벌 성장동력으로 꼽히는 ‘문화 콘텐츠’를 주제로 콘텐츠 창작·확산·교육 등에 관해 아세안 각국과 공유하는 자리로 마련됐다. 이날 행사에는 문재인 대통령, 아시아 각국 정상을 비롯, 국내외 엔터테인먼트사, 드라마·영화 제작사, 방송사, OTT기업, 인터넷 플랫폼 기업 대표 및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한류' 넘어…SKT의 범아시아...

CJ ENM

“넷플릭스로 해외 진출…‘무늬만 한류’”

"넷플릭스를 통한 해외진출은 ‘무늬만 한류’다." 더불어민주당 이철희 국회의원은 9월18일 더불어민주당 김성수 국회의원, 미디어리더스포럼과 공동주최한 ‘제17회 미디어리더스포럼 : OTT 등장에 따른 국내 콘텐츠 산업 진단 및 정책 방안’ 환영사를 통해 이같이 말했다. 넷플릭스 등 글로벌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의 영향력이 점차 커지고 있다. KBS·MBC·SBS 등 지상파 3사와 SK텔레콤은 ‘넷플릭스 대항마’를 자처하며 통합 OTT 플랫폼 ‘웨이브’를 내놨다. CJ ENM은 JTBC의 손을 잡고 내년께 합작 OTT를 출범할 계획이다. OTT로 콘텐츠의 영향력이 커지면서 한국 콘텐츠 산업에 새로운 기회가 열리고 있다. 이철희 의원의 말처럼 비판적인 시각도 공존한다. 글로벌 OTT로 힘의 균형이 과도하게 쏠리면서 나타나는 부작용이 있다는 지적이다. “글로벌 OTT, 한국 콘텐츠 해외行 발판” 플랫폼의 경쟁력은 콘텐츠가...

디지털마케팅

"중국 디지털 마케팅, 왜 지금 나서야 하냐고요?"

중국 디지털 마케팅에 뛰어들어야 하는 이유는 여러가지가 있습니다. 우선 중국 시장은 규모가 큽니다. 또 '성장'하는 시장입니다. 유럽, 일본과 같이 이미 성장 정체 국면에 들어간 선진국과는 사정이 다르죠. 선진국 시장에 뛰어들어 소모적인 제로섬 게임을 하는 것보다 지금 이 순간에도 성장하고 있는 중국 시장을 노리는 것이 좋습니다. 많은 분들이 이런 중국 시장의 매력에 동의합니다. 하지만 동시에 최근 '사드 정국'이라는 정치적 변수에 주목합니다. 중국 정부는 우리나라에 사드 경제 보복을 가하고 있죠. 이 때문에 선뜻 중국 시장에 뛰어들기 망설이는 분도 있습니다. 사드 국면으로 중국과의 관계가 불편한 현 시점, 그럼에도 불구하고 중국 시장이 중요한 이유, 중국 디지털마케팅에 나서야 하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중국 디지털 마케팅 전문가...

CBT

이베이에 빅뱅 스토어 떴다

'나 ○○ 팬이오'라고 말하려면 챙겨야 하는 게 하나 있다. 음반이다. 벅스나 멜론에서 한 곡씩 사는 MP3 파일을 말하는 게 아니다. 앨범 재킷이 있고, 그 안에 내가 좋아하는 가수의 'thanks to'라는 글귀가 있고, 20년 쯤 전에는 테이프, 그 뒤로 CD로 나오는 그 음반 말이다. 빅뱅, 2NE1, 세븐 등을 배출한 YG엔터테인먼트는 음반을 사려는 해외 팬을 위해 이베이코리아와 손잡고 이베이닷컴에 'YG스토어'를 6월7일 열었다. 여기에는 빅뱅 스페셜 앨범 '스틸 얼라이브'를 비롯하여 YG 소속 가수들의 음반 총 56종과 포토북, 티셔츠, 응원도구 등 YG가 기획한 상품 27종이 등록됐다. 특히 YG는 빅뱅 팬들을 위한 상품 구성에 신경을 쓴 모양이다. '스틸 얼라이브'는 기존 미니앨범 5집 '얼라이브'의 수록곡과 신곡 'STILL...

Viki

한국판 웹2.0 성공 스토리, ‘비키’에서 배운다

1972년생, 아직 마흔을 넘기지 않은 나이에 블로거닷컴과 트위터로 두 번 세상을 바꾼 에반 윌리엄스는 미국 중부의 네브라스카 출신이다. 네브라스카는 윌라 캐더의 '마이 안토니아'와 같은 미국 개척사 소설의 소재가 되기도 할 만큼 오지고 외진 땅이다. 그것은 역설적인 이야기다. 전세계에 디지털 소통의 혁명을 일으킨 장본인이 나고 자란 땅이 정보통신 혁명을 주도하는 미국에서 가장 소외된 지역 중 하나라는 것은. 그러나 어떻게 생각해 보면 그 곳에서 태어났기 때문에 그가 블로거닷컴과 트위터 같은 서비스에 관심을 가질 수 있지 않았나 하는 생각이 든다. 인간은 반대로 행동하기 때문이다. 물이 넘쳐나는 곳에서는 물의 필요성을 모른다. 수분에 대한 갈증으로 허덕여본 사람만이 물을 얻고자 적극적으로 우물을 팔 수 있다. 그렇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