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arrow_downward최신기사

정의선

[story G]정의선, 이재용이 안되려면...남는건 지주사?⑤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현대차그룹이 선택할 수 있는 지배구조 개편 마지막 카드로는 지주회사 전환 방안이 꼽히죠. 지주회사 전환 방안이 현대차그룹에게 유리한 이유는 크게 3가지 입니다. △2조7500억원 상당의 현대차·현대모비스·기아차 보유 자사주를 활용할 수 있고 △대주주의 현대글로비스 주식 현물출자 과세이연 혜택을 받을 뿐만 아니라 △일반 주주의 주식 가치도 제고할 수 있다는 점 입니다. 그동안 많은 애널리스트들이 지주회사 전환 방식의 지배구조 개편을 전망한 이유이기도 합니다. 지주회사 전환 방식도 1~2가지가 아닙니다. 여러가지가 거론돼 왔습니다. 그 중 몇가지를 소개해 봅니다. 이상헌 하이투자증권 애널리스트는 2017년 5월19일...

순환출자

[story G]정공법 선택 어려운 현대차그룹, 지주사도 고려?④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현대모비스를 2개 회사로 분할한 후 현대글로비스와 합병시킨다는 '2018년 현대차그룹 지배구조 개편안'은 실현 가능성이 매우 떨어진다고 시리즈 앞편에서 말씀드렸습니다. 당시 개편안대로 현대차그룹이 그룹 지배구조를 바꾸었다면 '제2의 제일모직-삼성물산 합병' 사태가 될 뻔도 했죠. 삼성 계열사 합병처럼 특정 회사 지분가치를 지나치게 저평가해 오너에게 유리한 합병 그림이 기획됐다는 의혹입니다. 그럼 현대차그룹은 이대로 지배구조 개편을 포기할까요. 지금 이대로의 지배구조가 유지되더라도 정몽구·정의선 부자가 현대차그룹을 지배하기에 어려움이 없습니다. 비록 순환출자를 통한 재벌의 편법 소유구조라고 비난받더라도 늘 받아온 비난입니다. 그냥 지금처럼 현대차그룹을 지배하고 경영하면 됩니다....

분할합병

[story G]글로비스·모비스 분할합병비율, 추정치부터 잘못됐다③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지난 2018년 발표된 지배구조 개편안이 시장의 비난으로 철회된 이유는 현대글로비스의 부족한 체력, 즉 기대에 미치지 못한 지분가치 때문이죠. 부족한 체력을 감추기 위한 여러 회계적 노력이 있었으나 결국 실패했습니다. 억지로 꿰맞추려 한 지배구조 개편안을 2년이 지나도록 다시 꺼내들지 못하는 이유기도 합니다. 따라서 현대차그룹이 새로운 지배구조 개편안을 다시 추진하기 위해서는 현대글로비스의 부족한 체력을 키우는 노력이 우선 필요합니다. 그렇지 않고서는 또 다시 억지로 꿰맞춰야 하는 딜레마에 빠지게 되기 때문이죠. 2018년 현대차그룹 개편안은 2년여가 지난 지금, '허수'가 있음이 하나 둘씩 드러나고...

기아차

[story G]'규제 사각지대' 현대차그룹, 일감몰아주기 더 심해졌다②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21대 국회가 개원하면서 반(反)현대차법이라 볼만한 입법 시도가 벌어지고 있다는 점은 ①편([story G]반(反)현대차법 속속, 지배구조 개편 압박)에서 소개했습니다. 국회 의석 과반수 이상을 차지한 여당은 한동안 묵혀두었던 ‘경제민주화’ 법안을 다시 하나 둘 꺼내고 있었죠. 대관 업무에 강점을 가진 현대차그룹, 지금 상당히 바쁠 겁니다. 그런데 지배구조 개편을 철회한 이후 현대차그룹의 오너 일가 소유 기업향 일감몰아주기는 더 심해졌으면 심해졌지, 개선되지 않았다는데 문제의 핵심이 있습니다. 2018년 현대차그룹이 현대모비스를 정점으로 한 지배구조 개편안을 발표했을 당시 내세웠던 개편 이유 중 하나가 “일감몰아주기 해소 등...

story G

[story G]반(反)현대차법 속속, 지배구조 개편 압박①

스토리지(story G)는 테크(Tech) 기업, 전통 기업, 금융회사, IT(정보기술)의 지배구조(Governance)를 모니터링하고 정보를 축적합니다. 기업과 기술의 거버넌스를 돌아보고, 투자에 도움이 될만한 정보를 캐 내 보겠습니다. “회사 내부의 신중한 검토 및 논의를 거쳐 현재 제안된 분할합병 방안을 보완·개선하기 위해, 2018년 5월21일 당사(현대모비스)의 이사회에서 현재 체결되어 있는 분할합병 계약을 일단 해제한 후 다시 추진하기로 했습니다.” 현대모비스가 지배구조·사업구조 개편 방안을 내놓은 지 2개월여가 지난 2018년 5월 발표한 ‘주주님들께 드리는 말씀’ 일부입니다. 여기서 주목되는 단어는 “다시 추진”이었죠. “포기하겠다, 안하겠다”가 아니라 “다시 추진한다”는 말에 시장의 이목이 쏠렸습니다. 언제 다시 할 것인지, 그 시기에 대한 관측이 쏟아져 나왔죠. 어느 덧 2년의 시간이 흘러 갔습니다. 도대체 언제 현대차그룹이 지배구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