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즈니스

기업 비즈니스, 보안, 네트워크, 기업용 소프트웨어

arrow_downward최신기사

SSG닷컴

명품 가구부터 리빙·인테리어 제품까지…'집콕족' 상품이 뜬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재확산에 따른 장기화로 집에서 보내는 시간이 늘어난 가운데, 가구와 가전 등 리빙용품 관련 상품 매출이 온·오프라인 모두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은 올 2분기 온라인 쇼핑 거래액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15.2% 증가한 37조 4617억원으로 나타났으며 가구 상품군은 지난해와 비교해 44.5% 증가했다고 밝혔다. 백화점 등 오프라인 매출 또한 크게 늘었다. 롯데백화점의 경우 최근 3개월간 가전 28%, 가구 21%, 식기/홈데코 7% 신장률을 기록했으며 신세계백화점은 1월부터 8월까지 가구 매출이 41.7%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현대백화점은 11.4% 늘었다. 이에 업계는 해외 유명 가구 브랜드 매장 및 팝업 스토어를 속속 열고 있으며 대규모 할인 행사전을 개최하고 있다. 소파 세트만 7000만원대…고급 가구로 '명품족 잡아라'...

3대 백화점

'휴~' 매장 직원들 한숨소리만…텅 빈 '백화점'

대한민국 대표 백화점도 '코로나 쇼크'를 피하지 못했다. 아니, 정확히 말해서 직격탄을 맞았다. 2일 방문한 서울 도심가에 위치한 현대·롯데·신세계 백화점에는 식품관부터 의류관까지 방문객보다 매장 직원이 더 많은, 진귀하다면 진귀한 풍경을 이뤘다. 현대백화점 식품관에 입점한 팝업스토어의 직원은 "매장을 오가는 인원 자체가 줄었다"며 "지난달 초 팝업 스토어를 열었을 때보다 매출이 절반 가까이 떨어졌다. 말 그대로 '반 토막'이 났다"라고 한숨을 내쉬었다. 신세계백화점도 상황은 비슷했다. 평상시라면 가을 신상품을 찾는 소비자들로 붐벼야 할 의류코너에는 매장 직원들만이 하릴없이 공백을 메우고 있었다. 잠시 코너에 서서 오가는 방문객들 수를 세다가 그만뒀다. 6명까지 세어본 후 수 분간 움직임이 없어 혼자 서 있는 것도 어쩐지 뻘쭘해 자리를 빠져나갔다. 이날 방문한 신세계백화점은...

갤러리아백화점

"대세는 즉시 배송"…유통 대기업 '배달 전쟁' 가세

쿠팡 등 이커머스 업체들의 전유물이었던 즉시 배송 시장에 유통 대기업들이 진출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여파로 2분기 매출이 급감한 유통업계는 코로나19 재확산으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 2.5단계가 시행되면서 사태의 장기화가 예고되자 롯데쇼핑을 비롯한 현대백화점, 한화 갤러리아까지 즉시 배송 시장에 뛰어들며 '고품격 즉시 배송'을 전략으로 시장공략에 나섰다. 지난 27일 갤러리아 백화점 식품관 고메이 494는 내달 1일부터 배달과 심부름 서비스를 결합한 '김집사블랙'을 3개월간 시범 운영한다고 밝혔다. '김집사블랙'은 기존 배달 서비스를 한 단계 업그레이드해 마켓 장보기, 약국 방문, 세탁물 픽업 등 심부름 서비스를 추가로 도입하는 전략을 내세웠다. 예를 들어 고메이494에 입점한 레스토랑의 스테이크를 주문할 때, 고객은 직원과의 실시간 채팅을 통해 고기 두께, 굽기...

6대 백화점

'백화점 관심도' 1위 롯데白, 호감도는 영~

롯데백화점이 국내 6개 주요 백화점 중 소비자들의 관심도가 가장 높은 백화점으로 선정됐다. 다만 호감도는 관심도 보다 크게 낮은 4위에 머물렀다. 26일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뉴스·커뮤니티·카페·유튜브·블로그·트위터·인스타그램·페이스북·카카오스토리·지식인·기업/조직·정부/공공 등 12개 채널 22만개 사이트를 대상으로 최근 3개월간 국내 6개 주요 백화점에 대한 빅데이터 분석 결과를 발표했다. 분석 대상 백화점은 정보량 순으로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신세계백화점 △갤러리아 백화점 △NC백화점 △AK플라자다. 조사 결과 가장 많은 정보량을 기록한 백화점은 롯데백화점으로 이 기간 총 15만504건을 기록했다. 글로벌빅데이터연구소는 이와 관련해 지난 6월25일 롯데백화점이 재고 명품 면세품을 오프라인에서 처음으로 판매한 것이 영향을 미쳤을 것으로 분석했다. 당시 소비자들은 빗속에서도 길게 줄을 서면서 구매에 참여했다. 올 상반기 관심도 1위였던 현대백화점은 12만256건으로 2위에 올랐고 신세계백화점(9만1388건), 갤러리아...

현대HCN

현대백화점, 현대HCN 케이블TV 사업 매각 추진

현대백화점그룹이 현대HCN ‘방송(SO) 통신 사업부문’을 물적 분할해 매각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국내 유료방송시장 재편 움직임에 대응하기 위해 케이블TV(SO) 사업을 매각하는 대신, 미래 성장성이 높은 신사업 진출이나 인수합병(M&A)을 통해 현대HCN 기업가치와 주주가치를 끌어올리겠다는 구상이다. 현대백화점그룹 종합유선방송사업자인 현대HCN은 방송통신 사업부문을 떼어내 현대퓨처넷(존속법인)과 현대에이치씨엔(신설법인)으로 분할한다고 3월30일 밝혔다. 이번 개편은 현대퓨처넷이 분할 신설회사 주식 100%를 보유하는 단순 물적 분할 방식으로 현대퓨처넷은 상장법인으로 남고, 기존 사명을 사용하게 된 신설 자회사 현대에이치씨엔은 비상장법인이 된다. 분할기일은 오는 11월1일이다. 현대HCN은 물적 분할과 동시에  현대에이치씨엔, 현대퓨처넷의 100% 자회사인 현대미디어에 대한 지분 매각 등 여러 구조 개선 방안 검토에 들어간다. 지분 매각을 추진할 경우 다음달 중 경쟁 입찰 방식을 통해...

HYUNDAI

페이코·현대백화점, "백화점에서도 페이코로 결제"

간편결제 전문기업 NHN페이코가 백화점 업계에도 진출한다. NHN페이코는 11월28일부터 현대백화점에 페이코 오프라인 결제를 적용했다고 11월27일 밝혔다. 지난 6월 현대백화점과 ‘유통과 정보기술간 시너지’를 위한 전략적 업무 협약 체결 이후 결제에 필요한 제반 기술을 전면 적용하며, 서울·경인 지역의 현대백화점 에 페이코 오프라인 결제를 적용했다. 12월 중 지방 5개점과 현대프리미엄아울렛 및 현대시티아울렛 5개점을 추가하고 연내에는 전국 15개 현대백화점과 5개 현대아울렛 전체 매장에 확대 적용한다는 계획이다. 현대백화점 고객 및 페이코 이용자는 28일부터 패션, 화장품, 잡화, 아동, 레저, 리빙 등 각종 브랜드와 식품관·팝업 스토어를 포함한 백화점 내 모든 매장에서 실물카드나 현금 없이도 페이코 앱으로 결제할 수 있다. 결제는 페이코 앱 내 오프라인 결제를 활성화시켜 바코드를 읽히거나...

저작권법

귀에 걸었다 코에 거는 법원의 '판매용 음반' 해석

해석하기에 따라 저작권자에게 유리할 수도, 이용자에게 유리할 수도 있는 법이 있다면 누구의 이익을 더 보장해야 할까. 법원은 저작권자의 손을 들었다. 현대백화점은 KT뮤직의 매장용 스트리밍 음악 서비스를 이용해 13개 지점에 음악을 튼다. 현대백화점이 KT뮤직에 내는 이용료에는 KT뮤직이 저작권자에게 줄 저작권료도 포함돼 있다. 그런데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이하 음실연)와 한국음반산업협회(옛 한국음원제작자협회, 이하 음산협)는 현대백화점이 마땅히 내야할 저작권료를 내지 않는다며 청구소송을 2013년 4월 제기했다. 저작권법은 판매용 음반을 틀면 음악 연주자와 가수, 음반제작자에게 저작권료를 내도록 한다. 음실연과 음산협은 현대백화점이 쓴 스트리밍 음악이 판매용 음반이므로 저작권료를 내야 한다고 주장했다. 현대백화점은 판매용 음반이 아니므로 저작권료를 낼 까닭이 없다고 맞섰다. 1심은 현대백화점의 승리로 끝났다. 서울지방법원은 현대백화점이 판매용 음반을 튼 게...

오픈넷

커피숍 음악 'CD는 합법, 벅스는 불법'?

카페에서 벅스나 멜론의 음악을 재생해 트는 것은 저작권법 위반일까. 아닐까. 법원 판결에 따르면 판매용 CD로 틀면 합법, 스트리밍 서비스를 틀면 불법이다. 서울중앙지방법원 제13민사부는 2013년 4월 현대백화점이 매장에서 음악을 틀어주는 데에 대하여 저작권료를 내야 한다는 한국음원제작자협회와 한국음악실연자연합회의 소송을 기각했다. 현대백화점은 케이티뮤직과 계약해 케이티뮤직 매장 스트리밍 서비스를 이용해 음악을 틀었다. 두 저작권신탁단체는 유료 스트리밍 서비스도 판매용 음반에 해당하니, 저작권료를 내야한다고 주장했다. 음제협과 음실연은 사단법인 한국백화점협회과 2009년 백화점이 매장에서 사용하는 판매용 음반에 대한 사용료를 받기로 한 탓이다. 현대백화점은 케이티뮤직 매장 스트리밍이라는 유료 서비스를 쓰면서, 한국음악저작권협회(이하 음저협)에 저작권료를 낸다. 여기에 음제협과 음실연까지 추가로 저작권료를 내라고 주장해, 저작권료 부담이 늘어날 상황에 처했다. 법원은 이에 대하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