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지털라이프

디지털 기기, 게임, IT 정책

arrow_downward최신기사

공유 전동킥보드

공유 킥보드에 눈 뜬 현대차, ‘킥고잉’도 투자

현대자동차가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공유 서비스 시장에 등판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스타트업에 투자하고 협력관계를 맺는 한편, 일부 지역에서는 자체 플랫폼을 선보이는 등 관련 사업에 본격적으로 시동을 걸고 있다.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 ‘킥고잉’ 운영사 올룰로는 8월14일 현대자동차(이하 현대차), 코오롱인베스트먼트 등으로부터 투자를 유치했다고 밝혔다. 킥고잉은 2018년 9월 국내 최초로 출시된 전동킥보드 공유 서비스다. 출시 11개월 만에 25만명 이상의 이용자를 확보한 상태다. 현재 서울시 강남구, 서초구, 마포구, 송파구, 성동구, 광진구와 경기도 성남시 판교 등에서 3천대 이상의 공유 전동킥보드를 서비스하고 있다. 누적 탑승 횟수는 120만회에 달한다. 현대차, 라스트마일 모빌리티 분야 꾸준한 투자 킥고잉은 이번 투자를 계기로 현대차와의 협력을 통해 공유 모빌리티 시장을 빠르게 키워갈 계획이라고 전했다....

KST모빌리티

‘타다 프리미엄’ 신청 택시기사, 조합 징계 받는다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했던 개인택시기사들이 징계를 받게 됐다. 서울개인택시운송사업조합(이하 서울개인택시조합)은 6월26일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개인택시 운전자 14명을 징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타다’ 운영사 브이씨앤씨(VCNC)는 준고급 택시 호출 서비스 ‘타다 프리미엄’을 준비하고 있다. ‘타다 프리미엄’은 고급택시 서비스로 분류돼, 고급택시기사만 운전할 수 있다. 고급택시기사가 플랫폼사 변경을 신청하거나 중형 또는 모범택시사업자가 서울시에서 면허전환 인가를 받으려면 우선 조합에 신청서를 제출해야 한다. 현재 ‘타다 프리미엄’을 신청한 서울개인택시 조합원은 14명이다. 중형택시로 운행 중이던 11명의 조합원이 ‘타다 프리미엄’ 고급택시로 사업변경을 신청했고, 3명은 타다로 이동하기 위해 플랫폼사 변경을 요청했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이들에 대한 징계 절차를 밟기로 했다. 조합원 14명 모두 조합에서 제명 처분될 것으로 보인다. 서울개인택시조합은 “‘타다’의 고급택시 프리미엄 사업은 불법...

IoT

SKT, 기아차 'K7 프리미어'에 IoT 기능 탑재

SK텔레콤이 기아자동차 'K7 프리미어'에 홈 IoT 기기를 자동차에서 원격 제어하는 '카투홈(Car to Home)' 서비스, 집에서 자동차 기능을 제어할 수 있는 '홈투카(Home to Car)' 서비스를 탑재했다. SK텔레콤은 자사 스마트홈 시스템과 기아자동차 커넥티드카 서비스 유보(UVO)를 연동하는 방식으로 카투홈·홈투카 서비스를 탑재했다. 터치 화면 조작이나 음성명령을 통해 해당 기능을 실행할 수 있다. 카투홈 서비스는 K7 프리미어 차량에서 스마트플러그, 가스차단기, 조명, 에어컨, 보일러 등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기능을 제공한다. 또 외출모드, 귀가모드를 설정하면 터치 한 번으로 여러 개의 IoT 기기를 제어할 수 있다. 예를 들어 외출모드에 에어컨, TV, 보일러, 조명, 가스차단기 등을 묶어 놓고 '외출모드' 버튼을 터치하거나, "카투홈, 외출모드"라고 음성명령을 내리면 설정된 기기들을...

ICO

[블록체인 이슈문답] 삼성, 블록체인 사업 가속화...삼성코인 발행?

지난주(4월22일-28일)에는 블로터 주최로 '블록체인 테크&비즈니스 서밋 2019(The 2nd Blockchain Tech&Business Summit)'가 4월24일부터 25일 양일간 열렸습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 KEB하나은행 글로벌 디지털센터 블록체인 신서비스팀 이성웅 팀장, 해시드 랩스의 김균태 파트너 등 국내 블록체인 업계 핵심 인사가 연사로 참여했습니다. 그 외에도 삼성발 블록체인 관련 소식이 잇따라 나오면서 외신의 주목도 받았습니다. 코인원과 크라우디의 첫 번째 크라우드 펀딩은 명확하지 않은 규제에 부딪혀 무산됐으나, 국내 대기업들이 블록체인 사업을 추진하고 투자를 가속하고 있다는 소식이 들려오기도 했습니다. 이번 이슈 문답에서는 삼성의 블록체인 관련된 세 가지 소식, 현대오토에버의 양해각서(MOU) 소식과 코인원과 크라우디의 크라우드 펀딩 중단 소식에 대해 살펴보도록 하겠습니다. 삼성, 자체 메인넷 개발 중... 삼성코인 가능성 있을까? Q. 지난주에는 삼성 관련 많은...

기아자동차

모바일로 맞춤형 드라이빙 모드 구현...현기차, 전기차 튠업 기술 개발

현대자동차와 기아자동차가 스마트폰으로 전기차 성능과 효율성, 운전감 등을 조절할 수 있는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을 개발했다. 모바일 기반 전기차 튠업(Tune-Up) 기술은 운전자가 스마트폰이나 태블릿 등 모바일 기기로 모터 최대토크, 발진 가속감, 감속감, 회생제동량, 최고속도 제한, 응답성, 냉/난방 에너지 등 차량 성능 7개를 일정 범위 안에서 개인 성향에 맞춰 자유롭게 조절할 수 있다. 기존에는 에코(ECO), 노멀(NORMAL), 스포츠(SPORT) 등 특정 드라이빙 모드만 선택할 수 있었다. 해당 모드는 일괄적으로 차량 성능을 조정해 사용자가 선택할 수 있는 부분이 적었다. 물론 스마트폰을 활용한 차량 성능 조절 기능을 지원한 경우도 있었다. 예를 들어, 벨로스터 N의 ‘N 모드’ 등 AVN으로 일부 차량 성능을 조절했다. 그러나 이번처럼...

ai

신형 쏘나타에 올라탄 AI 비서 '카카오 아이'

카카오가 3월21일 현대자동차에서 선보이는 신형 쏘나타에 자사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아이(i)’를 탑재한다고 밝혔다. 운전자는 앞으로 주행 중 간편한 음성 명령을 통해 다양한 비서 기능과 차량 제어 시스템을 이용할 수 있다. 2016년 카카오는 현대자동차와 기술 제휴 양해각서(MOU)를 체결하고, 커넥티비티 시스템을 공동 개발해 왔다. 2017년 카카오 아이 음성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을 차량에 적용하기도 했다. 이때는 길찾기에만 음성인식 기술이 적용됐다. 이번 신형 쏘나타에 적용된 대화형 음성인식 비서 서비스는 ▲뉴스 브리핑 ▲날씨 ▲영화 및 TV 정보 ▲주가 정보 ▲일반상식 ▲어학/백과사전 ▲스포츠 경기 ▲실시간 검색어 순위 ▲외국어 번역 ▲환율 ▲오늘의 운세 ▲자연어 길안내 등 10여개 이상이다. 운전석 스티어링 휠에 위치한 음성인식 버튼을 누르고...

sk텔레콤

SK텔레콤-한화손해보험-현대자동차, ‘인슈어테크’ 손해보험사 설립

SK텔레콤, 한화손해보험, 현대자동차와 손잡고 신규 손해보험사를 만든다. 이르면 하반기 설립 예정인 신규 보험사는 인슈어테크(InsurTech) 손해보험사가 될 전망이다. 3사는 1월30일 오후 금융위원회 예비인허가를 획득하고 설립 작업을 본격화했다. 인슈어테크는 보험(Insurance)과 기술(Technology)의 합성어다. 빅데이터, 인공지능(AI) 등을 활용해 기존 보험사업을 혁신하는 것을 말한다. 중국 평안보험은 알리바바, 텐센트와 합작해 설립한 인터넷 보험사인 중안보험, AI 챗봇을 도입해 보험가입 및 보험금 수령을 앱으로만 하는 미국 신생 보험사 레모네이드가 대표적인 인슈어테크 사례로 꼽힌다. 신규 손해보험사는 설립에 참여한 각 사가 보유한 데이터를 활용해 ▲운전자보험 ▲반송보험 ▲여행보험 ▲펫(Pet)보험 등 다양한 생활 밀착형 상품들을 선보일 계획이다. 이 중 고객의 주행거리 · 운전습관 등을 분석해 실제로 차량을 운행한 만큼만 보험료를 납부하는 상품을...

기아자동차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 현대·기아차 확대 적용

카카오의 인공지능 플랫폼 '카카오 i(아이)'의 현대·기아자동차 적용이 확대된다. 카카오는 2월1일 카카오 I의 음성 엔진을 기반으로 개발한 '서버형 음성인식' 기능의 적용 차량이 기존에 출고된 현대·기아차로까지 확대된다고 밝혔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일종의 커넥티드카 기술로, 두뇌 역할을 맡고 있는 카카오 I는 다년간 축적된 방대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운전자에게 최적의 정보를 실시간으로 공급하는 것을 돕는다. 이번 업데이트의 가장 큰 특징은 지난해 제네시스 G70에 첫 적용했던 서버형 음성인식 기술이 기존 출고 차량에도 확대 적용된다는 것이다. 업데이트를 통해 서버형 음성인식 기능을 사용할 수 있는 현대차 모델은 ▲i30 ▲아반떼 ▲쏘나타 뉴라이즈 ▲i40 ▲그랜저 ▲코나 ▲아이오닉 PHEV 등이며, 기아차는 ▲K7 HEV ▲스팅어 ▲스포티지 ▲쏘렌토 등이다. 서버형 음성인식은 한 단계로 간소화한...

라피드7

현대차 '블루링크' 앱, 보안 취약점 발견···차량 잠금해제 가능

현대자동차의 차량제어 애플리케이션 '블루링크'의 보안 취약점이 발견됐다. <더레지스터>는 4월25일(현지시간) 블루링크 앱에 등록된 사용자 및 차량의 민감 정보를 탈취할 수 있는 보안 허점이 드러났다고 보안 전문업체 '라피드7'을 인용해 보도했다. 현대자동차는 해당 문제점을 인지하고 3월 초 보안 패치를 진행했다. 블루링크는 자동차를 스마트폰과 연동해 원격으로 제어할 수 있는 앱이다. 문을 열고 잠그는 것도 가능하다. 이번에 알려진 보안 취약점을 이용하면 이름, 비밀번호, 핀번호, GPS 위치 기록 등 블루링크 서비스에 등록된 사용자와 차량의 민감한 정보를 탈취할 수 있다. 보안 취약점을 발견한 독립 연구원 윌리엄 해처와 아르준 쿠마는 탈취한 정보를 이용해 원격으로 차량을 찾고, 문을 열고 잠그는 게 가능하다고 경고했다. 해당 취약점은 미국 기준으로 지난해 12월8일...

IoT

서울모터쇼, '커넥티드카'로 자동차 미래 그리다

'커넥티드카'는 '바퀴 달린 스마트폰'이라 불린다. 자동차와 IT 기술을 융합해 인터넷 접속이 가능한 커넥티드카는 자동차의 미래로 꼽힌다. 지난 3월30일 열린 '2017 서울모터쇼' 프레스데이 행사에서도 이러한 경향성은 두드러지게 나타났다. 카넥티드카는 자율주행과 더불어 IT와 자동차 간 결합의 접점에 있는 대표적 첨단기술로 소개됐다. 커넥티드카의 현재와 미래 이번 모터쇼는 '미래를 그리다. 현재를 즐기다'를 주제로 삼았다. 현대자동차는 커넥티드카 기술의 현재와 선행 기술을 선보이며 자동차의 미래상을 제시했다. 현대차가 그리는 미래는 자동차 자체가 생활이 되는 '카 투 라이프'이다. 자동차에서 가정, 사무실, 도시까지 하나로 연결돼 차와 사람이 지속적으로 상호작용하는 사회를  내다보는 것이다. 현대자동차는 이날 행사에서 커넥티드카의 서비스 방향성을 공개했다. ▲선제적 안전, ▲지속 발전하는 편리함 ▲이용 및 관리 비용의 절감 ▲연결을 통한 시간 효율성...